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R

SKT, 5G 가상·증강현실 서비스 개발 나선다

SK텔레콤이 벤처기업 3곳과 함께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을 활용한 5G 서비스 개발에 착수했다고 12월4일 밝혔다. 함께 참여하는 벤처기업은 ▲3D 스마트 경기장(레드버드) ▲VR 콘텐츠 기반 감정 분석(룩시드랩스) ▲드론 실감 체험(엘로이즈) 등 3곳이다. 이번에 개발되는 5G 기반 신규 서비스는 ‘5G 미래서비스 실증과제’의 일환으로, SK텔레콤과 유니티코리아가 공동 주최한 ‘5G 실감미디어 & 융합서비스 공모전’에서 선발된 아이디어들이다. 5G 미래서비스 실증과제는 미래창조과학부 ‘기가 코리아’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과제로, AR·VR 실감형 미디어, 스마트 월, 홀로그램 등에 관련된 핵심 기술 확보 및 서비스 검증을 목표로 한다. SK텔레콤과 유니티코리아는 5G 서비스 개발 지원을 위해 자사 AR·VR 연구인력 지원 및 계측기·단말기 지원 등 기술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에 선정된...

KAIT

내 폰도 20% 요금할인 될까?…조회 서비스 시작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가 1월5일부터 요금할인 대상 단말기 조회 서비스를 시작했다. 요금할인은 이동통신 기기를 구입할 때 단말기 지원금을 받지 않는 대신 요금에서 20%를 할인받는 제도다. 최신 스마트폰은 단말기 지원금을 받는 것보다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한 경우가 많다. 또, 제품 조건에 따라 요금할인을 선택할 수 없는 경우도 있어 사전에 조회해 보는 것이 필수다. 그동안은 이동통신업체에 직접 문의해야 했지만, 이번 조회 서비스 시작으로 누구나 쉽게 요금할인 대상 단말기 여부를 알아볼 수 있게 됐다. 요금할인 조회 서비스는 KAIT의 이동전화 단말기 자급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 요금할인 대상단말기 조회’ 메뉴를 선택하고, 사용 중인 스마트폰의 국제모바일기기장비식별번호(IMEI)를 입력하면 된다. IMEI는 제품이 제조될 때 부여되는 고유한 식별번호다. IMEI...

IT2014

어린이 SW 교육, 7가지 궁금증

2014년 한국에선 어린이 소프트웨어(SW) 교육이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한국 IT기업들은 하나둘 사회공헌 활동으로 SW 교육을 지원하고, 교육업체들은 방과후 수업으로 SW 교육 시간을 마련했다. 그만큼 SW 교육에 대한 찬반 논란도, 오해도 많았던 해다. SW 교육은 아직 학부모에게도, SW 교육자에게도 낯선 개념이다. 그만큼 궁금함도 크다. 7가지 질문을 중심으로 2014년 한국 SW교육 현황을 둘러보자. 1. ‘창조경제’ 때문에 갑자기 등장한 교육이다? SW교육은 '창조경제' 개념이 등장하기 전부터 전세계적으로 관심을 받고 있었다. 영국 정부는 2014년 초 ‘코드의 해’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우리돈 8억여원을 투자했으며 방송사, 교육단체, 기술 업계 모두가 함께 코딩 교육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코드닷오아르지를 통해 “게임을 하지만 말고 함께 만들어보자”라며 “기술 교육은...

단말기

[테크쑤다] 단통법, 너 누구냐?

법안 하나가 이렇게까지 큰 논란이 됐던 게 언제였나 싶을 정도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이슈는 하루하루가 뜨겁습니다. <블로터>와 ‘KBS 차정인의 티타임’이 함께 하는 테크쑤다 세 번째 이야기는 바로 이 단통법입니다. 세 사람이 모여서 가볍게 혹은 무겁게 이 법안에 대해 훑어봤습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HYR-41oqs8A ☞테크쑤다 영상 페이지 보러가기 이 법안이 뭐길래 난리일까요? 일단 법안의 1조에 쓰인 의미부터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단통법 제1조(목표) : 이 법은 이동통신단말장치의 공정하고 투명한 유통 질서를 확립하여 이동통신 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이용자의 권익을 보호함으로써 공공복리의 증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어떤 유통이든 문제가 없을 수는 없겠지만 통신요금을 비롯해 휴대폰의 유통 구조는 정작 그 물건을 판매하는 판매자들도 골치가 아프다고 할 정도로 배배 꼬여...

단말기

진퇴양난 단통법

단통법 자체의 의도를 비난할 생각은 없다. 과도한 보조금에 쏠리던 통신사의 마케팅 비용을 요금과 서비스, 장기 가입 혜택 등으로 돌리라는 것이 이 법의 목적이기 때문이다. 의도 자체는 강력한 요금 제어를 위한 법안인 셈이다. 1년에 보조금으로 쓰이는 돈이 수조원이니 그 돈을 단말기 대신 요금제로 바꾸면 좋겠다는 의지나 방향성은 맞다. 하지만 법안 자체가 치밀하지 못하다. 법보다는 정치권의 으름장이 더 잘 먹히는 법안인 셈이다. 다시 되돌아보는 단통법의 목적 ‘요금인하’ 단통법의 대표적인 부작용은 단말기 가격이 올랐다는 것이다. 단말기에 쏠리던 보조금이 싹 사라졌기 때문이다. 통신사들도 정부가 보조금을 줄이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이제는 구체적인 처벌까지 잡혔으니 일단 단말기 가격을 보수적으로 잡았다. 신제품의 경우 10만원밖에 되지 않았다. 보조금을 법적으로...

단통법

통신사·제조사 보조금 분리…출혈경쟁 종식할까

방송통신위원회가 단말기 보조금 분리공시를 결정했다. 10월1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 시행됨과 동시에 시행된다. 방통위는 지원금 상한액, 공시·게시기준, 긴급중지명령 등 4개 고시가 신설되고 금지행위 업무처리 규정 등 2개 고시를 개정한다고 밝혔다. 그 중 핵심은 분리공시다. 통신사와 제조사, 보조금 누가 내나 10월부터 시행될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은 통신사가 단말기에 대한 보조금을 무리하게 주지 못하도록 해 단말기 보조금 쏠림 현상을 막는 대신, 그 마케팅 비용을 요금에 녹여 통신요금을 내리도록 유도하겠다는 정책이다. 그 전제조건으로 보조금 분리 공시가 제시됐다. 통상 우리가 휴대폰을 구입할 때 받는 보조금 안에는 통신사가 주는 ‘보조금’과 단말기 제조사가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단말기를 깎아주는 ‘판매 장려금’이 섞여 있다. 이 두 가지가 합쳐져 우리가...

KMI

아쉬움 남는 KMI의 제4이동통신 탈락

KMI의 제4이동통신 진입 도전이 또 다시 물거품이 됐다. KMI는 올 초 신청서 접수부터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결국 정부는 KMI의 재정 능력에 낙제점을 줬다. 정부가 이동통신 사업자 허가를 내어주는 심사 기준은 서비스 제공 능력과 재정적 능력, 기술적 능력, 이용자 보호 계획 등이다. 이 평가가 평균 70점이 넘어야 하고, 한 가지라도 60점에 미치지 못하면 과락처리된다. 미래부는 기술에 대한 점수는 74.4점으로 비교적 높은 편이지만 재정적 능력에 대해 53.2점을 줬다. 제4이동통신에 대한 논의는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됐다. 그리고 매년 한두차례 재도전을 했고, 이번이 여섯번째 시도였다. 초기에는 재정적인 문제보다 기술에 대한 불안감이 컸다. 지난 2011년 2차 심사에서 KMI는 재정능력에 대해 68.6점을 받았다. 이번에 이 정도 점수를 받았다면...

미래부

수렁에 빠진 팬택, 어찌하오리까?

팬택을 놓고 채권단과 통신사들의 밀고 당기기가 이어지고 있다. 다소 강경한 태도를 보였던 채권단은 기한으로 정했던 7월8일을 넘겨 14일까지도 통신사가 1800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에 대해 답을 내지 않자 결국 시한 없이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 사이 이준우 팬택 대표는 회생을 위해 업계가 도와달라며 머리를 숙였고, 여론도 팬택을 돕자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로 가세가 기운 회사에 감정이 섞인 일시적인 투자가 약이 되겠냐는 의견도 나온다. 통신사가 모든 결정권을 갖고 책임도 모두 떠안게 된 모양새도 묘하다. 급기야 팬택 직원들 사이에서 '직접 물건을 팔자'는 이야기도 나왔고, 팬택에 부품을 공급하는 협력사들은 협의회를 개설하고 직접적으로 통신사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각자의 입장이 뚜렷한 듯 두루뭉술하게 시간만 흘러가고 있다. 이러다가...

가이드라인

단통법 시행안, 이런 겁니다

'이동통신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단통법) 시행이 이제 3개월 정도 남았습니다. 그리고 이 법을 어떻게 운영할지에 대한 세부사항들이 속속 정해지고 있는 중입니다. 일단 가장 중요한 ‘보조금을 어떻게, 얼마나 줄 것인지'에 대한 결론이 먼저 났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제도는 너무 어렵고 세세하게 규제하는 것 같으면서도 느슨하게 열어주는 것 같기도 해서 판단이 어렵습니다. 일단 두 가지 중요한 내용이 골격을 잡았습니다. 방통위는 7월9일 보조금 상한선을 25~35만원으로 정했다. 이튿날 10일에는 미래부가 보조금을 주는 방법으로 요금제에 비례하도록 정했습니다. 그리고 단말기 구입 보조금 대신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보완해 자급제 단말기나 중고 단말기에 대해서도 똑같이 보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보조금 상한선은 25~35만원 유동적 일단 미래부가 정한...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

단통법, 그래서 어떤 효과가 있는 건가요?

올해 10월이면 ‘이동통신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단통법)’이 시행됩니다. 단통법은 이른바 통신 업계의 ‘만능열쇠’로 꼽히는 정부의 야심찬 통신 정책입니다. 이 법만 시행되면 27만원 이상 가입자들에게 나눠주면 말썽이 되는 과다한 보조금 차별이 사라지고, 통신 시장의 경쟁 과열이 가라앉고, 그에 따라 통신 요금도 내릴 것이라는 것이 이 법안과 관련된 모두의 기대입니다. 중요한 부분은 이 법안이 실제로 현장에서 어떻게 적용될 것이냐는 것에 대한 논의입니다. 법 이름은 거창하지만 따지고 들어가면 그 동안 법적 효력이 없는 27만원의 가이드라인과, 이를 어겼을 때 통신 관련 법이 아니라 차별 금지법을 끌어다가 처벌 근거로 삼았던 것을 아예 전담 법안으로 풀어낸 것입니다. 여전히 법안의 기조는 ‘통신 요금이 내리지 못하는 이유는 고가의 보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