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KT 전자책

KT, ‘올레e북’ 서비스 종료

KT가 전자책 사업을 접는다. 사업을 개시한 지 4년5개월 만이다. KT는 지난 9월1일 올레e북·만화 웹과 안드로이드와 iOS용 앱, 전용단말기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홈페이지에 밝혔다. 기존 사용자가 구매한 도서나 북캐시는 전자책 전문 기업인 '바로북'으로 이관된다.   바로북으로의 이관은 9월안에 완료돼 9월30일이면 도서 판매가 중단된다. 올레닷컴 내에서 올레e북·만화 서비스는 중단된다. 계속 서비스를 쓰고 싶은 사용자는 10월1일부터 바로북을 이용하면 된다. 대신 바로북의 약관 동의 및 회원 가입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일부 도서는 바로북으로 넘겨지지 않는다. 옮겨지지 않는 도서에 대한 보상 방안은 현재로선 없다. 문지형 KT 홍보팀 과장은 “올레e북은 고객이 구매한 모든 도서를 이관하려 하지만 저작권이 있는 출판사(CP)가 동의하지 않는 경우 이관에서 제외된다”라며 “CP를 설득해 이관...

t스토어

[친절한B씨] '전자책, 어떻게 읽냐'고 하신다면

"전자책은 어떻게 읽나요?" '크레마 샤인'을 들고 다니면서 심심찮게 들은 말입니다. 교보문고의 전자책 서비스 '샘' 이용권을 선물로 줬다가 이런 말도 들었습니다. "이거 전자책 단말기 없으면 못 읽는 거 아니야?" 아, 저만 전자책 서비스와 가까웠던 걸까요. 주위 사람은 아직도 제게 전자책 읽는 방법을 묻습니다. 그 물음에 대답할 겸 이참에 전자책 읽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전자책이라고 하면 단행본을 PC나 태블릿PC, 스마트폰, 전용 단말기에서 읽을 수 있는 걸 말합니다. 동화책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 스마트폰이나 스마트TV에서 보는 방법도 있는데요. 전과나 문제집을 앱으로 만든 사례도 있고요. 하지만 보통 앞서 말한 4가지 방법으로 읽을 수 있는 책을 전자책이라고 합니다. 전자책 전용 단말기라고 하면 보통 e잉크라는 화면을 쓴 흑백 단말기를...

리디북스

"전자책2.0 시대"…디지털 북 페스티벌

전자책 시장은 과연 올해 꽃을 피울까. 서울 서초동 국립디지털도서관에서 9월20일부터 22일 사이 열리는 '2012 디지털 북 페스티벌'에서 확인해보자. '2012 디지털 북 페스티벌'은 국립중앙도서관과 한국전자출판협회가 공동 주최한 행사다. 전자책을 유통하는 플랫폼과 개발·제작하는 솔루션, 디지털 교과서, 디지털 도서관 또는 전자도서관 등 50여개 기업이 이 행사에 부스를 차렸다. EPUB으로 된 전자책을 만드는 곳과 유통하는 곳, 앱으로 만들어 별도 플랫폼을 운영할 곳, 교육에 특화한 앱을 만들거나 감성을 자극하는 멀티미디어 앱북을 제작하는 곳 등 특징이 겹치지 않는 업체가 한자리에 모였다. 행사를 주최한 한국전자출판협회의 장기영 사무국장은 "올해 행사는 전자출판산업을 총체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마련됐다"라고 소개했다. 플랫폼과 콘텐츠, 솔루션 등 다양한 영역에 있는 기업이 참가한 모습이 지금 국내...

ebook

네이버, 전자책 서비스 본격 시작

전자책 시장에 눈길만 보내던 NHN이 이제 본격적으로 발을 담그는 모양새다. NHN은 네이버북스 안드로이드 응용프로그램(앱)을 판올림하며 전자책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4월16일 밝혔다. 네이버북스는 NHN이 네이버만화를 모바일 앱으로 확대하며 만화·장르소설·잡지·카탈로그를 모아 2011년 5월에 내놓은 모바일 전용 서비스이다. 그 동안 단행본은 서비스하지 않았는데 4월13일을 기해 단행본도 등장했다. 이에 따라 네이버북스 안드로이드 앱은 책 카테고리를 '일반도서·만화·장르소설'로 나눴으며, 잡지와 카탈로그는 일반도서의 세부 카테고리에 넣었다. NHN은 단행본 서비스를 시작하며 교보문고와 한국출판콘텐츠, 예스24, 민음사, 바로북과 계약을 맺었다. 이 중 출판사는 민음사 한 곳 뿐이며, 다른 출판사 책은 전자책 서점과 중간 유통상인 KPC를 통해 서비스한다. NHN은 "유통사와는 B2B2C로 계약한 상태이며, 교보문고와 KPC를 통해 랜덤하우스, 문학동네, 김영사, 웅진씽크빅, 열린책들 등 1200여곳 출판사의 책을...

kt

전자책 정액제, 그림의 떡...독자·유통사·저작권자, 동상이몽

100년 전 커피가 처음 우리나라에 들어왔을 땐 종잡을 수 없는 음료였다. 지금은 카페에서 커피 한 잔 마시는 건 지극히 평범하다. 자판기 커피든 스타벅스 커피든 말이다. 전자책(ebook)은 사서 읽으려면 고민이 많이 든다. 그 중 하나는 가격 문제다. 전자책 한 권이 커피 한 잔 값이면 왠지 ‘아깝다’라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고 전자책이 주는 즐거움이 커피보다  보잘 건 없진 않다. 전자책이 아직 불편하고 익숙한 읽기 방식이 아니어서 선뜻 못 사는 것이다. 전자책 업체도 독자들의 이러한 생각을 잘 안다. PC모니터, 태블릿PC, 스마트폰, 전자책 단말기 등 전자책을 어떠한 방법으로라도 읽어보고 익숙해져야 한다는 것도 익히 알고 있다. 그래서 내놓은 대안 중 하나가 정액제 서비스다. 정액제는 음악 콘텐츠에서...

B-815

[전자책 펼쳐보기]①CD롬에서 킨들까지

전자책은 등장할 수밖에 없었다. 정보를 전달하는 방법은 말과 그림에서 시작했다. 문자가 등장한 뒤엔 진흙판과 양피지, 대나무, 거북이 껍질이 정보를 전달하는 도구가 됐다. 그리고 종이가 등장했다. 종이는 지금의 노트북과 다름없다. 정보를 간편하게 들고 다니고 쓸 수 있었다. 이젠 정보를 빠르게 보급하고 얻는 방법인 금속활자와 윤전기, 컴퓨터, 인터넷 등이 나오기 시작했다. 더는 종이가 유일한 정보 전달자가 아니다. 호주의 미래학자 로스 도슨은 2026년 한국의 종이신문이 사라질 것으로 예측했다. 뉴욕타임스 발행인 아서 슐츠버그는 2015년까지 뉴욕타임스의 종이신문이 사라진다고 밝혔다. 2010년 MIT 미디어랩의 네그로폰테 교수는 종이신문이 5년 내 사라진다며 종이책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플로피디스크-CD롬-피시통신-인터넷 국내 전자책의 시작은 CD롬이 열었다. 1990년대 초반부터 학습용 부교재뿐 아니라 학술서 등에서 전자책을 CD롬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