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네이버

[써보니] '바이브(VIBE)'와의 3개월

한동안 음원서비스 유목민으로 살았다. 여러 서비스를 기웃거렸지만 요금이 비싸거나, 사용성이 불편하거나, 원하는 곡이 없거나 촌스러웠다. 그래서 지난해 6월 네이버가 음악 앱 ‘바이브(VIBE)’를 출시했을 때 솔깃했다. 네이버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음원을 추천하고 ▲개인의 취향을 ‘저격’해 ▲차세대 음악 소비 패턴을 주도하겠다며 바이브를 내놓았다. 포부 한번 거창했다. 무료 프로모션을 이용해 3개월 동안 바이브를 이용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나는 다시 방랑 생활을 시작했다. 특징 : 믹스테잎, AI DJ 등 개인화된 음악 청취 서비스 제공. 장점 : 취향이 반영된 음원서비스 이용 가능. 단점 : AI추천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여기에 복잡한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덤. 월 요금 : 무제한듣기 8500원/무제한듣기+스마트폰 저장 1만1천원 네이버는 왜 네이버뮤직을 떠났나 시장조사기관...

남주한

네이버 ‘바이브’는 어떻게 음악을 추천할까

네이버는 지난해 6월 인공지능(AI) 기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바이브’를 내놓았다. 바이브는 개인의 음악 취향을 학습해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음악을 추천해준다는 점을 내세웠다. 네이버는 기존 ‘네이버 뮤직’을 바이브로 통합하는 강수까지 뒀다. 그만큼 AI 추천 서비스에 자신이 있다는 뜻일 터다. 그렇다면 바이브에는 어떤 추천 알고리즘이 적용됐을까. 네이버와 함께 음악 추천 시스템을 개발한 남주한 카이스트 교수는 지난 4월5일 ‘네이버 AI 콜로키움 2019’에서 ‘딥러닝을 이용한 오디오 기반 음악 추천’을 주제로 발표했다. 남주한 교수는 음악 추천 방식을 ‘협업 필터링 기반 추천’, ‘내용 기반 추천’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 설명했다. 협업 필터링 기반 추천은 사용자의 음악 감상 패턴을 바탕으로 비슷한 취향의 사용자 그룹이 많이 소비한...

ai

네이버, '바이브'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일원화

네이버가 '바이브(VIBE)'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일원화한다. 기존 네이버뮤직은 바이브에 통합될 예정이며 2019년 말 서비스가 종료된다. 네이버는 인공지능(AI) 기술 기반 '바이브'를 중심으로 음악 플랫폼 서비스 브랜드를 일원화한다고 12월4일 밝혔다. 네이버는 브랜드 일원화 작업을 위해 현재 앱 형태로만 출시된 바이브 서비스를 웹 버전으로 내년 2월 열 예정이며, 이후부터는 모든 음원 콘텐츠를 바이브를 통해서만 제공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바이브와 네이버뮤직 두 가지 브랜드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운영해왔다. 바이브는 지난 6월 AI 기반 개인화 음악 추천 서비스를 앞세워 출시됐다. 다변화된 음악 감상 환경 속에서 사용자의 취향과 주변 맥락까지 파악하는 차세대 음악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됐다.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맞춤형 플레이리스트'를 끊임없이 생성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ai

네이버 뮤직 앱 '바이브', 소셜 공유 기능 추가

네이버 AI 뮤직 서비스 '바이브'(VIBE)가 좋아하는 노래를 쉽고 간편하게 공유할 수 있는 소셜 기능을 추가하고, 기존에는 곡 단위로만 지원되던 '좋아요' 기능을 아티스트 단위로 추가 적용했다고 밝혔다. 바이브는 네이버가 지난 6월 선보인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차세대 뮤직 서비스다. AI가 사용자 개인의 취향과 주변 맥락 등을 고려해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곡을 엄선하고 ‘나만을 위한 플레이리스트’를 계속 만들어주는 게 특징이다. 네이버는 올 연말 네이버 뮤직 서비스를 종료하고 이를 바이브로 대체할 예정이다. 소셜 기능을 사용하려면 바이브 앱 내에서 페이스북 계정을 연동하거나, 친구의 네이버 아이디를 검색해 친구로 추가하면 된다. 이후 곡 재생 화면 하단에 있는 공유 버튼을 누르고, 자신이 좋아하는 곡을 공유하고 싶은 친구를 선택하면...

ai

네이버, AI 뮤직 서비스 '바이브' 띄운다

네이버가 인공지능(AI) 기반 뮤직 서비스 ‘VIBE(바이브)’를 출시했다. 네이버는 바이브를 통해 다변화된 음악 감상 환경 속에서 사용자의 취향과 주변 맥락까지 파악하는 차세대 뮤직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용자들은 앱 마켓을 통해 바이브를 내려받을 수 있다. 바이브는 AI를 활용해 개인 사용자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플레이리스트들을 끊임없이 생성해준다는 점이 특징이다. 주요 차트가 아닌 개인의 취향을 중심으로 제공되는 음원 서비스인 셈이다. 앱 첫화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음악 역시 사용자마다 전부 다르다. 바이브의 피처들과 UI 역시 사용자 개인이 ‘좋아할 만한’ 음악을 더 잘 볼 수 있고, 나아가 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돕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네이버는 바이브를 신개념 음악 서비스로 내세우고, 네이버뮤직과 함께 앞으로 6개월간 사용자...

ai

네이버, 인공지능 음악 추천 엔진 '바이브' 선보인다

개인의 음악 취향을 학습해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노래를 예측하는 인공지능(AI) 음악 추천 서비스가 출시된다. 네이버는 6월11일, AI 기술 기반 음악 추천 엔진 '바이브(VIBE)'를 오는 18일 앱 마켓을 통해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기존 차트 순위 위주 음악 소비 패턴에서 벗어나 개인의 취향에 맞춘 차세대 음악 소비 패턴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바이브의 특징은 AI가 개인 취향을 고려해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곳을 추천하고 맞춤형 플레이리스트를 끊임없이 만들어준다는 점이다. AI가 사용자 음악 감상 패턴을 학습하고 개별 음원까지 분석해 다각적으로 추천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개인의 음악 감상 패턴을 바탕으로 선호 장르와 아티스트를 파악하고, 협력 필터링 모델을 활용해 비슷한 취향의 사용자 그룹이 많이 소비한...

DApps

HTC, 안드로이드 '블록체인폰' 만든다

"우리는 자기 자신의 열쇠를 들고, 자기 자신의 정체성과 데이터를 소유하며 당신의 전화가 그 허브가 되는 휴대폰을 상상한다." <더넥스트웹>은 5월15일(현지시간) 스마트 폰 제조사 HTC가 블록체인 기반 안드로이드 휴대폰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폰'의 제품명은 '엑소더스'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디피니티 등 주요 암호화폐 프로토콜을 지원하고, 기기에는 암호화폐 지갑이 내장된다. 엑소더스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블록체인의 '노드' 역할을 함으로써 내이티브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사용자 간 암호화폐 거래를 도울 예정이라고 <더넥스트웹>은 전했다. 특히 HTC는 엑소더스로 디앱(DApp) 사용자 기반을 확대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HTC 블록체인 이니셔티브는 가상현실 헤드셋 HTC 바이브의 설립자 필 첸이 이끈다. 필 첸은 자신의 블로그에 "중앙 정부 없이 최종 소비자가 진정으로 자신의 데이터(검색 기록, 신원, 자산, 지갑,...

HMD

HTC, 몰입감 높인 VR 기기 '바이브 프로' 출시

HTC가 가상현실(VR)의 몰입감을 한층 높인 '바이브 프로'를 국내 시장에 내놓는다. 기존 제품보다 해상도를 2배 가까이 높이고 음향 기능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HTC는 3월20일 바이브 프로를 4월말 국내에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바이브 프로는 최대 해상도 2880×1600을 지원하며 듀얼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시각적 몰입감을 높였다. 기존 바이브 제품보다 해상도가 78% 향상됐다. 또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적용해 청각적으로도 VR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내장 증폭기가 포함된 통합 고성능 헤드폰도 장착됐다. 시청각적인 VR 경험을 한층 높인셈이다. 사용자 편의성도 강화됐다. 헤드 스트랩을 재설계해 착용감을 높였으며 헤드셋 무게와 밸런스를 맞춰 안경을 쓰고도 쉽게 착용할 수 있다. 스팀VR 트래킹1.0과 2.0을 모두 지원하며 컨트롤러와 베이스 스테이션은 기존 제품을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