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MX넷

2015년 주목받은 신인 오픈소스 SW 11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는 이제 IT 업계에 빼놓을 수 없는 존재입니다. 서버부터 모바일까지 주요 기술에 오픈소스 기술들이 널리 퍼져 있죠. 동시에 새로운 오픈소스 SW도 끊임없이 등장하고 있는데요. 오픈소스 전문 공급 업체이자 컨설팅 업체인 블랙덕소프트웨어는 3월14일, 지난 한 해 동안 주목받은 신인 오픈소스 11개를 골라 공개했습니다. 지난해에 등장한 신인 오픈소스 기술들은 주로 도커, 협업 도구, 인공지능 기술에 몰려있다고 하네요. 그럼 11개 기술 한번 살펴볼까요? ■ 로켓챗 로캣챗은 웹기반 오픈소스 채팅 플랫폼입니다. 비공개 대화를 하고 싶은 커뮤니티나 기업을 주 고객으로 삼고 있다고 하는데요. 영상통화, 화면 공유, 그룹 채팅 등을 지원합니다. 오픈소스 기술이기 때문에 개발자 스스로 원하는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로켓챗 홈페이지 로켓챗 깃허브...

구글

구글, 오픈소스 SW 테스트 도구 '바젤' 공개

구글이 소프트웨어 빌드 및 테스트 도구인 ‘바젤’을 베타버전으로 공개했다. 바젤은 메이븐, 그래들, 메이크 등과 비슷한 도구이다. 프로그램을 빌드하기 위해서는 컴파일러와 링커를 실행하고, 실행파일과, 라이브러리, 패키지 파일 등을 만들고 설치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이때 파일이 적거나 개발환경이 동일하면 기존 도구로 빌드하거나 개발환경 옵션을 직접 타이핑하면서 최적화할 수 있다. 만약 프로그램 규모가 크고 이를 만드는 팀이 다양하다면 어떨까? 구글은 실제로 관리하는 코드량도 많고, 개발 환경이 조금씩 달랐다. 이러한 환경에서 빌드를 좀 더 쉽고 자동화하기 위해 바젤이 개발됐다. 구글은 바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글 내부 서버 소프트웨어를 빌드할 때 바젤을 많이 이용했다”라고 설명했다. 구글은 9월9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코드 양이 아주 방대하거나 여러가지 언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