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arrow_downward최신기사

NXC

넥슨컴퓨터박물관, 6년 만에 100만 관람객 돌파

넥슨컴퓨터박물관이 누적 관람객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1월18일 밝혔다. 개관 이후 약 6년 만이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넥슨이 만든 아시아 최초 컴퓨터 박물관이다. 컴퓨터와 게임 문화의 역사를 수집·보존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고자 2013년 7월 제주시 노형동에 설립했다. 총 150억원이 투자됐으며 4년여의 준비 기간을 거쳤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기술의 변화와 발전을 주도해온 컴퓨터 및 게임 관련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 개관 당시 4천여 점으로 시작한 소장품은 활발한 기증·기탁과 취득 과정을 통해 현재 7천여 점으로 늘었다. 전세계 6대뿐인 구동 가능한 ‘애플 I’ 컴퓨터, 최초의 마우스인 ‘엥겔바트 마우스’, 세계 최초 상업용 게임인 '컴퓨터 스페이스'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일부는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작년 한 해에만 23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갈 정도로...

NXC

넥슨컴퓨터박물관, "100만번째 관람객 기다립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이 누적 관람객 100만명 달성을 앞두고 있다고 11월5일 밝혔다. 이르면 이번 주말 기록될 100만 번째 관람객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수제 원목 키보드가 증정된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아시아 최초 컴퓨터 박물관이다. 컴퓨터와 게임 문화의 역사를 수집·보존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고자 2013년 7월 제주시 노형동에 설립됐다. 총 150억원이 투자됐으며 4년여의 준비 기간을 거쳤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애플 I’, ‘엥겔바트 마우스’, ‘퐁’ 등 기술의 변화와 발전을 주도해온 7천여 점의 컴퓨터 및 게임 관련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일부는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작년 한 해에만 23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갈 정도로 제주를 대표하는 박물관으로 자리 잡았다. 전국 1500여개 학교가 수학여행을 다녀갔으며, 상설·단체 교육 프로그램에는 약 10만명이 참여했다. 특히 개발자를 지망하는...

SW교육

넥슨컴퓨터박물관, 제주서 코딩 체험 교실 진행

넥슨컴퓨터박물관이 7월 ‘오픈 워크숍’을 통해 소프트웨어(SW) 체험 교육을 운영한다. ‘오픈 워크숍’은 넥슨컴퓨터박물관이 2013년부터 비정기적으로 진행해온 프로그램이다. 전문가뿐만 아니라, 어린이, 청소년, 대학생, ICT에 관심 있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주제로 진행된다. 소프트웨어 코딩 교육을 주제로 준비한 이번 워크숍은 제주 NXC 센터에서 7월2일과 23일 각각 ‘박물관에서 코딩하기’와 ‘크리에이티브 컴퓨팅’을 주제로 개최된다. ‘박물관에서 코딩하기’는 제주대학교 교육대학 초등컴퓨터교육 전공 김종훈 교수의 지도 하에 어린이 1명과 보호자 1명이 한 팀이 돼 함께 앱을 제작하는 코딩을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된 프로그램이다. MIT와 구글이 함께 만든 안드로이드용 앱 개발 도구 ‘앱 인벤터’를 활용해 나만의 앱을 만들고 이를 스마트폰에서 구동해볼 수 있다. 선착순으로 참가 신청을 한 30팀과 함께 7월2일 오후 1시부터...

뮤지엄위크

미술관 옆 트위터

유럽여행을 가면 반드시 해야 할 것이 있다. 유명 미술관과 박물관 탐방이다. 사람들은  책에서만 봤던 유명한 미술작품을 보면서 신기해하고 감동을 느낀곤 한다. 유럽에 살지 않는 사람에겐 그런 유명 미술관을 방문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다. 이런 전세계 예술 팬들의 아쉬운 마음을 알았을까. 트위터는 유럽 미술작품을 보여주고 큐레이터들의 설명을 온라인에서 제공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트위터는 '뮤지엄위크'(MuseumWeek)라는 캠페인을 3월24일부터 30일까지 연다. 뮤지엄위크는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에 있는 중소규모 미술관과 세계 유명 박물관들이 트위터로 팬들과 소통하는 프로젝트이다. 여기에는 박물관과 미술관 300여개 이상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미 많은 트위터 팔로워를 확보한 루브르박물관, 자연사박물관, 대영박물관 등도 참여한다. 트위터는 뮤지엄위크(#MuseumWeek)라는 해시태그를 통해 박물관 정보를 공유하고 미술작품에 대한 설명과 미술사, 미술문화에 대한 정보를 모아...

IBM

[사진] 박물관에서 발견한 컴퓨터 발자취

1990년, 컴퓨터 학원에 등록하고 맨 처음 배웠던 것은 컴퓨터를 켜는 게 아니라 바로 ‘에니악’이었습니다. 에드박, PL-1 등 그 당시에도 볼 수 없었던 컴퓨터의 할아버지들의 족보를 줄줄줄 외고서야 비로소 베이식 언어를 배울 수 있었던 게 당시 흔한 풍경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당시 수업에 썼던 애플II, 테이프 레코더가 달린 SPC1000 등도 이제는 박물관에서나 만나볼 수 있는 컴퓨터가 되었습니다. 미국에 바로 그런 박물관이 있더군요. 마운틴듀에 자리잡은 컴퓨터 역사 박물관입니다. 길을 찾아가다 보니 컴퓨터 역사 박물관 바로 길 건너는 구글의 본사 캠퍼스입니다. 왠지 설레이는 동네입니다. 입구에서 표를 구입하고 들어갈 수 있는데 표를 끊기 전에 직원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애플의 직원인지’ 묻습니다. 이 기업들의 직원은 별도의 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