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띵동

배달앱 경쟁 뛰어든 '띵동', 수수료 2% 통할까

편의대행 플랫폼 '띵동'이 거래 수수료 '2%'를 내세우고 배달앱 시장에 뛰어든다. 띵동 운영사 허니비즈는 5월11일 띵동을 통해 음식 주문 시 해당 외식업체에게 음식 가격의 2%만 수수료로 부과하는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민간 배달앱 서비스 중 최저 수준의 수수료다. 윤문진 허니비즈 대표는 "우리나라 배달 중개시장 규모가 충분히 크고 성숙한데다, 소상공인 및 관과 협력하면 수수료 2% 체계로도 시장성이 있다"라면서, "이번 배달앱 2.0 정책은 소상공인 부담을 크게 낮춰, 최근 논란이 된 배달앱 수수료 문제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띵동은 왜 수수료 2%를 외치나 2012년 설립된 띵동은 음식 배달, 집 청소 등 각종 요구사항을 해결해주는 '심부름' 앱으로 알려진 업체다. 지난해는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씽씽'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