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R

[써보니] “비교가 안 되네”…HTC의 VR 기기 ‘바이브’

대만의 제조업체 HTC와 미국의 게임 개발 업체 밸브가 ‘가상현실(VR)’ 기기를 함께 만들었다. 이름은 ‘HTC 바이브’다. 가격은 799달러. 우리돈으로 97만원이 넘는다. ‘오큘러스 리프트’보다 200달러 정도 더 비싸다. HTC 바이브는 이른바 ‘하이엔드 VR’를 목표로 개발했다는 게 HTC와 밸브의 설명이다. 하이엔드 기기라는 자신감은 어디에서 비롯됐을까. 오큘러스 리프트가 개발 초기 주목받은 까닭은 낮은 가격 때문이었다. 높은 성능으로 사용자의 눈에 들겠다는 HTC와 밸브의 호언장담에 호기심이 동하지 않을 수 없다. VR 콘텐츠 개발과 활용에 관심이 많은 4명의 국내 인디게임 개발자와 함께 HTC 바이브 개발자 버전을 써봤다. 소감부터 말하자면, HTC 바이브는 현재 VR 기기가 어느 수준까지 발전했는지 확실하게 보여준 만족스러운 제품이었다. 넉넉한 공간에서 즐기는 ‘리얼리티’ HTC 바이브는...

HTC 바이브

게임엔진 ‘유니티’, 구글과 손잡고 VR 시장 진출

게임 제작 도구 ‘유니티’가 가상현실(Virtual Reality, VR) 시장에 본격적으로 참여할 것임을 강하게 시사했다. 유니티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2월10일 개최한 ‘유니티 비전 서밋’에서 구글, 밸브 등과 함께 VR 콘텐츠 개발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유니티는 그동안 모바일기기를 위한 게임 제작에 주로 이용돼 온 대표적인 게임 개발 엔진이다. 모바일게임 이후 VR에서 차세대 콘텐츠를 발굴하겠다는 게 유니티테크놀로지의 전략이다. 유니티 비전 서밋에서는 온통 VR 관련 발표가 이어졌다. 특히, 구글과의 협업이 눈에 띈다. 유니티는 구글과 협력해 개발자가 VR 콘텐츠를 개발하도록 독려한다는 계획이다. 구글이 만든 VR 기기 ‘카드보드’가 유니티와 구글 협업의 중심이다. 카드보드는 스마트폰을 끼워 VR 콘텐츠를 감상하도록 고안된 VR 기기다. 단순한 형태와 저렴한 값으로 인기를 끈 바...

가상현실

가상현실, 목전에 와 있는 것일까

'매트릭스'는 말한다 현실이 무엇일까? 아니 현실을 어떻게 정의할까? 우리가 말하는 현실이 감각으로 느낄 수 있는 그 무엇일까? 냄새를 맡을 수 있고, 느낄 수 있고, 맛을 볼 수 있는 그런 것. 만약 그렇다면 이러한 현실이 실제로는 전기적 자극을 해석한 뇌의 작용이라는 대답을 듣는 순간 현실은 무력화된다.. <마음의 미래>(Future of Mind)는 우리가 느끼는 감각은 모두 전기적 자극에 대한 반응이라고 단언한다. 심지어 눈이란 입력 장치를 통해 들어온 정보가 뇌를 통해서 증강되지 않으면 우리가 느끼는 현실은 없다고 말한다. 결국 뇌는 번역기다. 우리가 느끼는 외부 자극을 번역해서 우리가 현재 느끼는 감각으로 전환하는 장치다. 외적 자극을 가지고 있는 DB에 의거해서 재해석내지는 번역해서 감각으로 전환시켜 주는 것이라면,...

HTC

가상현실, 우리 현실 앞에 ‘둥실’

지난 새벽 삼성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5’에 참석해 새 스마트폰 ‘갤럭시S6’과 ‘갤럭시S6엣지’를 발표했다. 새 스마트폰에 시선이 집중됐지만, 삼성전자는 이날 새 가상현실(VR) 기기도 함께 내놨다. 삼성전자의 두 번째 제품이다. 대만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HTC도 가상현실 기기 시장에 뛰어들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의 파급력을 발판삼아, HTC는 게임 개발 업체와 협력으로 시장을 곁눈질하는 중이다. 가상현실 기기의 대중화 시점이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갤럭시S6’로 VR 대중화 이끈다 기기의 보급은 대중화의 핵심이다. 쓰는 이들이 많아야 새로운 시장이 열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갤럭시S6과 갤럭시S6엣지가 가상현실 기기를 지원한다는 점은 그래서 희소식이다. 삼성전자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스마트폰을 판매하는 업체다. 갤럭시S6 혹은 갤럭시S6엣지를 구입하는 이들은 가상현실 기기 생태계에 자연스럽게 한쪽 발을 걸치게...

lg전자

가상현실 기기 춘추전국시대의 ‘전국 7웅’

중국 역사에서 춘추전국시대는 서양 달력이 시작되기 200여년 전을 말한다. 다양한 나라가 등장해 자웅을 겨루던 시대. 경쟁이 영웅을 만들었는지, 유독 명장이 많은 시기였는지, 아직도 춘추전국시대의 소용돌이는 많은 이들의 이야기로 회자되고 있다. 가상현실(Virtual Reality, VR) 기기도 전국시대를 맞았다. 값비싸고, 무겁고 별 쓸모 없는 머리에 쓰는 기기(HMD)를 값싸고, 가볍고, 3D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기기로 바꾼 작은 아이디어 하나 덕분이다. 삼성전자와 엔비디아, 소니와 마이크로스프트(MS), 미국 게임 개발업체 밸브와 GPU 기술업체 엔비디아까지. 어떤 업체가 가상현실 춘추전국시대의 중원에 자리잡을지 관찰하는 것도 새로운 시장을 재미있게 보는 방법 중 하나다. https://www.youtube.com/watch?v=DhcOMOWRMnA 1. 이야기의 시작, 오큘러스VR 오큘러스가 처음 내놓은 아이디어는 무척 간단했다. 준비물도 단촐하다. 5인치 정도 크기의 스마트폰에...

밸브

엔비디아 게임용 태블릿, “성능 주목해 주시라”

데스크톱에서 게임을 즐겨 하는 이들은 종종 이런 생각을 한다. "이런 고품질 게임을 침대에 누워 편하게 할 수는 없을까?" 책상 앞 의자나 거실의 TV에서가 아니라. 엔비디아가 만든 '쉴드 태블릿’은 이런 게이머를 위한 제품이다. 엔비디아가 11월26일 간담회를 열고, 국내에 쉴드 태블릿을 출시했다. PC에서만 즐길 수 있었던 고품질 게임을 태블릿PC에서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품이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태블릿PC" 이용덕 엔비디아 코리아 지사장은 쉴드 태블릿을 가리켜 “지난 20여년 동안 엔비디아가 쌓아 온 GPU 기술을 집약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쉴드 태블릿 속에는 엔비디아가 개발한 '테그라 K1’ 모바일 프로세서가 들어가 있다. 동작 클럭 속도는 2.2GHz다. GPU 코어 개수는 192개, 내장된 램 용량은 2GB다. 엔비디아가 공개한 자체...

게임물관리위원회

“한국어 서비스하려면 게임 등급 심사 받아야 한다네요”

한 외국의 게임 개발자가 게임을 한국어로 서비스하려면 한국의 등급분류 심사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의 e메일을 밸브로부터 받았다고 주장했다. 박주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지적한 해외 게임 등급분류 논란이 현실이 되는 신호탄이 아닐까. 이 소식을 처음으로 알린 이는 국내 게임개발자 박선용 터틀크림 대표다. 박선용 대표는 10월23일 오후 1시께 트위터에 “스팀에서 한국어를 지원하고 있는 게임 개발자가 밸브에게서 연락을 받았다”라며 "한국어 지원을 하려면 한국에서 심의를 받아야 한다”라고 썼다. 밸브로부터 한국 등급분류 관련 연락을 받은 A 개발자는 이후 게임물관리위원회에 접속한 것으로 보인다. A 개발자는 게임물관리위원회의 영문 웹사이트를 찾아봤지만, 어떻게 등급분류를 받아야 하는지 몰라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창구를 찾았던 것으로 보인다. A 개발자의 소식을 들은 또다른 외국...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박주선 의원님, '해외 게임 규제' 말 마세요

한 건의 국회발 소식이 게임 업계와 누리꾼, 언론을 뒤집어놨다. 박주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실이 지난 9월29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내 유통되는 해외 게임도 국내법을 따라 등급분류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특히, 미국의 게임 개발업체 밸브가 전세계에 서비스 중인 온라인 패키지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을 꼬집어 얘기했다는 점도 인상적이다. 박주선 의원실에서는 해외 게임이 스팀을 통해 국내에도 유통되는만큼 국내의 등급분류 체계를 따르는 것이 마땅하다는 의견이다. 반면 게이머와 누리꾼은 이에 정부의 과도한 규제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깊은 골을 사이에두고 ‘형평성’을 내세우는 박주선 의원실과 '과도한 규제’에 반발하는 게이머가 대치하고 있다. 박주선 의원실은 10월 중순 시작될 국정감사에서 게임물등급위원회와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스팀'이 뭐길래 스팀은 미국의 게임 개발 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