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CES 2019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CES2019] 버라이즌, "5G는 모든 것을 바꾼다"

오는 3월, 5G 스마트폰 출시와 함께 5G가 본격적으로 상용화된다. 5G의 시대가 오고 인터넷이 ‘더’ 빨라지면 무엇이 달라지는 걸까. 버라이즌 CEO 헨리 베스트베리는 지난 1월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 기조연설자로 무대에 올라 “5G는 우리의 ‘모든 것’을 바꿀 것이다. 5G는 4G보다 훨씬 큰 도약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5G가 미디어, 의료, 가상현실(VR), 엔터테인먼트 경험 등에 변화를 불러올 거라고 말했다. 뉴스부터 영화, 드론, 진료까지 더 이상 종이신문을 사는 사람은 없다. <뉴욕타임스>는 종이신문의 위기를 디지털 혁신으로 극복하고자 하는 매체다. 지난 2015년에는 구글과 함께 VR 뉴스 실험을 시작했고,  2016년에는 난민촌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VR로 보도했다. 지난해 열린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뉴욕타임스>는 증강현실(AR)을 활용해 피겨스케이팅 선수, 하키...

5G

LG전자, "북미 첫 5G폰 2019년 출시"

LG전자가 2019년 상반기 안으로 세계 최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인 북미지역에 ‘북미 첫 5G 스마트폰’을 내놓겠다고 선언했다. LG전자는 북미 주요 이동통신사 중 하나인 스프린트에 내년 상반기 중 5G 스마트폰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8월15일 전했다. 앞서 스프린트는 홈페이지를 통해 “LG전자로부터 공급받는 스마트폰이 북미 첫 5G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따르면 5G는 최대 다운로드 속도가 20Gbps, 최저 다운로드 속도는 100Mbps인 이동통신 기술로 일반 LTE에 비해 다운로드 속도가 280배 빠르다. 단 몇 초 안에 풀HD 영화를 내려 받을 수 있고 인터넷 연결은 더욱 빨라지며 고사양 게임도 끊김 없이 즐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LG전자는 차세대 5G 폰의 구체적인 출시일이나 디자인 등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AT&T

스프린트-T모바일 합병, 이번엔 성사될까

미국 3, 4위 이동통신사업자 스프린트와 T모바일이 수년간 합병을 시도한 끝에 260억달러 규모 합병에 합의했다. 양사의 합병이 이루어지면 약 1억2천만명 이상 고객을 보유한 통신사가 탄생하게 된다. 스프린트는 4월29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통해 T모바일과 합병 계약을 최종 체결했다고 밝히면서 "합병을 통해 5G 혁명을 가속화하고 경쟁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T모바일 지분 3분의 2는 독일 도이치텔레콤이 소유하고 있다. 스프린트는 일본의 소프트뱅크가 지분 85%를 보유 중이다. 합병이 이루어지면 도이치텔레콤이 T모바일 지분 42%를 보유하게 되며, 경영권도 함께 행사하게 된다. 소프트뱅크는 T모바일 지분 27%를 넘겨 받는다. 나머지 31%는 일반 투자자들에게 돌아간다. 합병 후 사명은 T모바일로 통일되고, 존 레저 T모바일 CEO가 CEO 자리에 취임할 예정이다. 마르셀로 클라우르 스프린트...

ai

AT&T 이어 버라이즌도 "화웨이 폰 안 팔아"

미국 통신 기업들이 잇따라 화웨이의 신형 스마트폰 '메이트10 프로'의 판매 계획을 철회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1월30일(현지시간) AT&T에 이어 버라이즌도 미국 정부의 압박으로 인해 중국 화웨이의 주력 스마트폰 '메이트10 프로'를 포함한 화웨이 휴대폰 판매 계획을 모두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는 AT&T를 통해 자사 주력 스마트폰인 메이트10 프로를 미국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미국 의회의 압박으로 협상이 결렬됐다. 미국도 국내처럼 통신사를 통해서 스마트폰을 출시해야 판매·마케팅에 유리하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메이트10 프로가 좋은 성과를 거두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AT&T, 버라이즌은 이전에도 화웨이 기기를 출시해왔지만 이번엔 입장이 바뀌었다. 미국 정치권이 메이트10 프로를 유독 경계하는 이유는 5G 통신 지원이 가능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미국 정부가 염려하는...

5G

삼성, 미 버라이즌에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

미국 이동통신회사 버라이즌이 올해 하반기 미국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버라이즌의 네트워크 장비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삼성전자는 1월4일 미국 버라이즌과 상업용 5G 기반 고정형 무선 액세스 서비스 통신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버라이즌 자체 통신규격인 5GTF 기반의 통신장비, 가정용 5G 라우터(CPE), 네트워크 설계 서비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5G 고정형 무선 액세스 서비스는 초고속 이동통신 서비스를 각 가정까지 무선으로 직접 제공하는 기술이다. 광케이블 매설 공사가 필요 없어 기존 수개월이 걸리던 서비스 준비 기간을 몇 시간으로 단축시킬 수 있다. 미국은 광케이블을 사용하는 초고속 인터넷 보급률이 전체의 10% 안팎 수준으로 5G 고정형 무선 액세스 서비스를 통한 초고속 인터넷에 대한 욕구가 특히 높은 편이다. 버라이즌은 향후 5G 고정형...

AT&T

[친절한B씨] 망 중립성 폐지, 뭐가 문제냐고요?

망 중립성 원칙이 결국 폐기됐습니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지난 12월14일(현지시간) 망 중립성 원칙 폐기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한 결과, 과반수 찬성으로 통과가 결정됐다고 밝혔습니다. 표결에 참가한 총 5명의 FCC 위원 중 공화당 추천 인사 3명이 찬성한 것입니다. 그 때문에 이번 결과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 방향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 망 중립성 폐지는 간략하게 말해 버라이즌, AT&T 등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ISP)를 미국 통신법상에서 '공공 서비스'가 아닌 '정보 서비스'로 분류하기로 결정한 것을 말합니다. 딱히 뭐가 다를까 싶게 단순한 결정 같지만, 여파가 어마어마합니다. 이번 결정으로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왜일까요. 바로 인터넷, 콘텐츠, 통신, 미디어, 플랫폼 등 각 사업자의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지점이기...

AOL

야후·AOL 합친다…‘오스’로 새출발

야후라는 이름이 역사 속으로 사라질지도 모른다. 미국 최대 이동통신 사업자 버라이즌이 야후와 AOL(America On Line)을 통합해 '오스'(Oath)라는 이름으로 출범시킨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4월4일, 버라이즌이 현재 진행 중인 야후 인수가 모두 끝나면 지난 2015년 인수한 AOL과 통합해 새로운 미디어 사업부를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 직후 팀 암스트롱 AOL 최고경영자는 트위터를 통해 오스의 공식 로고를 선보이며 이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우리 팀은 이제 10억명이 넘는 고객에게 20개 이상의 브랜드를 제공한다"라며 "오스 출범은 2017년 여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AOL은 종합 미디어 기업으로 <허핑턴포스트>, <테크크런치>, <엔가젯> 등을 소유하고 있다. https://twitter.com/timarmstrongaol/status/848994977715826690 2016년 7월, 버라이즌은 야후 인터넷사업부문을 인수한다고 발표한 이후 앞으로의 인터넷 미디어 사업에 대한 자신감을 보인...

5G

KT·버라이즌, 5G 홀로그램 국제통화 시연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에는 국경을 넘어 홀로그램 영상통화를 할 수 있을 전망이다. KT와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은 세계 최초로 홀로그램 5G 국제통화 시연에 성공해 이 미래가 머지않았음을 보였다. KT는 4월3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빌딩에서 황창규 KT 회장과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의 로웰 맥아담 최고경영자(CEO)가 만나 그동안의 양사 5G 협력의 결과를 발표하고, 5G 서비스에서도 지속해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T와 버라이즌은 이 자리에서 양사 간 공동 5G 규격을 기반으로 홀로그램 국제 영상통화를 시연했다. 각 사의 본사가 있는 광화문과 미국 뉴저지주에 각각 구현된 28GHz 기반 5G 통신망을 상호 연동해 이룬 결과다. KT는 이번 홀로그램 시연 성공에 대해 5G 환경에서 통신 서비스가 실감형으로 발전할 수 있음을...

5G

‘버라이즌’ 손잡은 SKT, ‘5G 표준화’ 집중

SK텔레콤이 5G 표준화 작업에 고삐를 당기고 있다. 5G 기술 개발을 위해 에릭슨, 노키아와 손잡은 데 이어 이번엔 미국 최대 이동통신 사업자인 버라이즌과 협력에 나섰다. SK텔레콤은 버라이즌과 5G 표준화 및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과 로저 거나니 버라이즌 부사장 겸 최고기술전문가(CITA, Chief Information and Technology Architect)가 참석해 5G 이동통신망 표준화 및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양측은 이날 양해각서에서 지난해부터 논의한 5G 공동 규격이 3GPP 등 글로벌 이동통신 표준화기구에서 채택되도록 협력하고, 5G 혁신 서비스 발굴하는 데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양사간 5G 협력이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본격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5G 기술 표준화...

버라이즌

AOL 인수한 버라이즌, '허핑턴포스트' 매각할까

미국 1위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이 AOL을 인수하면서 <허핑턴포스트>의 앞날이 불투명해졌다. 여러 설들이 오가고 있지만 버라이즌은 <허핑턴포스트>를 매각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허핑턴포스트>는 2011년 2월 AOL에 3억1500만달러, 우리돈 3800억원에 인수됐다. <허핑턴포스트>의 창업자인 아리아나 허핑턴은 인수 뒤 AOL 뉴스 관련 사업을 총괄 지휘하는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 AOL은 <허핑턴포스트>를 비롯해 <테크크런치>, <인가젯> 등 여러 언론사들을 운영해오고 있다. <허핑턴포스트>는 AOL를 등에 업고 승승장구했다. 2011년 월 2~3천만명이었던 순방문자수는 올해 2억명으로 증가했다. 2014년 매출도 2억달러를 돌파했다. 이처럼 빠르게 성장하는 <허핑턴포스트>지만, AOL을 인수한 버라이즌 입장에선 용도가 모호할 수밖에 없다. 매각설이 제기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버라이즌은 광고 플랫폼을 확보하기 위해 AOL을 44억달러에 사들였다. 특히 2013년 AOL이 4억500만달러에 인수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