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GDPR

구글, GDPR 위반으로 프랑스서 5천만유로 벌금

구글이 프랑스에서 ‘일반 개인정보보호법(GDPR)’ 위반으로 5천만유로(약 642억원)의 벌금을 물게됐다. 사용자 데이터 활용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이번 구글의 벌금 규모는 GDPR 시행 이후 최대치다. 프랑스 개인정보보호위원회(CNIL)는 1월21일(현지시간) 구글이 유럽연합(EU)의 GDPR을 위반했다며 5천만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개인정보 동의 정책과 데이터 활용 등에 있어서 사용자에게 충분한 데이터 통제 권한을 제공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GDPR은 기업에 사용자 정보를 수집하기 전 사용자가 쉽게 철회할 수 있는 제대로 된 동의 방식을 요구한다. 지난해 5월 시행된 GDPR은 정보 주체로서 개인의 정보 보호 권리 강화를 골자로 한다. 데이터의 주인인 개인의 ‘알 권리’는 물론 ‘잊힐 권리’와 같은 정보 처리 권한도 법적으로 보장해준다. 법안은 사업장이 EU 내에 있거나,...

ios

구글 벌금 260억원...'아이폰 이용자 추적'

구글이 아이폰, 아이패드 등 애플의 사파리 웹브라우저 이용자들의 인터넷 사용 기록을 추적한 사건에 대해 연방소비자보호기구(FTC)이 2천250만 달러, 한화로 약 260억 원의 벌금을 부과한다. 구글은 iOS용 사파리 브라우저에서 어떤 특정 코드를 넣어 이용자의 인터넷 접속 기록들을 고스란히 기록하고 구글이 이를 분석해 이용자들의 인터넷 이용 방법을 추적한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정확히는 구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구글 플러스 때문이다. 구글 플러스에는 페이스북의 ‘좋아요’와 비슷한 ‘+1’이 있는데 광고 서비스와 결합해 구글 플러스 이용자들에게는 특정 광고 배너에 +1을 달 수 있다. 이를 위해 브라우저에 쿠키를 심는데 이를 통해 구글이 브라우저 이용 패턴을 분석할 수 있게 된다. 미국 기준으로 상위 100대 사이트에는 모두 구글이 ‘이용자를 추적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