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p2p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P2P금융 법제화 정책 토론회 개최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가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과 함께 오는 9월23일 월요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A에서 ‘P2P금융 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의 방향성은?’을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P2P금융산업이 금융 소비자와 중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위해 창출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와 금융 산업에 미칠 산업적 가치를 짚어 보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특히 입법 주체인 국회와 정부, 학계와 법조계, 산업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P2P금융 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에 맞는 올바른 방향성과 향후 과제에 대해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행사는 민병두 의원(더불어민주당, 정무위원장), 김종석 의원(자유한국당, 정무위 간사), 유동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정무위 간사)의 축사로 시작된다....

P2P금융

P2P금융 법제화 성큼...국회 정무위 법안소위 통과

P2P 금융법이 법제화를 위한 첫 걸음을 떼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8월14일 150여일 만에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소위원회에서 'P2P 금융법' 제정안을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7월 P2P 관련 법안이 발의된지 2년여만에 법제화를 위한 논의가 시작된 셈이다. P2P 금융법은 P2P대출에 대한 명확한 법적 근거를 통해 핀테크 산업으로 건전하게 육성하겠다는 차원에서 법제화가 추진됐다. P2P 관련 업체 역시 여신과 중개가 융합된 새로운 금융산업 본질에 맞는 법적 근거가 마련되어, 시장 건정성을 높이고 투자자 보호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차원에서 법제화를 적극 주장했다. 이번에 법안소위를 통과한 P2P 금융법은 P2P 대출업체의 자기자본 요건을 5억원 이상으로 하고, 연체대출규모 등을 고려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자기자본을 갖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더불어 P2P...

8퍼센트

"P2P 금융, 투자자 보호 위한 법적 규제 필요해"

국내 P2P 금융 시장은 2014년 이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등장 초기 10여곳에 불과했던 P2P 금융 업체는 현재 200여곳에 이른다. 국회입법조사처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P2P 금융 누적 대출액은 2조원을 넘어섰다. 빠른 성장과 함께 부작용도 늘었다. 사기, 횡령, 부도 등 투자자 피해가 증가했다. 금융 당국은 P2P 대출 가이드라인과 대부업법 시행령 개정으로 P2P 금융 규제에 나섰으나, 미봉책에 그쳤다. P2P 대출 업체 헤라펀딩은 투자금 130억원을 미상환채로 부도를 냈으며, 또 다른 P2P 업체 아나라츠는 100억원대 사기와 횡령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9월13일에는 부동산 P2P 업계 3위 루프펀딩 대표가 투자금을 멋대로 사용한 혐의로 구속됐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P2P 금융거래 관련 민원은 1179건에 이른다. 전년 동기대비...

개인정보

빅데이터 시대, 개인정보 보호 어디까지

빅데이터가 대체 무엇이기에 너도나도 빅데이터를 찾는 걸까. 시장조사기관들이 2012년 주목해야 할 핵심 경영 전략으로 빅데이터를 지목하면서 이와 관련한 소식이 올 한해 쏟아졌다. 빅데이터에 대해 다양한 정의가 있지만 보통 기존 시스템의 데이터 처리 범위를 넘어서는 데이터를 말한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구글의 독감 예측 사례, 트윗 분석을 통한 소비자 성향 예측 등 데이터 활용 사례도 다양하게 등장했다. 기존 환경에서는 분석하지 못해 의미가 없었던 데이터들이 생명을 갖게 됐다. 맞춤형 서비스, 빅데이터와 함께라면 가능할 것 같았다. 빛이 있으면 그림자도 생기기 마련이다.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거나 활용하길 원하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또 다른 고민이 고개를 들었다. 기업 못지않게 정부는 개인정보침해문제가 발생하지 않을까 마음을 졸였다. 이에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