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R

카카오벤처스, 올해 43개 기업에 337억원 투자

카카오벤처스가 2018년 한 해 동안 진행한 투자 활동을 공개했다. 초기 투자 전문 벤처캐피탈 카카오벤처스는 올해 43개 스타트업에 337억원 규모의 신규·후속 투자를 진행했다. 시드 라운드와 시리즈A 라운드 초기 투자가 가장 많았다. 지금까지 누적 포트폴리오는 140개 이상, 누적 투자금액은 1350억원 규모다. 특히 올해엔 증강현실(AR), 블록체인 등 새로운 산업분야로 투자를 넓혔다. AR 영역은 레티널과 스페이셜에, 블록체인 영역으로는 코드박스, 테라 등에 투자했다. 리메세와 마이듀티처럼 인도 시장에 진출하는 팀에도 신규 투자했다. 지난 3월에는 '케이큐브벤처스'에서 카카오벤처스로 사명도 바꿨다. 정신아 당시 상무를 대표로, 김기준 당시 상무를 부사장으로 선임하는 등 인사 변화도 있었다. 게임, 블록체인 영역 등을 시작으로 밸류업파트너팀을 신설했고 루닛, 쥬빌리웍스 등 기존 포트폴리오로 3회 이상 시리즈...

벤처캐피탈

P2P 대출 '테라펀딩', 12.5억원 규모 투자 유치

국내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 받은 P2P 대출 업체가 등장했다. 은행이나 지분 인수 형태로 투자 받은 P2P 대출 업체는 있지만, 벤처캐피탈로부터 직접 투자를 유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동산 P2P 대출 플랫폼 테라펀딩을 운영하고 있는 테라핀테크는 1월25일 본엔젤스파트너스(이하 본엔젤스)와 엔젤투자자로부터 총 12억5천만원을 투자받았다고 발표했다. 테라핀테크 투자를 결정한 장병규 본엔젤스 대표는 “부동산 경력 10년 전후의 전문가들이 창업한 테라핀테크는 수익성 높은 상품개발은 물론 뛰어난 리스크관리 능력까지 갖추고 있다”라며 “창업팀의 빠른 실행력으로 근시일 내 업계에서 미래형 재테크 모델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 2015년 12월3일, 중소기업청이 ‘창업투자회사 등의 등록 및 관리 규정’ 개정을 추진한 뒤 처음으로 이뤄진 벤처캐피탈 투자다. 지난해 9월까지만 해도 국내 P2P...

버즈피드

호로위츠가 버즈피드에 500억원 투자한 이유

미국 내 유명한 벤처캐피탈인 안드레센 호로위츠가 8월10일 버즈피드에 5천만달러를 투자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버즈피드는 8억5천만달러, 우리돈으로 8500억원의 가치를 지닌 뉴스 미디어 기업으로 평가를 받게 됐다. 2013년 '워싱턴포스트'의 매각가(2억5천만달러)보다 3배 이상 높은 가치를 인정받은 셈이다. 안드레센 호로위츠는 파트너 투자자인 크리스 딕슨을 버즈피드 이사로 파견할 계획이다. '버즈피드'는 북미에서 촉망받는 뉴스 사이트다. 월 방문자수가 1억5천만명에 이를 정도로 인기가 높다. 대부분의 언론사들이 디지털 부문에서 적자에 허덕이거나 신규 수익 창출에 실패하고 있지만 '버즈피드'는 예외다. 외부 투자자들이 몰려들고 있고 순이익도 증가하고 있다. 뉴스 미디어로서는 이례적인 성공 사례로 꼽힐 정도다. 크리스 딕슨은 10일 안드레센 호로위츠가 버즈피드에 투자하게 된 배경을 자신의 블로그에 소개했다. 크리스 딕슨은 킥스타터, 핀터레스트, 스카이프...

벤처캐피탈

카카오 206억 투자유치…해외 진출 본격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을 서비스하는 카카오는 국내외 5개 회사로부터 총 206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8월29일 밝혔다. 2010년 12월, 14명의 투자자로부터 53억원을 유치한 이후 카카오의 두 번째 외부 투자다. 이번 투자에는 매버릭캐피탈, 한국투자파트너스, DCM 등 국내외 벤처캐피털과 일본 최대의 블로그 서비스 ‘아메바’를 제공하는 ‘싸이버에이전트’, 국내 온라인게임사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참여했다. 카카오가 확보한 투자금은 해외 시장을 공략하는 데 버팀목으로 작용할 모양이다. 카카오는 투자 소식을 알리며 "카카오톡의 글로벌화를 위해 투자를 유치했다"라고 밝혔다. 이제범 카카오 대표는 “이번 투자로 수익모델을 급하게 만들지 않아도 돼, 호흡을 길게 가져갈 수 있게 됐다”라며 “글로벌 회사에서 투자를 유치해, 카카오가 한국에서만 유명한 서비스라는 틀을 깨고 글로벌에서 인정받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고 투자 의의를 밝혔다. 한국투자파트너스의 관계자는 “카카오톡은...

saas

벤처캐피털, SaaS를 주목하다

컴퓨터월드 온라인판에 미국 벤처 캐피털리스트들이 2007년 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software-as-a-service: SaaS) 분야를 주목하고 있다는 기사가 실렸다. Venture capitalists eye SAAS companies 전체 소프트웨어 산업에 대한 투자는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SaaS가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은 앞으로 이 분야에서 창업과 기존 업체들의 영역 확대가 가속화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  벤처 캐피털을 유혹하기 위해서는 전통적인 패키지SW가 아니라 SaaS 모델을 들고 나서는게 유리하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컴퓨터월드는 SaaS 투자에 적극적인 두 명의 벤처캐피털리스트를 언급하고 있는데, 인사이트벤처파트너스의 공동 설립자 제프 호링과 파운데이션캐피탈의 총괄 이사 워렌 와이스가 바로 그들이다. 두 사람 모두 라이선스 판매보다 SaaS가 더 유망한 비즈니스 모델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 2006년 3분기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와 전국 벤처캐피털협회가 집계한 머니트리 리포트에 따르면 2006년 2분기와 3분기사이에 소프트웨어 산업에 투자된 벤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