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3dmark

"조작은 그만"…삼성·HTC, 벤치마크 목록서 삭제

벤치마크 논란이 조금 사그라드나 했더니 아직 논란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3D마크 벤치마크 테스트로 유명한 퓨처마크가 벤치마크 결과를 조작한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과 HTC 제품들의 테스트 결과를 목록에서 제외시켰다. 퓨처마크의 3D마크는 PC 시장에서 게이밍 성능을 가늠하는 가장 유명한 벤치마크 테스트 도구다. CPU의 성능 뿐 아니라 게임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그래픽 프로세서의 성능을 중점적으로 볼 수 있다. 특히 그 해 개발될 게임들이 쓰는 그래픽 기술을 이용해 실제 게임과 비슷한 3D 그래픽 환경을 만들기 때문에 인기가 높다. 이 3D마크가 모바일로 나오면서 스마트폰의 게임 성능을 눈으로 보기 쉽게 됐다. 그나마 신뢰도를 중요하게 여긴다는 3D마크였지만 특정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들이 주요 벤치마크 도구에 대해 최적화를 하거나...

갤노트

‘갤럭시노트3’도 벤치마크 조작 의혹

삼성전자의 벤치마크 테스트 결과가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해외 매체들이 '갤럭시노트3'의 긱벤치 테스트 결과가 조작됐다는 의혹들을 잇따라 제기했다. 똑같은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를 쓴 여타 제품들에 비해 테스트 결과가 거의 20~30% 가량 더 나온다는 게 주된 의혹 내용이다. 이미 삼성은 벤치마크 테스트 조작 의혹 건으로 한 차례 홍역을 겪은 바 있다. 엑시노스5 프로세서를 쓴 갤럭시S4는 일반 앱보다 특정 벤치마크 테스트에서 유난히 더 높은 성능을 냈다. 평소에는 최고 성능을 내지 않는 프로세서가 최고 클럭을 내고, 그래픽 칩은 순간적으로 오버클럭까지 했다. 특정 벤치마크 테스트 프로그램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앱 이름을 바꾸면 그만큼의 성능을 내지 않는다는 것이 그 증거로 꼽혔다. 이는 조작...

갤럭시

‘갤S4’ 조작 논란으로 보는 벤치마크 잔혹사

삼성전자가 벤치마크 테스트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아난드텍은 삼성전자가 특정 벤치마크 테스트 프로그램에서 점수가 잘 나오도록 칩들이 오버클럭돼 작동한다고 보도했다. 삼성은 일부 앱들에 대한 최적화 작업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드라이버를 트윅해 성능을 끌어올리는 것을 조작이라고만 치부하기는 어렵다. 다만 최적화된 특정 앱들이 벤치마크 테스트 도구에 집중돼 있다면 곱게만 바라볼 수 없다. 사실 이는 그리 놀라운 일도 아니다. 흔한 일이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의 발전 단계상 한번쯤 터질 시기가 됐다는 생각도 들었다. "올 게 왔구나…"라고 할까. 다만 그 주체가 치열하게 뒤를 쫒는 2, 3위 업체들이 아니라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삼성이라는 점 정도가 놀랄 일이다. 이번 논란에 대해 삼성은 블로그를 통해 "조작이 아니라 최적화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벤치마크

야후 하둡 분리...별도 회사 호튼웍스 설립

포털업체 야후와 실리콘 밸리 벤처 자본 회사인 벤치마크(Benchmark)는 오픈소스 아파치 하둡(Apache Hadoop) 사업을 위한 별도의 회사를 설립한다고 지난 6월28일 발표했다. 앞서 4월27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한 ‘야후, 하둡 분사 숙고’ 기사가 사실로 드러난 것이다. 포브스 등 현지 주요 외신들은 “아파치 하둡의 상징이 코끼리인 만큼, 새 회사의 이름은 코끼리를 주인공으로 하는 닥터 수스의 동화 ‘Horton hears a Who'에서 따온 호튼웍스(Hortonworks)”라며 “2005년부터 야후에서 일한 하둡 전문 엔지니어 25명에서 30명이 호튼웍스에서 근무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야후 클라우드 플랫폼 수석 부사장 제이 로씨터(Jay Rossiter)는 “하둡의 분사는 아파치 하둡 발전에 있어서 자연스런 절차다”라며 “호튼웍스를 통해 대용량 데이터 세트에서 더 신속하고 효과적인 기술 구현이 가능해질 것으로 본다”고 하둡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