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리브라

보다폰도 페이스북 주도 암호화폐 리브라 동맹 탈퇴

영국 대형 통신 회사인 보다폰이 페이스북이 주도하는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 운영 및 관리를 담당할 업체간 연합체인 리브라 어소시에이션을 탈퇴한다. 리브라 어소시에이션에 참여하기로 했다가 발을 빼는 8번째 회사다. 1월21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과 보다폰 대변인들은 이같은 사실을 확인해줬다. 보다폰의 이같은 행보는 리브라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음을 상징한다. 리브라는 백서가 공개된 이후 각국 정부 규제 당국과 정치권으로부터 거센 비난에 직면한 상황. 프라이버시 침해부터 정부 통화 정책 및 글로벌 금융 환경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쏟아졌다. 페이스북은 금융 혁신과 포용을 강조하면서 2020년 리브라를 선보인다는 방침이지만, 정책 당국으로부터 폭넓은 지지 기반은 아직까지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올해 안에 출시가 가능하겠느냐는 회의론이 커지는 상황이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인도시장 공략 가속화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인도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넷플릭스는 인도 주요 통신사업자들과 제휴를 맺었다. 지난 주말 인도를 방문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는 넷플릭스가 인도의 위성방송사업자 에어텔 디지털TV(Airtel Digital TV)와 비디오콘 d2h(Videocon d2h), 이동통신업체 보다폰과 제휴를 맺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1월 인도 시장에 진출했다. 하지만 인도 동영상 서비스 시장은 이미 다수 자국 기업만으로도 포화상태였다. 지난해 12월엔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서비스까지 합세해 경쟁은 한층 치열해졌다. 넷플릭스가 이번 제휴를 시장 공략 강화 수단으로 삼은 이유다. 에어텔 디지털TV는 1100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보유한 위성송신사업자다. 넷플릭스는 에어텔 디지털TV가 제공하는 방송서비스에 넷플릭스 앱을 통합시킬 예정이다. 비디오콘 d2h 역시 1200만 정도의 가입자를 보유했다. 비디오콘 d2h는 리모콘에 넷플릭스...

5G 네트워크

SKT, TIP 회의 주최···5G 네트워크 논의

SK텔레콤이 페이스북을 비롯해 인텔, 노키아, 보다폰 등 글로벌 기업과 함께 통신 인프라 고도화와 5G 네트워크 서비스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SK텔레콤은 전세계 주요 통신사 40여곳과 함께 ‘텔코 인프라 프로젝트(Telco Infra Project, 이하 TIP)’ 첫 회의를 개최했다. TIP 회의는 6월8~9일 이틀 동안 서울 SK텔레콤 T타워에서 열린다. TIP는 산업 생태계 내 협력에 기반해 통신 인프라 전반 기술의 효율성과 혁신을 추구하기 위한 단체다. 지난 2월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주도 하에 SK텔레콤, 독일 도이치텔레콤, 영국 EE 등 대표 통신사와 페이스북, 노키아, 인텔 등 각 기술 분야에서 장점을 가진 30여 기업이 공동 설립했다. 보다폰, 텔레포니카 등이 최근에 새롭게 TIP 합류해 총 43개 회사가 멤버로...

IoT

화웨이-보다폰, ‘협대역 IoT’ 상용화 시연 성공

화웨이가 글로벌 이동통신사 보다폰 그룹, 팹리스 반도체 업체 유블록스와 함께 세계 최초로 잠정표준 'NB-IoT'(Narrowband Internet of Things, 협대역 IoT) 상용화 시연에 최초로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NB-IoT는 LTE망을 활용해 좁은 대역에서도 사물인터넷 기기들이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게끔 설계한 네트워크 기술이다. 블루투스, 와이파이, 지그비, 지웨이브 같은 근거리무선통신으로 연결하는 IoT와 달리 좀 더 먼거리까지 정보를 보낼 수 있는 LTE 주파수를 쪼개 저전력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기존에 구축된 LTE 네트워크 장비를 활용해 서비스를 할 수 있어 비용 부담이 적다. 보다폰과 화웨이는 보다폰 스페인 이동통신망에 NB-IoT 기술을 적용한 뒤, 수도 계량기 속에 설치된 유-블록스 모듈에 NB-IoT 메시지를 전송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이번...

보다폰

보다폰 해킹…200만 고객 정보 털려

세계 2위 모바일 통신사업자 보다폰이 해킹당했다. 해커는 보다폰의 독일 서버에 접근해 독일 보다폰 사용자 정보를 탈취해 달아났다. 200만명이 넘는 사용자의 은행계좌와 CVC값, 주소, 생일정보 등이 유출됐다. 해킹은 보다폰 독일 서버에서만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보다폰 측은 "첫 해킹은 9월5일(현기기준) 발생했으며, 이날 오후 바로 해킹 사실을 파악해 서버를 차단하고 경찰과 연계해 수사를 진행했다"라며 "독일 이외 지역의 보다폰 서버는 안전하다"라고 말했다. 해커가 무슨 목적으로 보다폰 독일 서버를 해킹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해커는 외부 서버에서 보다폰 내부 서버로 접속하는 방식으로 정보를 탈취했다. 이 과정에서 해커는 보다폰 보안 관계자만 파악할 수 있는 서버 비밀번호를 이용했다. 보다폰 측은 "이번 서버 공격은 내부 관계자의 도움이 있어야만 가능한 일로, 이를 염두하고 경찰...

BB

[BB-0913] 소니, 주방용 '엑스페리아Z' 공개

트위터, 기업공개 진행중 트위터가 기업공개(IPO)를 합니다. 트위터는 9월12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IPO를 신청하는 서류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보통 서류를 제출하면, 그 내용을 공개하기 마련인데요. 매출과 사업구조, 이용자 수 등이요. 그런데 트위터는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미국 IT 매체는 트위터의 매출액과 증시에 상장할 때 주가를 짐작만 하고 있습니다. 더버지는 지난해 매출이 3억5천만달러였다는 점을 떠올리면서도 연 매출이 10억달러를 넘지 않을 거라고 얘기했습니다. 기가옴은 트위터가 기업가치를 140억달러, 주식은 주당 26~28달러 사이에 거래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The Verge | Gigaom] We’ve confidentially submitted an S-1 to the SEC for a planned IPO. This Tweet does not constitute an offer of any securities for sale. — Twitter (@twitter)...

BB

[BB-0902] ‘윈도우8’, 비스타 점유율 추월

'윈도우8', 비스타 점유율 앞질러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8'이 출시 10개월 만에 윈도우 비스타 점유율을 뛰어넘었습니다. 넷애플리케이션 통계를 보면, 윈도우8 점유율이 8.4%가 됐습니다. 비스타는 7.3% 입니다. 1등은 단연 윈도우7입니다. 점유율은 17.3%이네요. [관련기사 : Computerworld] 삼성 '갤럭시기어', 출시 직전 사진 공개 삼성 스마트와치 사진이 벤처빗을 통해 유출됐습니다. 디자인이야 개인차가 있겠지만, 사진을 보니 이건 마치 90년대 문구점에서 팔던, 사탕이 나오는 장난감 시계를 닮았습니다. 화면 크기를 어떻게 해야 할 지 고민이 많았던 모양입니다. 삼성전자는 결국 소형 스마트폰을 만들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게다가 여성 사용자는 안중에도 없다는 식의 디자인입니다. 실제 제품은 9월4일 나옵니다. [관련기사 : Venturebeat] 삼성, '갤럭시노트12.2' 내놓나 삼성이 '갤럭시노트12.2'를 내놓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름처럼 12.2인치 디스플레이를 넣은 큼직한...

bada

삼성 '웨이브', 유럽 출시 앞둬...'바다앱' 확보에 최대 100억원 투자

오늘(24일) 삼성전자에서 첫 바다폰 '웨이브(GT-S8500)'를 유럽시장에 출시한다는 보도자료가 나왔다. 좀 더 찾아보니 아직 정식 출시는 되지 않았고, 예약판매가 진행되고 있었다. 영국의 경우 보다폰을 통해 6월 1일에 정식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영국 보다폰 사이트에 들어가봤다. 웨이브 옆에 '공짜(free)'라고 크게 써 있어서 깜짝 놀랬다. 가장 저렴한 요금 플랜이 24개월 약정에 월 25파운드(한화 약 4만4천원)였다. 단말기 가격 없이 300분 무료통화에 데이터 500MB, 문자는 무제한으로 제공된다. 영국 보다폰에서 웨이브의 예약판매가 진행되고 있다(출처 : 사이트 캡쳐) 1GHz CPU와 수퍼 아몰레드, 블루투스 3.0과 802.11n 모듈을 장착한 것을 감안하면 가격이 참 착하다. '스마트폰 대중화 시대를 겨냥했다'는 삼성전자의 슬로건이 수긍이 갔다. 삼성전자의 신종균 무선사업부장은 지난 2월 중순 스페인 바로셀로나바에서...

Google

구글과 이통사, 미묘한 긴장감 감돈다

모바일 산업에서 구글의 성장세가 지속되자 구글과 글로벌 이동통신사들 사이에 미묘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과 가디언 등 주요 외신은 16, 17일(현지시간)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0 기조연설에서 있었던 구글과 보다폰 CEO의 설전을 잇달아 보도했다. 세계에서 손꼽히는 규모의 통신사인 보다폰 그룹의 비토리오 콜라오 CEO가 먼저 칼을 빼들었다. 그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있었던 기조연설에서 모바일 업계가 검색과 광고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구글을 견제해야 한다고 경고의 목소리를 높였다. 콜라오 CEO는 "콘텐츠 보유업체가 모바일 채널을 통해 콘텐츠를 유통하고자 할 때, 광고를 포함한 거래를 제안할 수 있다. 우리는 왜 이와 같은 거래를 할 수 없는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규제기관들이 80%의 온라인 광고가 하나의 채널을 통해 유통된다는 사실에 관심을...

구글

‘보다폰 360'은 과연 리모를 활성화 시킬 수 있을까?

최근 삼성전자가 해외 통신사인 보다폰에 리모(LiMo) 플랫폼 기반의 스마트폰을 공급한다는 소식이 있었다. 리모는 애플의 아이폰, 구글의 안드로이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모바일, 노키아의 심비안 등 제조사 혹은 전문 소프트웨어 회사들의 스마트폰 OS가 시장을 장악해 나가자 위기감을 느낀 통신사들이 주축이 돼서 개발한 리눅스 기반 스마트폰 OS다. 물론 단말기 업체들도 참여한다. 통신사들은 전문 스마트폰 업체들의 시장 영향력이 커지면서 우월적인 지위를 잃고 있다고 느끼면서 이러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통신사 연합군들의 뜻대로 시장 상황이 흘러가지 않고 있다. 리모 버전 1을 탑재한 단말기가 있었지만 시장 영향력을 쟁쟁한 업체들을 물리치기가 여간 쉽지가 않다. 이런 상황에서 통신과 단말기 전문 시장 조사와 컨설팅 업체인 로아그룹(http://www.roagroup.co.kr)은 ‘최초 LiMo Platform R2 상용화, ‘Vodafone 360’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