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불여우

파이어폭스3.5 출시…즐거운 '충격'이 시작됐다

파이어폭스3.5가 6월30일 '출시후보'(RC) 딱지를 떼고 드디어 정식 버전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앞선 3.0.11보다 훨씬 빠르고, 안전하고, 강력한 웹브라우저로 거듭난 모습이다. 새로 선보인 파이어폭스3.5는 안전한 웹브라우저다. '사생활 보호 모드'를 이용하면 이용자가 돌아다닌 어떤 흔적도 PC에 남기지 않는다. 히스토리, 쿠키, 캐시는 물론 비밀번호와 내려받기 목록조차 남지 않으므로 안심하고 웹을 돌아다녀도 된다. 여러 사람이 함께 PC를 이용하거나 e쇼핑, 인터넷뱅킹처럼 보안이 특히 강조되는 금융 서비스를 쓸 때 유용하다. 속도도 높였다. 새로운 '트레이스몽키' 자바스크립트 엔진을 기본 채택한 덕분이다. '스마트 주소창'에는 태그 자동완성 기능이 덧붙었다. 앞선 제품에서 지원했던 '최근에 닫은 탭' 목록 뿐 아니라 '최근에 닫은 창'까지 확인하고 되살릴 수 있도록 했다. 탭 분리 기능도 정교해졌다. 파이어폭스3.5부터는...

e러닝

플래시로 만든 이러닝 콘텐츠의 한글이 깨질 때

나는 파이어폭스2(일명 불여우)라는 웹브라우저로 웹을 돌아다니는데, 간혹 플래시 내부의 텍스트가 이상하게 깨져 보이는 모습을 볼 때가 있다. 이러한 문제는 내 웹브라우저인 불여우의 기본 인코딩 방식을 유니코드(UTF-8)로 설정하여 발생하는 현상이다. 이러한 문제가 이러닝 콘텐츠에서는 발생하지 않을까? <플래시에서 나타나는 문제는 아니지만, 이렇게 깨지는 경우를 말하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이러닝 콘텐츠의 거의 대부분은 플래시라는 툴을 사용하여 만들게 된다. 일반적인 내용전달을 위한 콘텐츠부터 스토리텔링, 그리고 시뮬레이션이나 게임에 이르기까지, 플래시로 만들 수 있는 이러닝 콘텐츠는 아주 다양하다. 그러나 나는 아직까지 이러닝 콘텐츠 중 한글이 깨진 것을 보지 못했다. 왜 그럴까? 우리나라의 이러닝 콘텐츠 개발자들이 모두 유니코드를 사용하기 때문일까? 아니면 독특한 기술로 인해 그러한 문제를 사전에 방지했던...

불여우

불여우에서도 '원노트로 전송' 기능을!

'마이크로소프트 원노트'를 즐겨쓰는 파이어폭스 이용자라면, 인터넷 익스플로러7(IE7)의 'OneNote로 보내기' 메뉴를 내심 부러워하신 적이 있을 것입니다. 웹사이트에서 원하는 내용을 곧바로 원노트 페이지로 스크랩하는 기능입니다. 같은 MS 가족이기 때문일까요. MS는 IE7에만 이 기능을 내장하고, 불여우용 플러그인은 별도로 배포하지 않았습니다. '원노트+불여우' 이용자인 저로서는 내심 불만인 점이었습니다. 목 마른 사람이 우물을 파는 법이죠. 'Gmx Lee'란 외국 개발자가 '클립 투 원노트'(Clip to OneNote)란 불여우용 플러그인을 만들어 웹사이트에 공개했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내려받아 설치했는데요. 아쉽게도 파이어폭스 V1.5' 이하만 사용 가능하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사용자는 V2.0 이상의 최신 버전을 쓸 텐데요. 그렇다고 이 플러그인을 위해 불여우 V1.5로 갈아탈 수도 없는 노릇! 보다못한 또다른 개발자가 나섰습니다. MS MVP로 활동하는 파트릭...

MS

MS♡불여우, 이번엔 '윈미플 플러그인'

요즘 웹의 동영상 서비스는 대부분 원본 동영상 파일을 플래시 파일로 변환해 제공합니다. WMV나 AVI 동영상보다 화질이 다소 떨어지기는 하지만, 서버나 네트워크의 부하를 줄이면서 날렵한 서비스를 할 수 있고 비용도 절감하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아직까지 일부 사이트들은 WMV 동영상 기반의 서비스를 고집하고 있습니다. 이런 곳은 인터넷 익스플로러 외의 브라우저로 접속하면 제대로 동영상을 볼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적어도 파이어폭스에서는 앞으로 웹에 올라온 WMV 동영상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3월말 '파이어폭스용 윈도 미디어 플레이어11 플러그인'을 내놓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제가 뒷북인가요? -.-;) 당연히 지원했어야 할 사안이지만, 뒤늦게나마 환영할 일입니다. 이런 소식들이 더 이상 '뉴스'가 아닌 날이 어서 오길 바랍니다. :) ...

3d

MS 라이브서치맵, "불여우도 3D 지원"

마이크로소프트의 불여우 껴안기가 또한번 입증되려는가. MS가 최근 라이브 검색의 지도서비스 '라이브서치맵'을 업데이트하면서 파이어폭스에서도 3차원 지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시작했다. MS의 변화된 태도는 몇 차례 사례를 통해 드러난 바 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7을 출시하면서 탭브라우징이나 확장기능 등 모질라 계열 웹브라우저의 장점을 공개적으로 수용한 것은 잘 알려진 사례다. 지난 1월에는 자사의 3D 사진 모델링 서비스인 '포토신스'를 파이어폭스 이용자도 쓸 수 있게 해달라는 이용자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파이어폭스용 포토신스 플러그인'을 별도로 제작해 배포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라이브서치맵의 '파이어폭스용 버추얼어스 3D 플러그인'은 이를 잇는 '파이어폭스 껴안기' 사례로 기록될 만 하다.   R.A.~MS가 파이어폭스 플러그인을 지원?!   MS 라이브서치맵은 2D 및 3D 지도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해왔다. 2차원 서비스의...

Flickr

웹 이미지 편집기, 불여우속으로

웹에 올라온 이미지들을 즉석에서 편집할 수 있는 파이어폭스용 플러그인을 소개합니다. 스닙샷(Snipshot)입니다.   스닙샷은 웹에서 바로 쓸 수 있는 이미지 편집기입니다. 웹 또는 PC에 있는 이미지를 불러들여 자르거나 크기, 색상, 색조 등을 조정한 뒤 PC에 저장하거나 웹에 올려줍니다. 원래는 스닙샷 서비스에 접속해 이미지를 읽어들여야 했지만, 이번에 나온 파이어폭스 플러그인을 설치하면 웹페이지 어디서나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눌러 'Edit in Snipshot'을 선택하면 곧바로 이미지를 스닙샷 편집창으로 이동해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즉석에서 간단한 이미지 편집작업을 할 때 유용합니다. 작업을 마친 이미지는 GIF, JPG, PNG 등 원하는 형식으로 PC에 저장할 수 있습니다. 사진공유 사이트인 플리커나 무료 파일호스팅 서비스인 웹샷으로 바로 올리는 기능도 제공합니다. 웹사이트에 사진을 올려두고...

Firefox

불여우여, 오프라인과 '통'하려느냐

'파이어폭스 3.0 알파2'가 얼마전 공개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올해 하반기 출시될 파이어폭스 3.0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최근 소개돼 눈길을 끕니다. 정보 출처도 다름아닌 모질라재단 엔지니어링 부사장으로, 꽤 믿을 만 합니다. 'PC월드'는 지난 2월27일 마이크 슈뢰퍼 모질라재단 부사장과의 인터뷰를 토대로 파이어폭스 3.0의 주요 특징과 앞으로의 변화를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주요 변화를 짚어볼까요.   강화된 오프라인 연동 기능   무엇보다 오프라인과의 연계가 눈에 띕니다. 파이어폭스 3.0에서는 인터넷에 연결돼 있지 않아도 e메일을 미리 작성할 수 있는 기능이 덧붙는다고 합니다. 예컨대 인터넷이 끊어진 상태에서도 e메일 메시지를 작성한 다음 '전송' 버튼을 누르면, 파이어폭스가 이를 저장해뒀다 나중에 인터넷에 연결됐을 때 메시지를 보내는 식입니다.   모질라쪽은 이 기능을 오픈소스 메시징 애플리케이션인 짐브라(Zimbra)와...

Firefox

파이어폭스 부가기능 사이트, 곧 새단장

파이어폭스 부가기능 사이트(AMO)가 새단장한 모습을 곧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AMO V3은 '레모라'(Remora)라는 코드명으로 진행중이다. 바뀐 사이트는 ▲현지화 기능을 더하고 ▲보다 폭넓은 리뷰 시스템을 도입하며 ▲토론 기능을 추가할 것이라는 소식이다.  변화의 핵심은 '샌드박스'(Sandbox)라는 리뷰 시스템이다. 시스템 작동방식은 이렇다. 누군가 새로운 확장기능을 올리면 정식 회원들이 이를 먼저 테스트한 뒤 보완 작업을 해야 하는지 공식 사이트에 등록해도 되는지 의견을 올린다. AMO 에디터들은 이를 토대로 해당 확장기능을 리뷰한 다음, 일반인에게 공개할 지 샌드박스에 남겨둘 지 결정한다. 특정 웹사이트에 의해 자동으로 생성되는 부가기능은 계속 모래상자에 머물러 있을 수도 있다는 게 모질라쪽의 설명이다. AMO V3은 애당초 2월12일 공개하기로 예정돼 있었지만, 완벽한 기술보완과 테스트를 위해 일정이 다소 늦춰졌다고 모질라...

Firefox

불여우 화면 쪼개? 쪼개!

IE탭, 퍼포맨싱, 쇼케이스, 탭 이펙트에 이은 불여우 확장기능 5탄! 이번에는 웹브라우저 화면을 맘 내키는 대로 쪼개 쓸 수 있는 재미있는 확장기능을 소개합니다. 스플릿 브라우저(Split Browser)입니다. 스플릿 브라우저는 이름 그대로 브라우저창을 원하는 숫자만큼 나눠 쓸 수 있게 해주는 확장기능입니다. 비슷한 기능의 콘텐트 홀더가 한 화면을 단순히 둘로 나눠준다면, 스플릿 브라우저는 원하는 수만큼 화면을 잘게 쪼갤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사용방법도 간단합니다. 마우스 커서를 브라우저창 상하좌우 벽면에 갖다대면 화면을 분할할 수 있는 버튼이 슬라이드 방식으로 뜹니다. 왼쪽 벽의 버튼을 누르면 왼쪽에 새 창이 생성되고, 윗쪽 벽의 버튼은 상단 새창을 만드는 식입니다. 여러개로 면분할을 해 놓으니 마치 몬드리안의 명작 '컴포지션'을 보는 듯하네요. 동영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