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테크핀

arrow_downward최신기사

p2p

[인터뷰]“깨끗한 P2P 회사 만들자"...대안금융 선두 ‘브이펀딩’

“저희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기관으로 곧 다시 태어납니다. 그냥 돈만 빌려주고 받는 곳이면 대부업체와 다를 바가 없어요. 우리의 본질이 무엇인지, 어떻게 우리 사회에 기여할지의 관점에서 ‘대안금융’의 역할을 제대로 하고자 합니다.” '동이 트기 전이 가장 어둡다'는 말은 P2P금융에 걸맞다. 지난 8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온투법)이 시행되면서 제도권 금융으로서의 P2P금융 '토양'이 갖춰지게 됐지만, 국회 국정감사에선 또 한 번 '돌려막기', '먹튀' 논란이 번지고 있다. 회계법인의 외부감사를 통해 '적정의견'을 받은 업체는 전체 237개사 중 단 91곳으로 38.4%에 불과했다. 유예기간인 내년 8월까지 온투업 등록을 하는 곳이 얼마나 될지도 미지수다. 다만 '금융 사각지대'를 메우는 P2P금융의 본래 취지를 생각한다면 온투법 법제화가 희소식임은 분명하다. 업계가 소란스러운 와중에도 일찌감치 온투업 등록을 하는 업체들도 적지 않다....

p2p

[스타트업 돋보기]P2P금융 '브이펀딩', 온투법 타고 아시아 진출 노린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스타트업이 나오고 있다. 언젠가 가치를 인정받고 우뚝 서는 그날을 위해 창업자들은 오늘도 뜨거운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스타트업 돋보기]에서는 성장하는 스타트업의 아이템과 이야기를 조명한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는 무대에 설 때까지 거침없이 질주할 유망 스타트업의 면면을 들여다본다. <7> P2P 대안금융의 '첨병', 아시아 시장 진출 꿈꾼다 - 브이펀딩 최근 P2P 금융 관련 커뮤니티에 한 업체가 화제가 됐다. 지난 9월 금융당국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법)' 시행과 맞물려 업체 등록을 받기 시작했는데, 온투법에 등록한 것으로 알려진 몇몇 업체 가운데 투자자들 사이 다소 생소한 곳이 이름을 올린 것이다. 2018년 세워진 '브이펀딩'이 주인공이다. 금융당국 검토가 잘 진행된다면 브이펀딩은 이르면 올해 말 온투법에 따라 정식 등록되는 온라인투자금융연계업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