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라인

라인 페이, 비자 손잡고 글로벌 간편결제 시장 노린다

라인 페이의 행보가 바쁘다. NHN페이코와 손잡고 현지 결제 인프라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이번에 세계적 결제 네트워크 서비스인 비자와 손을 잡았다. 비자는 라인 페이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6월6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제휴를 통해 현지 결제 인프라를 활용한 간편결제, 로열티 프로그램, 가맹점 솔루션, 블록체인 분야에서 협업한다. 라인페이를 사용하고, 스마트폰을 로밍만 하면 세계 어디서나 비자 제휴 카드를 통한 해외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셈이다.   비자와 라인 페이는 그동안 꾸준히 협력 관계를 보여왔다. 지난 1월 대만에서 공동브랜드 카드를 출시했고, 올해 일본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번 제휴로 양사의 협력 관계는 한층 더 긴밀해졌다. 크리스 클락 비자 아시아 퍼시픽 총괄 대표는 "라인 페이와 협력...

비자

코인베이스-비자, 암호화폐 기반 직불카드 출시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글로벌 결제 기술 기업 비자(VIAS)와 손잡고, 암호화폐 기반 직불카드 '코인베이스 카드'를 선보였다. 비자 카드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코인베이스 카드는 사용자 코인베이스 계좌를 통해 거래한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등 코인베이스 계좌에 남은 암호화폐 잔액만큼 카드를 통해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다. 전세계 비자 가맹점 수백만 곳에서 결제할 수 있으며, 현금 인출 서비스도 지원한다. 일 사용 한도는 1만파운드, 우리 돈으로 약 1500만원에 이른다. 코인베이스는 영국에서 먼저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드 발행은 페이세이프 파이낸셜 서비스(Paysafe Financial Services Limited)가 맡았다. 카드 발급 수수료는 4.95파운드다. 코인베이스는 이날 카드 외에도 카드 지출을 관리할 수 있는 '코인베이스 카드 앱'도 함께 출시했다. 앱을 이용해 남아...

간편결제

'라인페이-비자 신용카드' 일본 출시

라인 주식회사(이하 라인)가 모바일 송금 및 결제서비스 전문 자회사인 라인페이 주식회사를 통해 결제 솔루션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비자와 공동으로 일본에서 라인페이-비자 신용카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국내보다는 일본 시장 공략에 더 집중하는 모습이다. 라인페이-비자 공동 브랜드 신용카드는 올 연말 출시 예정이며, 라인페이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일본 내에서 가속화되고 있는 현금 없는 사회(Cashless) 사회 구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국내 서비스는 준비하고 있지 않다. 라인페이-비자 신용카드는 일본 전역과 전세계 비자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해당 카드 사용자는 본인의 라인페이 계정에 카드를 등록하면 실물 카드 없이 모바일 내 라인 페이를 통해 손쉽게 결제 할 수 있다. 또한, 라인페이-비자 신용카드는 기존 라인페이 선불카드와는 달리 라인페이 웰렛...

결제

비자가 결제 시장에서 ‘보안’을 유지하는 4가지 방법

우리나라만큼 카드 쓰기 편한 곳이 어디 있을까. 손바닥 한 뼘 안되는 카드를 POS기에 넣기만 하면, 순식간에 결제 끝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신용카드 사용 비중은 매년 늘어나고 있다. 2017년 기준 전체 거래서 신용카드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54.7%, 체크·직불카드는 16.2%에 이른다. 전체 결제 중 약 80%가 카드로 이뤄진다. 매년 증가하는 카드 거래량을 보며, 바삐 움직이는 곳이 있다. 지불결제 기술 기업 비자(Visa)다. 비자는 전세계 200여국을 대상으로 결제처리 서비스 및 지불결제 플랫폼을 제공한다. 1초당 6만5천건이 넘는 결제가 비자의 전자 결제 네트워크인 ‘비자넷’에서 이뤄진다. “비자는 크게 3가지 축을 가지고 비자넷을 운영합니다. 전세계 결제 트랜잭션을 관리하는데 있어 편의성, 보안성, 상호운용성은 최우선으로 삼고 움직이지요. 보안 안정성만 지나치게 강조하느라...

VISA

프랑스, "스타트업 개발자용 비자 발급"

프랑스가 해외에 있는 능력 있는 개발자를 모을 심산이다. 개발자를 위한 비자 프로그램을 만들어 쉽게 프랑스에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엑셀 르메어 디지털부 장관은 르JDD와 가진 인터뷰에서 “2015년부터 스타트업 개발자를 위해 비자를 따로 발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는 이미 지난해 4월부터 중소기업 외국인 창업자를 위한 비자를 준비하고 있으며, 외국인 창업자에게 따로 세금 혜택을 주는 정책을 마련하고 있었다. 르메어 장관은 창업자뿐 아니라 일반 개발자를 대상으로 비자를 확장하고, 프랑스에 유능한 인재를 끌어들일 심산이다. 2015년부터는 창업자나 개발자 구분없이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개발자는 4년 동안 프랑스에서 머물 수 있는 비자가 발급될 예정이다. 스타트업 투자자도 비슷한 혜택을 받게 된다. 르메어 장관은 인터뷰에서 “프랑스는 미국이나 영국에 비해 유명한 개발자가...

NSA

NSA, 전세계 금융거래 정보도 긁어모았나

미 국가안보국(NSA)의 손길이 닿지 않는 정보는 없는 것일까. NSA가 전세계 인터넷 서비스 사용자의 개인정보와 미 국민 통신 데이터 수집에 이어 금용정보까지 수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독일 언론지 슈피겔은 에드워드 스노든 전 CIA 요원이 폭로한 문서 자료를 인용해 "NSA가 비자를 비롯한 전세계 유명 결제대행업체의 신용카드 거래 정보를 수집해 오랫돗안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스노든이 공개한 문서 자료에 따르면, NSA는 '돈추적(Follow the Money)'이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전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신용카드나 현금 거래, 회사 자산 이동 흐름 등을 감시했다. 즉, 프로그램 하나로 기업이나 감시 대상자가 어떻게 현금을 유통하는지, 어디에 사용하는지를 몰래 살펴볼 수 있다.  ▲사진 : 'Flickr_vitamindave' CC-BY NSA의 정보수집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NSA는 금융기관끼리 거래 정보를...

lg전자

비자, 삼성·LG·RIM과 NFC 결제 맞손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 시장을 선점을 위해 비자가 본격 행보에 나섰다. 휴대폰 제조업체들과 손잡고 자사 NFC 결제 서비스 확대에 나섰다. NFC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올해 대거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구글지갑을 견제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비자와 비자 유럽은 삼성전자, LG전자, 리서치인모션(RIM)의 NFC 지원 스마트폰 기종들에 대해 비자의 모바일 지불결제 애플리케이션인 '비자 페이웨이브'의 사용 승인을 발표했다. 비자 페이웨이브는 전세계 유통업체에 이미 설치되어 있는 기존 NFC 지불결제 단말기와 호환성을 갖추고 있어 비자 카드고객이라면 지불결제 단말기 앞에 전화기를 간단히 갖다대는 것만으로도 결제할 수 있다. 빌 가이다 비자 글로벌 모바일 총괄 임원은 “이번 발표는 비자는 물론 금융기관 파트너인 은행, 카드사와 모바일 업계에도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 일”이라며 “금융기관은...

kt

'구글지갑' 열렸는데…한국 NFC 현주소는

신용카드를 위협하는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 서비스의 추격이 무섭다. 가트너는 서비스 복잡성 때문에 NFC 결제 서비스가 활성화되려면 4년은 걸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구글과 비자 등을 비롯한 해외 업체들과 국내 카드사와 통신사들은 NFC 결제와 관련해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구글은 NFC 기반의 모바일 결제 시스템인 구글지갑 서비스를 개시했다. 시티그룹과 마스터카드가 참여한 이 서비스는 가맹점에 설치된 단말기에 스마트폰을 대기만 하면 결제가 된다. 삼성전자의 넥서스S 4G가 최초로 이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 미국 주요 이동통신 3사도 NFC 기반 결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따. 버라이즌, AT&T, T모바일 등은 아이시스라는 조인트 벤처 회사를 설립해 NFC 결제 스마트폰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들 통신사는 아이시스에 1억달러의 자금을 조성해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