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BTT

[블록체인 이슈문답] 트위터 CEO, 매주 비트코인에 투자

지난주(3월4일-10일)에는 암호화폐 거래소와 관련된 국내외 사고 소식이 많이 들려왔습니다. 그리고 검찰청에서는 암호화폐 투자를 빙자한 범죄 등 신종 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TF팀을 발족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주 이슈 문답은 검찰청의 TF팀 소식과 함께 매주 비트코인을 구매한다는 트위터 CEO 잭 도시, 트론과 테더의 파트너십에 대한 이슈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트위터 CEO, 매주 비트코인 1만달러 구매 Q 트위터의 CEO가 암호화폐를 사고 있다는데 사실인가요? A 네 맞아요. 트위터와 스퀘어의 CEO인 잭 도시가 이와 같은 사실을 직접 밝혔어요. 해외 암호화폐 미디어인 <데일리호들>에 따르면 잭 도시 CEO가 지난 3월4일(이하 모두 현지 시간)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매주 비트코인을 구매하고 있다고 밝혔어요. 잭 도시 CEO는 팟 캐스트에서 자신은 매주 1만달러(한화 약 1137만원)...

ICO

[블록체인 이슈문답] 비트토렌트가 토큰을 발행한다고?

안녕하세요! 올해 첫 휴일 잘 보내셨나요? 2019년도 첫 번째 주에도 블록체인, 암호화폐 시장은 ‘빨간날’이 무색할 정도로 바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지난 주에는 하드포크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더리움 가격이 상승하기도 했고, 코빗과 비트스탬프를 인수했던 넥슨이 그룹 지주사인 NXC의 지분을 매각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며 누가 인수를 할지 모두가 궁금해하기도 했습니다. 새해 결심 작심삼일하기도 바쁜데 시장에는 소식들이 왜 이리 많은지.... 나만 시장의 주요 정보를 놓치고 있다는 FOMO에 시달리는 분들의 ‘복세편살’을 위해 블록체인 업계의 주목할 만한 소식들을 쉽게 읽을 수 있도록 대화형식으로 정리해보았습니다! <1> 비트코인, 10살 생일을 맞이하다 Q 비트코인도 생일이 있어요? A 사람처럼 호적은 없지만, 비트코인의 체인 기록을 살펴보면 최초의 비트코인 블록이 언제 탄생했는지 알 수...

OTT뉴스

비트토렌트, P2P 뉴스 서비스 준비 중

비트토렌트가 파일 공유를 넘어 P2P 기반 뉴스 네트워크 실험에 나선다. 비트토렌트는 올해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P2P 기반의 뉴스 네트워크 서비스를 선보인다. <버라이어티>의 6월20일(현지시간) 보도를 보자. 비트토렌트는 TV 생방송 네트워크 개국을 앞두고 뉴스 책임자를 모집 중이다. 비트토렌트가 준비 중인 뉴스 서비스는 ‘비트토렌트 뉴스’다. 비트토렌트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P2P 서비스 사업자다. 토렌트 파일 관리 프로그램 ‘비트토렌트’를 제작·배포하고 있다. 토렌트는 별도의 콘텐츠 전송망(CDN)이나 서버 없이 개인끼리 기기를 직접 연결해 파일을 주고받는 방식이다. 비트토렌트는 이 방식을 실시간 방송 서비스로 확장했다. 비트토렌트는 올해 2월, P2P 기반의 실시간 생방송 서비스 ‘OTT 뉴스’를 iOS와 안드로이드, 애플TV 기반으로 선보였다. 당시 비트토렌트는 민주당 뉴햄프셔 경선을 앞두고...

p2p

비트토렌트, P2P 메신저 ‘블립’ iOS버전 공개

P2P 파일 공유 서비스 비트토렌트가 P2P 메신저 ‘블립’의 iOS 버전을 5월12일(현지시간) 정식 출시했다. 블립은 중앙 서버 없이 사용자끼리 인터넷으로 직접 통신하는 P2P 메신저 서비스다. 그래서 주고받은 메시지 흔적이 서버에 남지 않는다. 비트토렌트는 “중앙집중화된 요즘 메신저들은 미국 국가정보국(NSA)이나 해커 등 정보감시에 취약하다는 문제의식으로 분산시스템을 적용한 메신저를 만들었다”고 개발 배경을 밝혔다. P2P 방식뿐 아니다. 사생활침해와 감시를 막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곳곳에 있다. 우선 블립의 모든 메시지는 암호화돼 전달된다. 대화를 시작할 때 임시로 쓸 수 있는 암호키가 만들어지고, 대화가 끝나면 지워지는 식이다. 덕분에 메시지 데이터를 가로챌 위험이 적다. 또한 사용자는 별도의 회원가입 없이 가명으로 메신지를 보낼 수 있다. 이름에서도 이 같은 성격이 잘 드러난다. 메신저...

넷플릭스

비트토렌트, 자체 콘텐츠 제작한다

아마존과 넷플릭스에 이어 P2P 파일 공유 서비스 비트토렌트도 자체 콘텐츠를 모으기 시작했다. 비트토렌트는 2월11일(현지시간) 콘텐츠 제작 및 배급업체인 래피드아이 스튜디오와 협약을 맺었다고 비트토렌트 블로그를 통해 발표했다. 앞으로 래피드아이 스튜디오에서 만들어진 콘텐츠는 비트토렌트의 ‘비트토렌트 번들’을 통해서 가장 먼저 배포된다. 비트토렌트 번들은 콘텐츠 창작자들이 자신의 콘텐츠를 P2P 방식으로 중앙 서버 없이 스스로 팔고 공유할 수 있는 미디어 플랫폼이다. 비트토렌트는 콘텐츠 제작에도 직접 나설 계획이다.  맷 메이슨 비트토렌트 콘텐츠 담당자와 그의 팀은 래피드아이 스튜디오 쪽에 합류해 함께 콘텐츠를 만들어갈 작정이다. 맷 메이슨 콘텐츠 담당자는 “비트토렌트는 사람들에게 지금까지 엔지니어링과 테크놀로지 기업으로 인식돼 왔다"라며 "래피드아이 스튜디오와 협약이 비트토렌트가 좀 더 미디어에 집중하는 기업이 되는 데 도움이...

메신저

도감청 염려 없는 메신저 ‘비트토렌트 블립’

인터넷에서 내 이야기가 가장 많이 오가는 서비스는 뭘까. e메일을 떠올리기 쉽지만 아무래도 소소한 내용까지는 메신저 서비스의 비중이 더 높을 것이다. 스마트폰이 나오면서 우리는 24시간 '온라인'이다. 그만큼 엄청난 정보가 오간다. 헌데 우리가 쓰는 메신저는 대화 내용을 어떻게 상대방에게 전달할까. 카카오톡, 페이스북, 왓츠앱 서버에 전송하고, 그 안에서 다시 대화 내용을 가져온다. 지난해 세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미국 국가정보국(NSA)이 그랬듯 '누군가' 그 서버에 접속하면 우리 정보를 훤히 볼 수 있다는 얘기다. 이에 비트토렌트가  엿볼 수 없는 메신저 ‘블립’의 프리알파 버전을 7월3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블립은 ‘P2P 메신저’로 중앙 서버 없이 사용자의 기기가 인터넷을 통해 직접 통신하는 방식이다. 주고받은 메시지가 중앙 서버에 흔적을 남기지 않는것이다. 이는 곧  사생활침해와...

CCL

토렌트가 불법? 결제도 하고 CCL도 다는데

창작자가 토렌토 파일을 '적법'하게 배포하고 대가를 받을 방법이 생겼다. 토렌트 파일을 검색하고 공유하는 응용프로그램 '프로스트와이어'를 보자. 이 응용프로그램을 쓰면 사용자는 컴퓨터에 있는 파일을 토렌트 파일로 만들 수 있다. 프로스트와이어 팀은 사용자가 토렌트 파일을 만들 때 사용료를 받을 수 있는 방법을 2월27일 공개했다. 토렌트 파일의 메타데이터에 결제 정보와 CCL 조건을 입력하는 기능을 만든 것이다. 창작자가 음악, 동영상, 책 등 자기 콘텐츠를 토렌트 파일로 뿌리면서 일종의 팁을 받을 방법을 마련한 셈이다. 그 덕분에 사용자는 창작자에게 성의를 부담없는 방법으로 아낌없이 표현할 수 있게 됐다. 창작자는 토렌트 파일을 만들 때 비트코인, 라이트코인, 도기코인 지갑주소와 페이팔 웹주소를 입력한다. 이때 사용자가 콘텐츠를 비영리 목적으로 마음껏 쓰게...

DHT

비트토렌트, P2P 메신저 개발 중

통신비밀보호법에 따라, 카카오와 같은 메신저 서비스 회사는 사용자의 이용 내역을 보관해야 한다. 경찰이나 검찰은 카카오에 이용 내역을 제출하라고 요구한다. 배우 박시후의 사건이 수사중일 때, 카카오는 박시후 주변 인물의 카카오톡 이용 내역을 경찰에 제출한 바 있다. 그런데 이용 내역을 보관하는 중앙 서버가 없다면 경찰은 누구를 찾아야 할까. 비트토렌트라는 회사는 중앙 서버가 없는 메신저를 개발 중이라고 12월19일 밝혔다. 이름은 ‘비트토렌트 챗’이다. 비트토렌트 챗은 사용자의 익명을 보장한다. 먼저, 사용자에게 공개키를 발급한다. 대화를 나눌 사용자끼리는 이 키를 교환한다. 대화가 시작할 때 비트토렌트 챗은 임시로 쓸 수 있는 암호키를 만든다. 이 암호키는 해당 대화방에서만 쓸 수 있으며, 대화가 끝나면 지워진다. 설령 사용자가 기억할지라도 다시는 쓸...

AOL

[BB-1220] 윈앰프, 죽지 않아

윈앰프, 죽지 않아 서비스 종료를 예고한 윈앰프의 생명이 연장될 것으로 보입니다. 테크크런치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AOL이 윈앰프와 샤우트캐스트를 매각하는 협상이 막바지에 이르렀다고 12월19일 보도했습니다. 소식통은 윈앰프를 인수하는 회사가 어딘지 밝히지는 않았지만,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윈앰프 서비스는 계속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11월 AOL은 윈앰프와 샤우트캐스트 서비스를 12월20일 종료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윈앰프는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을 주름잡았던 음악 재생 프로그램이고, 샤우트캐스트는 윈앰프를 이용한 인터넷 방송 서비스입니다. [Techcrunch] 왓츠앱, 사용자 4억명 돌파 모바일 메신저 왓츠앱 활성사용자가 4억명을 넘어섰습니다. 잰 코움 왓츠앱 CEO는 4억명이 “등록 사용자 수가 아니라 활성사용자 수”라고 강조했습니다. 하루 메시지 발송량은 160억건, 수신량은 320억건이고 일일 이미지 발송량은 5억건이라고 밝혔습니다. [Forbes] 타겟,...

p2p

토렌트 기술로 나만의 'P2P 클라우드' 만들자

N드라이브, 다음 클라우드, 구글 드라이브, 드롭박스를 믿을 수 있겠는가. 나만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만들면 어떨까. P2P 기술로 만든 파일 동기화 프로그램 '비트토렌트 싱크'가 API를 11월5일 공개했다는데 한번 들여보자. 비트토렌트 싱크는 2013년 7월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N드라이브나 다음 클라우드, U클라우드처럼 서로 다른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있는 파일을 동기화하는데, 일을 처리하는 중앙 서버는 없다. P2P 기술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P2P는 서버 없이 컴퓨터끼리 데이터를 주고받게 한다. ▲이미지: 비트토런트 클라우드 서비스가 발전할수록 사용자의 데이터는 특정 회사에 몰린다. 사용자가 구글 드라이브를 활발하게 쓸수록 구글 서버에 자기의 데이터를 저장하는 셈이다. N드라이브는 네이버에, 다음 클라우드는 다음에, 스카이드라이브를 쓰면 MS에 저장하는 거다. 그런데 클라우드 서비스가 내가 올린 정보를 지켜주리라고 믿어도 되겠는가.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