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CES 2019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CES2019] 삼성-LG, AI 기술 대거 전시

"지능화된 초연결 사회",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 삼성과 LG가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내세운 문구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인공지능(AI)은 CES의 화두가 되고 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펼쳐진 첨단 IT 기술의 장에서 삼성과 LG는 AI를 접목한 다양한 기술과 제품을 전시했다. 삼성과 LG의 기술 비전 삼성전자는 IoT, 5G,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지능화된 초연결 사회를 강조했다.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는 1월7일(현지시간) CES 2019 개막에 앞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자사의 기술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삼성전자는 더 많은 사람들이 기술의 진보를 누릴 수 있도록 기기 간 연결성을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라며 "삼성전자가 보유한 광범위한 제품군을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와...

ai

삼성전자, '빅스비 개발자데이' 11월 개최

삼성전자가 자사의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 개발자 행사를 연다. 국내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빅스비의 전략과 비전을 공유하고 빅스비를 활용하기 위한 각종 개발 세션이 진행되며 협업 사례들이 발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빅스비를 갤럭시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가전제품 등 생활 공간 전반으로 확산하기 위해 생태계 확장에 힘쓰고 있다. 삼성전자는 '삼성 빅스비 개발자데이'를 11월20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10월23일 밝혔다. '함께 만드는 인텔리전스, 빅스비'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10여개 기술·비즈니스 세션, 코드랩, 전시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삼성전자는 국내 개발자 및 파트너들과 AI 플랫폼 빅스비의 전략과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에서 빅스비 개발을 이끌어 온 정의석 부사장, 이지수 상무, 아담 샤이어 상무 등이 기조연설 발표자로 나서며...

ai

삼성 '갤럭시 홈', AI 스피커 시장에서 성공할까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스피커 '갤럭시 홈'을 깜짝 공개했다. 구글과 아마존이 주도하고 있는 스마트 스피커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셈이다. 각각의 플랫폼 특징을 반영한 '구글 홈'과 '아마존 에코'와 달리 갤럭시 홈은 하이엔드급 스피커 기능을 강조하고 있어 제품 출시 이후 애플의 '홈팟'과 경쟁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8월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노트9' 언팩 행사에서 AI 스피커 갤럭시 홈을 발표했다. 특징은 고품질 오디오다. 삼성은 갤럭시 홈에 대해 "놀라운 사운드와 우아한 디자인"을 결합한 제품으로 소개했다.   6개 스피커, 8개 마이크, 빅스비 2.0 갤럭시 홈에는 삼성의 AI 플랫폼 '빅스비 2.0'이 적용되며 6개의 하만 AKG 스피커와 서브 우퍼, 8개의 마이크가 탑재된다. 이를 통해 공간에 최적화된 고품질 오디오를 제공하고 어디서든...

MWC2018

‘갤럭시S9’ 공개…새로워진 카메라 기능 3가지

삼성전자가 '갤럭시S9'과 'S9+'를 공개했다. 갤럭시 시리즈에서 처음 선보이는 기능은 많았으나 혁신이라 볼 수 있는 기능은 없었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초대장에서 ‘카메라, 다시 상상하다(The camera. Reimagined)’라는 문구를 강조한 대로 카메라 기능 향상에 충실한 모습이 돋보였다. 삼성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바르셀로나 몬주익에서 2월25일(현지시간)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개최하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9과 S9+를 공개했다. 새롭게 등장한 슈퍼 슬로모션, 저조도 환경 밝기, 3D 이모티콘 등의 기능이 눈길을 끌었다. 1. 카메라 사양이 향상됐다 갤럭시S9∙S9+는 전용 메모리(DRAM)가 통합된 슈퍼 스피드 듀얼픽셀 이미지센서를 탑재했다. 후면 카메라에는 1200만화소 슈퍼 스피드 듀얼픽셀 이미지 센서, F/1.5 렌즈와 F/2.4 렌즈 듀얼 조리개를 탑재했다. 기존보다 더 어두운 환경에서 더 선명한 사진을...

ai

죽느냐, 사느냐…CES로 본 AI 플랫폼 전쟁

"헤이, 구글. 여행지 날씨 알려줘." '국제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8'을 가득 채운 건 인공지능(AI) 비서를 부르는 목소리다. 구글의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찾는 목소리는 LG전자가 연 기자 간담회에서 나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스콧 호프만 구글 어시스턴트 개발 총책임자는 "시계, TV, 냉장고, 세탁기, 오븐, 에어컨까지 어떤 제품 분야에서도 협력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AI 비서는 이제 스마트폰이나 스피커라는 몸통에서 벗어나 생활 공간에 스며드는 '플랫폼'으로 확장되고 있다.   구글과 아마존의 양강체제 지난 1월12일(현지시간) 막을 내린 CES 2018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AI다. 단순히 개별 제품에 탑재되는 AI를 넘어 하나의 생태계를 이루는 AI 플랫폼의 현재 지형도를 보여줬다. AI 플랫폼 시장은 춘추전국시대를 거쳐 양강체제로 굳어지는 모양새다. 구글과 아마존이 주인공이다. 2014년...

ai

삼성, IoT·AI로 '연결사회' 만든다

퇴근길, 유튜브를 보다 집에 들어온다. “하이 빅스비, 집에 왔어. 보고 있던 영상 TV로 연결해줘”라고 말하자 스마트TV가 켜진다. 출출하지만 부엌에 가긴 귀찮다. 그럴 땐 냉장고에 어떤 식재료가 있는지 TV로 확인할 수 있다. 아침 식사시간, 냉장고는 가족 구성원의 목소리를 구분해 아버지와 딸이 동시에 자신의 일정을 물으면 각자의 일정을 알려준다. 이는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국제가전박람회(CES) 2018'에서 선보인 사물인터넷 활용 시나리오다. 전부 현재 실현되고 있는 기술이다. 삼성전자가 CES 2018에서 밝힌 올해 화두는 ‘연결’이다. 삼성전자의 가전에 사물인터넷(IoT)을 달고, ‘빅스비’를 필두로 한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통해 모든 가전을 하나로 ‘연결’하겠다는 계획이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부문장(사장)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 2018 개막에 앞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삼성전자는...

ai

삼성·LG가 그리는 '일상 속 인공지능'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 '국제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8'이 이번 주부터 시작된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관하는 CES는 가전제품 위주의 박람회에서 첨단 IT 기기를 소개하는 장으로 성장했다. 매년 1월 라스베이거스는 기술력을 뽐내는 IT 기업들과 최신 IT 기술 동향을 확인하려는 방문객으로 붐빈다. 이들 사이에서 한국의 대표 IT 기업, 삼성과 LG가 던진 화두는 '일상 속 인공지능(AI)'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1월9일(현지시간)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AI 기반 제품과 서비스들을 대거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양사 모두 대규모 전시 공간에 일상생활 환경을 구현하고 서로 연동되는 AI 제품들을 전시했다. 방문객들에게 일상 속 AI 경험과 AI 제품의 가치를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를 구성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삼성 시티'라는 콘셉트로 주거공간·사무공간·자동차 등 일상에서 접할...

ai

모듈형에서 AI까지…삼성이 제시하는 미래의 TV

공간의 제약 없이 원하는 크기로 확장 가능한 스크린, 저화질 영상을 8K 화질로 보정해주는 인공지능(AI) 고화질 변환 기술,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과 연결돼 일상생활의 중심이 되는 스크린. 삼성전자가 제시한 TV의 미래다. 삼성전자는 '국제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8' 개막에 앞서 미래 TV 비전과 2018년 선보일 신제품과 신기술들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월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엔클레이브 컨벤션센터에서 '삼성 퍼스트 룩 2018' 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세계 최초로 모듈러 방식을 적용한 146형 TV '더 월'과 'AI 고화질 변환 기술'이 탑재된 85형 8K QLED TV를 공개하고 미래 스크린의 방향을 제시했다. 삼성전자가 제시한 미래 TV 비전은 ▲사용자가 필요한 모든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플랫폼 ▲다른 스마트 기기들과 간편하게 연결돼 일상생활에 가치를 더하는 스크린...

ai

삼성, '빅스비2.0' 발표···갤럭시 넘어 가전기기로

'빅스비'가 진화한다. '갤럭시'라는 몸통에서 벗어나 더 다양한 스마트 기기로 확장된다. 삼성전자는 10월1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7(SDC)'에서 자사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 2세대 버전을 발표했다. '빅스비2.0'은 사물인터넷(IoT) 시대의 지능형 어시스턴트를 표방한다. 빅스비2.0은 스마트폰뿐 아니라 어느 제품에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 빅스비가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사용자의 사용 환경과 맥락을 이해하는 데 방점이 찍혀 있었다면, 2세대 빅스비는 스마트TV, 냉장고 등 다양한 IoT 기기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확장된다. 삼성전자는 빅스비가 스마트폰을 넘어 IoT 생태계의 허브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다양한 기기 간 연결의 중심으로 음성인식 AI 플랫폼을 주목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전 가전제품에 스마트 기능을 탑재하겠다며 IoT와 AI 기반 스마트홈 시대를...

ai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도 "오케이, 구글"

구글 어시스턴트가 한국어를 지원한다. 구글은 9월21일 인공지능(AI) 기반의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의 한국어 서비스를 출시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한 자연어 처리, 음성인식, 번역 등과 같은 기술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질문에 대답하고 정보를 찾는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AI 스피커 등에서 쓰이다가 스마트폰에는 올해 3월 처음으로 탑재됐다. 구글 어시스턴트의 한국어 서비스는 LG전자가 최근 출시한 ‘V30’에서 우선 만나볼 수 있다. 몇 주 내로 안드로이드 6.0 이상(마시멜로, 누가, 오레오)을 사용하는 LG폰 외 여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부르는 방법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기기에서 권한 설정 및 사용자 음성 인식 훈련을 통해 사용 설정을 한다.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