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11번가

"입술과 표정 볼 수 있도록"…11번가, 청각장애인 위한 '립뷰마스크' 후원

11번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 청각장애인의 소통을 돕기 위한 '립뷰마스크(투명마스크)' 후원 캠페인에 나섰다. 11번가는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 달팽이'에 4억원을 후원, 올해 말까지 총 24만장의 립뷰마스크가 무료로 배포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입술이 보이는 립뷰마스크(lip-view)는 마스크 앞부분이 투명한 필름으로 돼 있어 상대의 입 모양과 표정을 볼 수 있게 제작됐다. 11번가는 지난 15일 서울 중구 사랑의 달팽이 본사에서 11번가 이상호 사장과 사랑의 달팽이 오준 수석부회장이 참석해 사랑의 달팽이 립뷰마스크 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11번가는 올해 립뷰마스크의 배포를 위해 4억원을 후원한다. 후원으로 제작될 1만6000세트, 총 24만장의 마스크는 전국의 학교, 병원 등 청각장애인 이용 기관과 청각장애인 가정에 배포될 예정이다. 이는 약 3200명이 8월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