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맥OS 카탈리나

"맥 보조 디스플레이로"…아이패드 '사이드카' 사용하기

애플이 10월8일 맥OS '카탈리나' 정식 버전 배포를 해 아이패드를 맥 보조 디스플레이로 활용하는 '사이드카(Sidecar)' 사용 환경이 완성됐다. 사이드카는 아이패드를 보조 디스플레이로 사용함으로써 맥 작업 공간을 확장해준다. 스타일러스 입력을 지원하는 애플 혹은 서드파티 맥 앱에서 애플펜슬로 드로잉, 스케치 혹은 필기를 위한 입력용으로 아이패드를 사용할 수 있다. 사이드카는 유선 연결 상태에서 아이패드 충전이 되고 무선 연결 상태에서도 작동해 이동성을 높인다.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Z브러시 같은 일러스트레이션, 동영상 편집 앱과 3D 앱을 지원한다. 사이드카를 지원하는 맥과 아이패드 모델은 다음과 같다. 맥은 ▲2016년 이후 맥북, ▲2018년 이후 맥북에어, ▲2016년 이후 맥북프로, ▲2018년 이후 맥미니, ▲2015년 이후 아이맥, ▲아이맥 프로, ▲2019년 이후 맥 프로가 대상이다. 아이패드는...

맥OS

애플 ‘맥OS 카탈리나’ 배포…‘사이드카·아케이드’ 주목

애플은 10월8일 오전 2시 맥OS '카탈리나' 정식 버전 배포를 했다. 아이튠즈는 분야별 3개의 앱으로 나뉘고,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와 아이패드를 보조 모니터로 활용하는 '사이드카' 같은 새로운 기능을 체험할 수 있다. 애플이 정식 공개를 '10월'로 예고했던 맥OS 카탈리나를 드디어 일반 사용자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맥OS 카탈리나에서 주목되는 특징은 우선 아이튠즈를 음악, TV, 팟캐스트 3개의 앱으로 분할했다는 점이다. 뮤직 앱은 아이튠즈 기능의 대부분을 가져오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도 거의 동일하다. iOS와 아이패드OS 기기의 동기화는 파인더(파일 관리자)로 옮겼다. 아이폰, 아이패드 등 기기가 맥과 연결되면 파인더 '위치' 항목에 표시되고 기기의 백업과 복원, 동기화 작업이 진행된다. 아이튠즈 분할하고 애플 아케이드 포함하고 '애플TV' 앱도 맥OS 카탈리나에...

iOS13

iOS 13에서 가장 먼저 써봐야 할 13가지

애플은 9월10일(현지시간) 열린 스페셜 이벤트에서 오는 19일 iOS 13 정식 버전을 배포한다 밝혔다. 오래된 구형 iOS 기기는 호환성이 떨어지고 작동되지 않을 수 있다. 아이폰6S 이후 아이폰과 아이폰​​SE, 7세대 아이팟 터치가 설치 대상이다. iOS 13을 설치하고 가장 먼저 경험해봐야 할 13가지 변화를 꼽았다. 1. 다크 모드 화면 전체를 어두운색으로 표현하는 '다크 모드'는 배경화면을 더 어둡게 텍스트는 밝은 색으로 표시한다. 일몰 시간에 맞춰 켜지는 iOS 13 다크 모드 옵션은 '설정' 또는 '제어 센터'에서 켜고 끌 수도 있으며 홈 화면 하단 독 배경이 약간 어둡게 바뀐다. 다크 모드에서 '음악' 앱 배경색은 검정으로 통일했다. 아이폰X 이후 적용된 OLED 디스플레이는 검은색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OLED 친화적인 앱을 집중적으로...

맥os카탈리나

"그래픽과 사이드카" 패러렐즈 데스크톱 15 핵심 2가지

애플 맥에서 '가상' 윈도우를 실행하는 애플리케이션 ‘패러렐즈 데스크톱' 최신 15 버전이 출시됐다. 올가을 공개 예정인 ‘맥OS 카탈리나’를 통합하고 게임, CAD/CAM 같은 전에는 불가능했던 고성능 앱이 가상 윈도우에서 실행된다. 패러렐즈 데스크톱은 애플이 인텔 칩을 채택한 2006년 첫 버전이 나온 이후 맥용 가상머신 분야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전세계 500만명 이상이 패러렐즈 데스크톱을 사용하고 있다. 패러렐즈는 8월27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커트 슈무커 수석 프로젝트 매니저가 '패러렐즈 데스크톱 15' 신기능을 소개했다. 커트 슈무커 수석 프로젝트 매니저는 "오픈GL에서 애플 메탈로 변경된 그래픽 API를 통해 사용자는 가장 빠르고 효율적인 가상머신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라며 "전에는 불가능했던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같은 다이렉트X 11 기반 게임과...

iOS13

"노트북처럼" 애플 아이패드OS 프리뷰

'아이패드OS'는 아이패드 전용 운영체제(OS)다. 애플이 지난 6월3일(현지시간)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공개한 아이패드OS는 작은 화면에 최적화되어 있는 iOS와 분리시켜 터치스크린이 지원되는 맥에 가깝게 만들려는 시도다. '아이패드 프로 11형'에 설치한 공개 베타는 혁신적인 경험과는 솔직히 거리가 있지만 전반적인 사용 편의성이 좋아져 노트북에 좀 더 가까워진 느낌이다. 사용자들이 원하던 몇몇 기능이 구현되며 전보다 아이패드로 더 많은 작업을 할 수 있다. iOS에 아이패드라는 이름을 더한 태블릿의 기능 확장을 경험 해보기 위해 아이패드OS를 미리 사용해봤다. 여기서 다룬 아이패드OS는 공개 베타이므로 올가을 출시되는 정식 버전과 일부 기능에서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정보량 늘린 '홈화면' 아이패드OS를 설치하고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역시 '홈화면’이다. 새로운 홈화면은 맥 화면과 더 흡사해졌다. 화면...

맥os카탈리나

"아이패드와 맥을 가깝게" 맥OS 카탈리나 '사이드카'

올가을 정식 버전이 공개되는 맥용 새 운영체제(OS) '맥OS 카탈리나'에서 주목되는 기능이 아이패드를 맥의 확장 모니터로 활용하는 '사이드카'다. 사실 아이패드를 확장 모니터로 활용하는 앱은 전에도 있었다. '듀엣 디스플레이'는 설치하면 별다른 조건 없이 아이패드를 확장 모니터로 만들어 준다. 전직 애플 엔지니어들이 모여 개발한 듀엣 디스플레이는 맥의 화면을 아이패드로 전송하는 동영상 재생, 문서 작업 용도로 충분한 실용성을 갖춘다. 서드파티 앱과 사이드카의 결정적인 차이점은 맥의 화면 공간을 넓게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예를 들면 맥용 사진 앱에서 애플펜슬을 활용하는 편집 작업을 할 수 있다. 사이드카로 맥과 연결된 아이패드는 단순히 모니터가 아니라 입력 장치 역할을 한다는 의미다. 아이패드의 키보드로 맥OS용 워드에 글자를 입력하고, 애플펜슬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