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2019년형 QLED TV

삼성전자, 2019년형 QLED TV 국내 출시

삼성전자가 2019년형 'QLED TV'를 국내 시장에 3월25일 출시했다. 2019년형 제품은 지난해보다 화면 크기와 스펙 구성을 다양화했다. 특히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2019년형 QLED TV는 98·82·75·65인치 8K 제품 1개 시리즈와 82·75·65·55·49인치 4K 제품 4개 시리즈로 구성됐으며, 총 18개 모델로 운영된다. QLED 8K 98인치 제품은 올해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은 지난 1월 ‘CES 2019’에서 '98인치 QLED 8K TV'를 처음으로 공개하며, 초대형·초고화질 TV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AI의 역할이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화질엔진 '퀀텀 프로세서 AI'를 4K 제품에까지 확대 적용했다. 이를 통해 원본 화질에 관계없이 장면별로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한다. 퀀텀 프로세서 AI는 머신러닝 기반으로 수백만개의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저해상도 영상을 각각 8K,...

12GB LPDDR4X 모바일 D램

삼성전자, 스마트폰 12GB 램 시대 연다

삼성전자가 '12GB LPDDR4X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고 3월14일 밝혔다. 모바일 D램으로는 역대 최대 용량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바탕으로 플래그십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12GB LPDDR4X 모바일 D램은 2세대 10나노급 16기가비트 칩 6개로 구성됐다. 기존 8GB 모바일 D램보다 용량을 1.5배 높였다. 일반적인 슬림 노트북에 들어가는 8GB D램 모듈보다 높은 용량의 메모리를 스마트폰에도 구현할 수 있게 된 셈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폴더블과 같이 화면이 2배 이상 넓어진 초고해상도 스마트 폰에서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더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차세대 스마트폰에 5개 이상의 카메라, 대형 멀티 디스플레이, 인공지능(AI) 프로세서, 5G 통신서비스 등이 도입된다는 점에서 고용량 D램의 필요성을 짚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 12GB 모바일...

갤럭시

삼성전자, '갤럭시 하라주쿠' 개관...최대 규모 체험 공간

삼성전자가 일본에 최대 규모의 갤럭시 체험 공간을 마련하면서 일본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삼성전자는 3월12일 일본 도쿄에서 갤럭시 쇼케이스 '갤럭시 하라주쿠'를 개관한다고 밝혔다. 갤럭시 쇼케이스는 갤럭시 스마트폰을 체험·구매하고, 수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곳으로 '애플스토어'와 비슷한 개념으로 운영되는 공간이다. 삼성전자는 일본을 포함해 미국, 인도, 프랑스 등에 갤럭시 쇼케이스를 운영 중이다. 이번에 개관한 갤럭시 하라주쿠는 지상 6층, 지하 1층 규모로 전세계 갤럭시 쇼케이스 중 최대 규모로 꾸려졌다. 건물 외관은 1천개 이상의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꾸며졌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하라주쿠 건물 외관에 대해 "부유하는 빛의 레이어라는 컨셉으로 미래의 비전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갤럭시 하라주쿠에서는 삼성전자의 휴대폰 역사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갤럭시S10' 등 최신...

갤럭시S10

'갤럭시S10' 초음파 지문인식을 둘러싼 불만 셋

"세계 최초로 초음파 지문 스캐너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해 편의성과 보안성을 모두 높였다." '갤럭시S10'은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센서를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지문 인식 기술에 대해 자신했다. 특히 광학식 센서를 탑재한 중국의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스마트폰과 달리 초음파식 지문 인식 센서를 세계 최초로 탑재해 차별화된 기술을 내세웠다. 처음은 익숙하지 않은 탓일까. 사용자들이 갤럭시S10의 지문 인식 센서에 대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하나. 화면에 노출되는 센서 최근 국내에서 문제가 된 것은 지문 인식 센서가 화면에 비치는 현상이다. 갤럭시S10을 밝은 햇빛 아래에 비추고 화면이 최대 밝기 상태가 됐을 때, 초음파 지문 인식 센서의 모습이 화면에 희미하게 나타난다. 사전예약을 통해 갤럭시S10을 구매한 김경민 씨는 "날씨가...

갤럭시S10

삼성전자, '갤럭시S10' 전세계 70여개국 출시

삼성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10'이 3월8일 전세계 70여 개국에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캐나다, 인도, 중국, 영국·프랑스 등 유럽 전역, 싱가포르·베트남 등 동남아 전역, 전세계에 걸쳐 갤럭시S1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3월 말까지 약 130개국으로 갤럭시S10 출시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갤럭시S10은 전작과 차별화되는 최신 기술을 집약한 제품이다. 홀 디스플레이, 초음파식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 등이 특징이다. 모델은 총 네 가지다. 기존처럼 갤럭시S10과 화면을 키운 갤럭시S10 플러스가 있으며, 여기에 가격을 낮춘 갤럭시S10e,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를 더했다. 4종의 제품은 모두 카메라 구멍을 제외하고 전면을 화면으로 채운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화면 크기는 갤럭시S10e(5.8인치), 갤럭시S10(6.1인치), 갤럭시S10 플러스(6.4인치), 갤럭시S10 5G(6.7인치)...

갤럭시 버즈

삼성, '갤럭시 버즈·갤럭시 워치 액티브' 8일 국내 출시

삼성전자가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와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 액티브'를 3월8일 국내에 출시한다. '갤럭시S10'과 함께 출시되는 이번 웨어러블 제품은 지난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처음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하드웨어 생태계를 지속해서 확장해나가고 있다. 갤럭시 버즈는 무선 이어폰으로, 갤럭시S10과 높은 연동성을 갖췄다.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의 음향 기술을 적용했다. 2개의 마이크를 탑재했으며, 주변 소음에 따라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하고 선명한 목소리를 전할 수 있도록 조절해주는 ‘어댑티브 듀얼 마이크로폰’ 기술을 적용했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6시간 음악 재생, 최대 5시간까지 통화할 수 있다. 전용 케이스를 통해 추가 충전 시 최대 13시간 음악 재생이 가능하다. 갤럭시S10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통해 충전할 수도 있다....

갤럭시 언팩

'갤럭시S10'에 적용된 최초들

"10번째 갤럭시S 시리즈를 기념하는 갤럭시S10에는 의미 있는 혁신을 집대성해, 미래 스마트폰의 표준을 제시하고자 한다." 미래를 펼치겠다던 말은 광고 문구로만 끝나지 않았다.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로 시작해 5G폰 '갤럭시S10 5G'로 끝난 '갤럭시 언팩 2019'는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이며 스마트폰 혁신의 지속 가능성을 내비쳤다. 접었다 펴는 새로운 폼팩터를 적용한 갤럭시 폴드를 제외하더라도 '갤럭시S10'만 네 가지가 공개되는 등 볼거리가 많았다. 갤럭시S10은 지난 10년의 기술을 집약하고 앞으로의 10년을 제시하는 기념비적 제품이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는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신기술들을 작정하고 들고나왔다. 이날 발표에 나선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오늘날의 기술적 한계를 뛰어넘고 스마트폰 업계에 모멘텀을 만들어, 앞으로 경험 혁신가로 거듭날 것"이라며 갤럭시S10을 소개했다. 특히 갤럭시S10은 과거 삼성전자가...

갤럭시 버드

갤럭시 언팩을 미리 보았습니다...'갤럭시S10' 유출 총정리

'갤럭시S10'이 곧 모습을 드러낸다. 삼성전자는 2월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스마트폰 신제품 언팩 행사를 개최한다. 한국 시간으로는 21일 오전 4시다. 하지만 밤잠을 설칠 필요는 없다. 이미 갤럭시S10에 대한 많은 내용이 유출됐기 때문이다. 이번에 공개될 제품은 크게 5가지로 예상된다. 예년과 같은 '갤럭시S10'과 '갤럭시S10 플러스', 가격을 낮춘 '갤럭시S10e',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X', 폴더블폰 등이 언팩 행사의 무대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10·갤럭시S10 플러스 갤럭시S10은 이전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화면 크기를 키운 플러스 모델이 함께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각각 전작보다 화면 크기를 키운 6.1인치, 6.3인치 화면을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유출된 이미지들을 종합하면 갤럭시S10 시리즈에는 카메라 구멍을 제외하고 전면을 화면으로 가득 채운 '인피티니 O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엣지...

갤럭시탭

태블릿에도 빅스비 탑재...'갤럭시탭S5e' 공개

삼성전자가 태블릿 신제품 '갤럭시탭S5e'를 2월17일 공개했다. 삼성 태블릿 최초로 '빅스비 보이스'를 적용했다. 갤럭시탭S5e로 빅스비와 연동된 가전제품을 음성으로 손쉽게 제어할 수 있고, '단축 명령어' 기능을 통해 한 번의 음성 명령으로 복합적인 다양한 작업도 실행할 수 있다. 갤럭시탭S5e은 전작인 '갤럭시탭S4'보다 프로세서 등 일부 사양은 낮추고 휴대성은 높인 제품이다. 가볍고 얇은 디자인이 특징이다. 무게는 400g, 두께는 5.5mm 수준으로 갤럭시탭S4(482g, 7.1mm)보다 휴대성이 높다. 메탈 디자인을 적용해 내구성을 강화했다. 하만의 오디오 전문 브랜드 'AKG'의 음향기술을 적용한 스피커 4개를 탑재했다. 3D 입체 서라운드 음향 효과인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하며, 사용자가 태블릿을 가로로 사용하는지 세로로 사용하는지 인식해 자동으로 스피커를 전환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에 대해 "슬림한 디자인에 강력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갤럭시

삼성, 전세계 랜드마크서 '갤럭시 언팩' 한글 옥외광고

삼성전자가 다음 주 갤럭시 신제품 공개를 앞두고 전세계 주요 랜드마크에서 한글 옥외광고를 진행한다고 2월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초 프랑스 파리 콩코드 광장에서 처음 한글 옥외광고를 진행했다. 이어 2월11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이탈리아 밀라노 두오모 성당, 스페인 마드리드 까야오 광장, 싱가포르 히렌, 러시아 모스크바 하이드로프로젝트 등에서 옥외광고를 진행한다. 옥외광고는 '미래를 펼치다'라는 한글 메시지를 영상으로 표현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미래를 펼치다'라는 메시지는 '갤럭시S' 신제품과 더불어 폴더블폰을 암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끊임없이 혁신을 주도해온 삼성전자의 자부심과 향후 모바일 업계의 미래를 선도하겠다는 비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라고 광고 내용에 대해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2월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스마트폰 신제품 언팩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