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ITC

미 ITC, “엔비디아가 삼성 특허 침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삼성전자의 손을 들어줬다. 삼성전자는 미국의 그래픽기술 전문업체 엔비디아와 소송을 벌이고 있는 터였다. ITC는 예비판결에서 엔비디아가 삼성전자의 특허를 침해한 것으로 판결했다. <블룸버그>가 현지시각으로 12월22일 전한 내용이다. ITC의 예비 판결문을 따르면, 데이비드 쇼 ITC 행정판사는 엔비디아가 삼성전자의 특허 3건을 침해한 것으로 봤다. ‘CMOS 정적 랜덤 액세스 메모리 장치(특허번호 6,147,385)’ 특허와 ‘처리 및 목적이 ID를 가진 공유 버스 시스템(특허번호 6,173,349)’, ‘동일성을 갖춘 데이터 스트로브 버퍼 및 메모리 시스템(특허번호 7,804,734)’이다. ITC가 특허를 침해한 것으로 본 엔비디아의 제품은 게임용 태블릿 PC ‘쉴드 태블릿’에 탑재된 모바일 프로세서다. 쉴드 태블릿 PC에 탑재된 프로세서의 제조방식과 삼성전자의 칩 생산방식 특허와 관련이 있다는 판단이다. 헥터 마리네즈 엔비디아 대변인은...

삼성 엔비디아 소송

삼성, 엔비디아 특허 침해했나…미 ITC 조사 착수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의 특허를 침해했는지를 판단하기 위해 미국 무역위원회(ITC)가 조사에 들어갔다. 그래픽 기술 전문업체 엔비디아가 미국 현지시각으로 10월6일 낸 보도자료를 보면, 미국 ITC는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의 특허를 침해했는지 여부를 가리기 위해 조사를 시작할 것을 투표로 의결했다. 결과에 따라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을 포함한 주력 제품이 미국에서 수입 금지조치를 당할 가능성도 있다. 엔비디아는 지난 9월 자사의 그래픽처리장치(GPU) 기술 특허를 삼성전자가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번 미국 ITC의 조사는 엔비디아의 문제 제기에 따른 것이다. 엔비디아는 당시 델라웨어 연방 지방법원과 미국 ITC에 소송을 제기하며, 삼성전자 일부 제품에 미국내 수입금지 조치를 신청하기도 했다. 엔비디아가 수입 금지를 요청한 제품은 광범위하다. 최신 제품인 '갤럭시 엣지’와 ‘갤럭시노트4’를 포함해 ‘갤럭시S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