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FBI

“FBI 보고 있나?”…애플, 문자·클라우드 보안 강화

애플이 ‘아이클라우드(iCloud)’ 데이터 보안을 지금보다 더 강화하는 기술을 연구 중이다. 영국 <파이낸션타임즈>가 현지시각으로 2월25일 애플의 이번 결정과 관련이 깊은 익명의 제보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에서 발생한 정부 수사기관과 애플의 개인정보를 둘러싼 갈등 때문에 애플이 이번 기술 개발을 시작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또, 애플은 강력한 보안을 자랑하는 메시지 서비스를 개발한 개발자도 보안 담당으로 채용했다. 그야말로 정부의 주문에 대한 애플의 ‘전면전’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애플, 아이클라우드 암호화 강화 최근 미국에서는 미연방수사국(FBI)과 애플, 법무부 사이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FBI가 지난 2015년 12월 로스앤젤레스의 샌 버나디노시에서 발생한 테러사건 용의자의 ‘아이폰5c’를 수사하기 위해 애플에 보안 우회 기술 협조를 요청한 탓이다. 법원은 FBI가 수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애플이...

FBI

‘아이폰’ 잠금 풀라는 법원, 싫다는 애플

미국에서 미연방수사국(FBI)이 애플과 ‘아이폰’ 보안을 놓고 갈등 중이다. 총기 테러 용의자의 아이폰을 수사가 아이폰의 잠금화면에 가로막힌 탓이다. 결국, 법원이 중재에 나섰다. 법원은 FBI가 아이폰의 모든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애플이 도와줘야 한다는 결정을 내리기에 이른다. 팀쿡 애플 CEO는 법원의 주문에 즉각 편지를 띄워 불복 의사를 밝혔다. 애플은 사용자의 비밀번호 정보를 갖고 있지 않을뿐더러, 개인정보 침해 문제를 전면에 들고 나왔다. 전세계에서 범죄와 싸우는 각 나라의 수사 당국과 IT 업체 사이에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영국과 미국에서는 관련 법을 만드는 일에도 적극적이다. 국내에서도 사정은 비슷하다. 암호화된 메시지를 들여다보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은 주로 정부의 견해지만, 줄 수 없다며 버티는 쪽은 IT 업계다. 수사를 포기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