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보급형 '서피스 고', 국내 예약 판매 시작

보급형 서피스, '서피스 고'의 국내 예약판매가 시작됐다.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는 서피스 라인업 가운데 가장 작고 가벼운 서피스 고의 사전 예약판매를 10월15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피스 고는 무게 522g, 두께 8.33mm로 휴대가 편리한 게 강점이다. 인텔 펜티엄 골드 프로세서 4415Y가 탑재돼 있으며 최대 9시간의 배터리 수명을 제공한다. 화면은 10인치. 작지만 고해상도 픽셀센스 디스플레이와 3:2 화면 비율을 갖춰 문서 작업에 무리가 없도록 설계됐다. '오피스 365'의 다양한 기능을 비롯해 디지털 잉킹 작업을 구현할 수 있다. MS는 서피스 고를 소개하며 "업무 및 교육용으로 적합하다"라고 말했다. 개인용 제품은 높은 보안과 최적의 성능을 위한 윈도우10 S모드가 갖춰져 있으며, 용도에 따라 무상으로 윈도우10 홈으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업무용 제품은 윈도우10...

LG유플러스

MS-LGU+, '서피스 프로 LTE' 국내 출시

'서피스 프로 LTE'가 국내 정식 출시된다. 지난해 출시된 '서피스 프로'에 LTE 모뎀이 내장된 제품으로, 와이파이 연결 없이 장소에 제약받지 않고 인터넷을 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10월1일 LG유플러스와 함께 서피스 프로 LTE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공개된 서피스 프로는 초경량, 저소음, 초슬림 디자인이 특징인 '투인원PC'다. 상황에 따라 탈착식 키보드를 떼거나 붙여 태블릿PC와 노트북 2가지 형태로 사용할 수 있다. 이번에 출시된 서피스 프로 LTE는 기존 서피스 프로에 LTE 모뎀을 집어넣은 제품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유연 탄력 근무 시스템에 적합한 디바이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안전하게 통신망 연결이 가능한 서피스 프로 LTE를 새롭게 선보였다"라고...

9.7형 아이패드

MS, 교육 시장 겨냥한 399달러 태블릿, '서피스 고'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서피스 라인업에 태블릿 '서피스 고(Surface Go)’를 새롭게 선보였다. 교육 시장을 겨냥한 제품으로, 애플의 9.7인치 아이패드와 경쟁체제를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MS가 내놓은 태블릿 서피스 고는 10인치 고해상도(1800×1200) 픽셀센서 터치 디스플레이에, 전면에는 생체인식 보안 기능 '윈도우 헬로우'를 위한 얼굴인식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픽셀 밀도는 216ppi를 지원한다. 뒷면에는 165도까지 눕힐 수 있는 받침대가 달려 있다. 외양은 서피스 프로와 닮은꼴이지만 무게 521g, 두께 8.3mm로 그보다 더 작고 가볍다. 서피스 고는 오피스 365의 다양한 기능을 비롯한 디지털 잉킹 작업을 지원한다. USB-C 3.1 포트가 탑재됐으며 배터리는 최대 9시간 동안 쓸 수 있다. 윈도우10S에서 실행되며 윈도우10으로 전환해 쓸 수 있다. 서피스 고 전용 시그니처 타입 커버와 서피스 펜은...

MS

한국 온 ‘서피스 프로’, 6월19일부터 사전 예약 판매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오는 7월20일 태블릿PC ‘서피스 프로’ 정식 판매를 앞두고 6월19일부터 사전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 새로 출시된 서피스 프로는 큰 인기를 얻었던 '서피스 프로4'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보다 많은 부분이 개선됐다. 서피스 1세대와 똑같은 서피스 프로라는 이름을 들고 나왔다. 편의상 해외에서는 '뉴 서피스 프로'라 부르고 있고 한국은 ‘새로운’이라는 형용사를 붙여 말하고 있다. 그렇다면 새로운 서피스 프로는 서피스 프로4와 뭐가 다른 걸까. 저소음 설계, 배터리 수명 ↑ 새로운 서피스 프로는 배터리 수명이 이전 모델인 서피스 프로4 대비 50%나 향상됐다. 최대 13.5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 또 저소음 팬리스 설계로 소음을 더욱 줄였다. 두께는 8.5mm로 더 얇아지고 무게는 약 767g으로 더 가벼워졌다. 그러면서도 12.3인치 픽셀센스 터치...

MS

감히 ‘혁신’이라 부를만한 노트북, MS ‘서피스북’

이 제품은 '혁신'이라는 수식을 붙이기에 손색이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밤 미국에서 발표한 새 노트북 얘기다. 이름은 ‘서피스북’이다. 노트북을 재창조한 이들로 역사에 기록될 업체는 기존 노트북 제조업체가 아니라 MS일지도 모르겠다. 이게 혁신이 아니면, 무엇이 혁신이란 말인가. 로봇팔 닮은 ‘다이나믹 풀크럼 힌지’ 제품의 다른 특징은 뒤로 미루고, 힌지를 먼저 보자. 서피스북에는 실제 양산돼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제품이 맞나 의심될 정도로 독특한 힌지가 적용돼 있다. MS의 서피스북 소개 영상을 보면 ‘다이나믹 풀크럼 힌지(Dynamic Fulcrum Hinge)’라는 이름이 붙어 있는데, 마치 SF영화에 등장하는 로봇의 다관절 팔처럼 생겼다. 4개의 관절이 물려 있는 형태로 접을 땐 둥글게 말리고, 펼 때는 곧게 펴진다. 서피스북은 모니터 부분을 분리할 수 있도록...

MS

[써보니] ‘서피스프로3’, 완숙이라 아쉬워라

MS의 '서피스' 시리즈는 출발부터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제품이었습니다. '서피스프로’와 ‘서피스RT’로 나뉜 제품군은 사용자를 헷갈리게 했고, 컨버터블 콘셉트도 어설프기 짝이 없었죠. 무려 1조원에 이른다는 MS의 손실처리 재무제표가 초기 서피스 시리즈의 실패를 대변한 셈이 됐습니다. 그럼에도 서피스만이 가진 매력은 흘러넘칩니다. 특히 세 번째 버전에 이르러서는 서피스 시리즈가 비로소 완성됐다고 말해도 좋을 정도로 말이죠. 충분히 가볍고, 동시에 빠릅니다. 업무나 엔터테인먼트 어디에서나 어울리지만, 작고 날렵하기까지 하지요. 한 손에 들고 소파에 앉아도 완전한 PC 경험을 누릴 수 있으니 기존 노트북에서는 경험하기 어려운 장점이 있음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그 장점이 사용자들로 하여금 서피스 시리즈에 관심을 갖도록 할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그 얘기를 해볼까 합니다. 익숙하지만, 불편함. 낯설면서도 편리함이...

MS

7인치급 윈도우 태블릿 나온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7~8인치급 크기의 소형 윈도우 태블릿 PC를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피터 클라인 MS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미국 현지시각으로 4월18일 실적발표 자리에서 직접 말한 내용이다. 그동안 MS의 '윈도우8' 혹은 '윈도우RT'를 탑재해 출시된 태블릿 PC는 10인치 이상 화면을 가진 제품들이었다. MS가 직접 팔고 있는 '서피스' 시리즈도 10.6인치다. 7~8인치급 소형 윈도우 태블릿 PC가 나오면, 애플의 '아이패드 미니'나 안드로이드의 소형 태블릿 PC와 경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피터 클라인 CFO는 MS 실적발표를 통해 "윈도우가 탑재된 작은 크기의 터치형 기기를 몇 달 안에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구체적인 시기는 알 수 없지만, 올해 안에 출시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소형 윈도우 태블릿 PC는 OS도 바꿔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아직...

블루스택

윈도우8 태블릿에서 안드로이드 앱 쓰자

블루스택이 만든 '안드로이드 앱 플레이어' 윈도우8 버전이 나왔다. 미국 소프트웨어 벤처업체 블루스택이 홈페이지를 통해 2월13일, 마이크로소프트(MS) 태블릿 PC '서피스 프로'에서 이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앱 플레이어를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앱 플레이어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용으로 제작된 응용프로그램(앱)을 윈도우 기반 PC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소프트웨어다. 쉽게 말해 '카카오톡'을 PC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는 얘기다. 지난 2011년부터 개발해 왔으니 느릿느릿 해를 넘겨 꼬박 3년 동안 개발하고 있는 프로젝트다. 3년이 지나는 동안 안드로이드 앱 플레이어는 아직도 '베타' 꼬리표를 못 떼고 있다. 만족할만한 경험을 주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윈도우8 버전이 나오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 '안드로이드 앱 플레이어' 홈 화면 '서피스 프로'에서 안드로이드 앱 돌려볼까 블루스택은...

HTC

HTC, 윈도우8 태블릿 만든다

대만 스마트폰 제조업체 HTC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새 운영체제(OS) '윈도우8'을 탑재한 태블릿 PC를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HTC는 전화 통화 기능을 포함한 윈도우8 태블릿 PC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이 HTC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현지시각으로 12월22일 전했다. 이 관계자는 HTC가 이미 2012년 초 12인치와 7인치급 제품을 통해 윈도우8을 시험했다고 전했다. 아직 일반에 공개된 계획은 아니지만, 오는 2013년 3분기 안으로 실제 제품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HTC의 7인치급 윈도우8 태블릿 PC에는 전화 기능이 포함될 예정이다. 윈도우8 태블릿 PC 중 처음으로 시도되는 화면 크기이기도 하다. HTC는 7인치 윈도우8 제품을 통해 애플의 '아이패드 미니'나 아마존의 '킨들파이어', 구글 '넥서스7' 등이 선점하고 있는 저가형 태블릿 PC...

MS

삼성, 델…윈도우8 태블릿 만드는 중

이제 조금만 더 기다리면 된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차세대 운영체제(OS) '윈도우8' 정식 출시일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MS가 윈도우8 태블릿 PC를 만들 제조업체를 발표했다. 국내에선 삼성전자가 윈도우8 태블릿 PC를 만들고 있다. 델과 에이수스(ASUS), 레노버, 도시바, 에이서도 윈도우8 태블릿 PC를 출시할 예정이다. 스티브 시놉스키 MS 윈도우 부문 사장은 현지시각으로 8월14일, MS 개발자 네트워크 사이트를 통해 "더 성능이 높고, 신뢰할 수 있으며, 배터리도 오래가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제조업체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라며 "ARM 플랫폼으로 PC 경험이 확장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 윈도우8 RT 태블릿 PC. 에이수스 제품. 삼성전자와 델, 에이수스, 레노버, 도시바, 에이서가 만들고 있는 윈도우8 태블릿 PC는 ARM SoC로 동작하는 제품이다. 태블릿 PC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