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LGu+

LGU+, 시각장애인 전용 AI 서비스 개편

LG유플러스가 시각장애인 전용 인공지능(AI) 서비스를 개편했다. 음성도서 콘텐츠를 1만1천편으로 늘리고 추천 기능을 추가해 사용자 편의 기능을 높였으며, 시각보조앱의 경우 지원 언어를 5개 국어로 확대해 글로벌 진출 기반을 마련했다. 음성 도서 서비스 '책 읽어주는 도서관'에는 도서를 추천해주는 기능이 추가됐다. ‘부동산 투자’, ‘한일관계’ 등과 같은 특정 주제 또는 사회적 이슈에 관련된 도서를 추천해준다. 또 음성도서 서비스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시 듣기, 페이지 수 안내, 책갈피 기능 등을 추가하는 등 사용자 편의 기능을 개선했다. 음성도서 콘텐츠 수도 늘었다. 기존에는 문학, 역사/예술, 학습교재/이료, 아동/청소년, 종교, 순수/기술과학 등 7개 분야(문학/언어를 문학 분야로 통합) 콘텐츠가 제공됐지만, 자기계발/취미, 가정/육아/건강, 인문/사회과학, 시나리오, 육성도서, 기타 분야 등을...

LGu+

LGU+, 시각장애인 위한 음성안내 앱 '설리번+' 출시

LG유플러스가 오는 4월20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시각장애인 음성안내 앱을 선보였다. 사회적 약자를 위한 솔루션을 개발하는 투아트와 함께 '설리번+'를 내놓고,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 향상 지원에 나섰다. 설리번+는 투아트가 개발하고, LG유플러스가 시각장애인 대상 고객 조사, 마케팅, 기술자문, 모바일 접근성 개선 등을 지원했다. 투아트 조수원 대표는 "설리번+는 헬렌켈러의 스승인 앤 설리번 선생님의 이름에서 따온 것으로 설리번+가 시각장애인의 눈과 손이 되어 희망을 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라며 "연내 설리번+의 아이폰 버전을 출시할 예정이며, 유플러스와의 공동 기획을 통해 신규 편의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설리번+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식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음성으로 안내해주는 앱이다. 정확한 시각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인식된 이미지와 주요 단어의 상관관계를 파악하고,...

AUD협동조합

편견을 극복하는 '에이블테크' 스타트업 6곳

'장애를 극복한다'는 표현이 있다. 적절하지 않다. 장애는 극복의 대상이 아니며, 무조건적 배려의 대상 또한 아니다. 장애인이 사회의 수많은 부분에서 직면하는 것은 사회의 편견이며, 다수의 비장애인만을 위한 설계가 만드는 접근성의 부족이다. 극복해야 하는 대상은 편견이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좀 더 보편적인 접근성을 확보하려는 시도도 늘어나고 있다. 이런 분야를 에이블테크 혹은 보조과학기술이라고 부른다. 지난 10월12일 디캠프와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마련한 에이블테크 디파티에서 사회의 편견을 극복하고자 하는 6개의 에이블테크 스타트업을 만났다. 이날 디캠프와 함께 행사를 주최한 정선애 서울시NPO지원센터 센터장은 “에이블테크라는 단어, 처음 봤을 때 신기한 조합이라 생각했다”면서 “달라보이지만 같은 뜻을 향해가는 사람들이 만나 새로운 시너지가 나는 좋은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눈으로 듣는 '쉐어타이핑', AUD 협동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