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삼성전자

"장비사업도 갈길 멀다"…이재용, 6월만 네 번째 현장경영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의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했다. 지난 15일 삼성전자 반도체 및 무선통신 사장단과 연달아 간담회를 가진 후 19일 반도체 연구소, 23일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중장기 전략을 논의하는 등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이 부회장은 경영진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산업 동향,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한 후 제조장비 생산공장을 살펴봤다. 현장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이사 등이 동행했다. 세메스는 1993년 삼성전자가 설립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설비제작 기업이다. 경기도 화성과 충남 천안 등 국내 사업장 2곳에 2000여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