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O2O

세탁특공대, 누적 매출 100억 달성

모바일 세탁 스타트업 세탁특공대가 누적 매출액 100억원을 돌파했다. 2015년 강남에서 첫 선을 보인 세탁특공대는 국내 최초로 세탁물 검수 동영상을 제공하고, 모바일 수선 서비스를 도입한 바 있다. 출시 이후 지금까지 52만7천건의 수거, 배송을 처리해왔다. 세탁특공대는 지난 3년 동안 강남, 서초, 송파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지역을 확장하지 않은 이유는, 몸집을 불리기에 앞서 품질 고도화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세탁특공대는 통합 세탁물류솔루션을 자체 개발했다. 세탁 공정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직영 스마트팩토리도 설립했다. 스마트 팩토리 설립 5개월여 만에 세탁특공대는 서울시, 성남시, 하남시 전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장하게 됐다. 이와 함께 세탁특공대는 요금을 대폭 인하하기로 했다. 기존 표준요금은 강남 지역 기존 세탁소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요금...

O2O

'청소·빨래' 시장에 관심 보이는 스타트업 늘어

국내 1인가구는 2017년 기준 560만명을 넘어섰다. 배우자가 있는 가구 중에서 맞벌이 가구는 545만6천가구로 전체의 44.6%에 달한다. 과거에는 빨래, 청소, 돌봄 등 가사노동이 주부의 몫으로 여겨졌다. 생활상이 달라지고, 주부의 역할도 바뀌었다. 이와 함께 가사노동은 서비스의 영역으로 재편되고 있다. 시장도 몸집이 커지고 있다. 업계 추정에 따르면 가사도우미 시장과 세탁 시장은 오는 2020년 각각 7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관련 스타트업들도 연달아 투자를 유치하며 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 빨래 없는 생활이 찾아온다 국내 세탁 시장은 아직 오프라인 중심으로 형성돼 있다. 시장 규모는 4.5조원 수준이다. 모바일 세탁 주문 점유율은 전체 시장의 0.5% 미만에 불과하다. 미미한 존재감은 스타트업에게는 무기가 될 수 있다. 성장 가능성이 어마어마하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배달앱의...

O2O

중계 혁신 O2O, 어쩌면 착취의 일상화

IT 업계에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사이에서 다리 역할을 하는 서비스가 봇물이다. ‘카카오택시’나 ‘배달의 민족’과 같은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월세방을 찾도록 돕는 부동산 중개 서비스도 있고, 심지어 세탁이나 자동차 수리, 세차를 도와준다는 서비스도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앱)으로 나왔다. 오프라인 서비스인 택시를 스마트폰 앱을 통해 사용자와 연결해 주거나 배달 음식점 주문을 스마트폰으로 대신할 수 있도록 돕는 식이다. 원래 사용자는 배달 음식이 먹고 싶을 때 음식점에 직접 전화를 걸었다. 택시도 마찬가지다. 길가에서 손을 흔드는 것이 택시를 이용하는 첫 번째 과정이다. 이 중간에 기술과 업체가 끼어들었다. 전화 대신 스마트폰으로 주문하라고 권유하고, 손을 흔드는 대신 앱으로 택시를 호출하라고 광고하라고 말한다. “중계 서비스의 착취 우려” 기본적인 질문을 해보자. 이들 업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