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FB

소기업이라면 트위터·페북보단 링크드인

미국에선 링크드인이 소기업에 가장 쓸모있는 소셜미디어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과 비스티지인터내셔널은 미국의 연매출 2천만달러 이하 소기업 835곳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회사가 성장하는 데 가장 도움이 되는 서비스로 응답자의 41%가 링크드인을 꼽았다. 유튜브는 16%, 페이스북 14%, 트위터 3%로 선택을 받았다. 이 조사는 농업과 건설, 금융, 제조, 부동산, 서비스, 유통, 수송 등의 기업을 대상으로 했다. 이 조사에선 '링크드인'이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다. 기업이 소셜미디어를 활용하며 느끼는 효과 중엔 회사 웹사이트 트래픽의 증감이 있는데, 링크드인은 다른 소셜미디어보다 기업이 운영하는 웹사이트로 방문자를 잘 보내준다는 평가를 받았다. 링크드인은 비즈니스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로 불린다. 이용자는 이곳에 자기 프로필, 기업은 회사 소개와 채용 공고를 올리는 곳이다. 링크드인에서 프로필은...

광고

"광고불평등, 들어봤나요?"

TV를 켰는데 마침 광고가 나온다. 유명 연예인이 예쁜 부엌에 놓인 식탁에서 라면 한 그릇을 먹는 모습이 나온다. 시계를 힐끔 쳐다보니 출출할 때가 됐다. 머릿속으로는 얼마 전 사둔 라면이 몇 개 남았는지 세어본다. 그런데 CF에 나온 그 라면은 없다. 귀찮더라도 입맛 당기는 김에 사러 다녀올까 고민이 든다. 박정화 인디씨에프 대표가 말하는 광고의 효과 이야기다. 라면이 TV를 타고 전국에 광고로 노출될 만한 가치가 있는 제품이어서가 아니라, 소비자가 먹고 싶은 마음을 들게 하기 위해, 찾게 하려고 광고를 한다는 뜻이다. 광고로 많이, 자주 노출될수록 많이 알려지고 더 사고 싶어진다는 건데, 그럴 듯한 설명같다. 박정화 대표가 라면 이야기를 꺼낸 건 인디씨에프가 소기업을 위한 광고를 무료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