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CES 2019

arrow_downward최신기사

CES

[CES2019] 세계 최초 폴더블폰, 접었다 펴봤더니

“Where is the foldable phone(폴더블폰 어딨어요)?” 작년 10월 중국 스타트업 로욜(Royole)이 화면이 접히는 폴더블폰을 깜짝 공개했다. 삼성도 화웨이도 아닌 무명 스타트업이 돌연 ‘세계 최초’ 타이틀을 거머쥔 탓에, 전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 관심은 ‘국제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도 이어졌다. CES 2019 개막일인 1월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사우스홀에 위치한 로욜 부스는 세계 최초 폴더블폰을 찾는 인파로 북적였다. 로욜은 원래 스마트폰을 만드는 회사는 아니다. 2012년 스탠포드 공대 졸업생들이 의기투합해 만든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전문업체로, 2014년부터 매년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왔다. ‘플렉스파이(FlexPai)’도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보여주기 위한 연장선상에 있는 제품이라 볼 수 있다. 최초가 대수냐. 잘 만드는 게 중요하지. 지난해까지는 그렇게 생각했지만 세계 최초의 폴더블폰은 없던...

CES

[CES2019] LG '롤러블 올레드TV', 실물은 이런 모습

두루마리처럼 돌돌 말아 쓸 수 있는 올레드(OLED) TV가 공개됐다. LG전자는 미국 소비자가전쇼(CES) 개막 전날인 1월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공개했다. 맨 뒤에 붙은 'R'은 혁신적인(Revolutionary), 롤러블(Rollable), 그리고 공간을 재정의한다(Redefine the Space)는 의미를 담고 있다. https://www.facebook.com/Bloter.net/videos/743979842633398/?__xts__[0]=68.ARA4wFIZ66GyYpP80S6CIo5jtark_JjiaqX7INS7_e6Qke5F6L3Qm0aT8nSIchnrblnrBUefArmCrk_ZQeG5H1V8lL1c_wfV9wgU2bmHJG1GJxOCPVGXIwPHuh1GpZS1DSFwbN-I1OewljMQ2Zdd5xAeWeC9TWDR4EDtCl59ipDaVSNBCXFHIHU09TengzoQAtrLY6vYG27IIYjp3xHMJt_ypZyZSO7kVdPh1igrTfZUoAJpA4M5hltuW0tGTCB-Mv4QOy7oGWinl6TjBnEOyDotrNJD-BGI93SR7-pW5PMRq0zviFoDVRtfCjiVApOCHbUDCFH2CPVUNcQKlTCS-0T5fSusEb8CntUINg&__tn__=-R TV를 시청할 때는 화면이 위로 올라오고, 시청하지 않을 땐 본체 속에 말아 넣을 수 있다. 가장 큰 미덕은 휴대성이 높아졌다는 것. LG전자 측은 "디스플레이를 보지 않을 때는 화면을 말아 숨김으로써 공간 활용 가치를 높여 기존 디스플레이로는 구현할 수 없는 새로운 가치를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화면을 말면 이동 및 설치가 용이해지고 소비자의 사용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화면 크기와...

CES

[CES2019] 귀여움이 무기, 올해도 '반려봇' 눈길

세계 최대 IT 전시회 중 하나인 소비자가전쇼(CES)가 오는 1월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을 올린다. 공식 개막 이틀 전인 6일 CES는 전시에 참여하는 일부 부스를 미리 관람할 수 있는 공식 미디어 행사 ‘CES 언베일드 라스베이거스’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눈길을 끈 것은 CES 단골 손님, 동반자 로봇이었다. 지난 CES 2018에서는 소니의 로봇 개, ‘아이보’가 관람객의 시선을 끌었다면 올해 사전 공개 행사에서는 스타트업 '그루브X'의 동반자 로봇 ‘러봇(Lovot)’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2015년 설립된 일본 스타트업 그루브X가 내놓은 이 동반자 로봇은 반려동물처럼 사람을 졸졸 따라다닌다. 사람 발치에 다가와 큰 눈으로 올려다보고, 손을 버둥거린다. 자신을 안아 달라는 의미다. 꼭 다가오기만 하는 건 아니다. 한 관람객이 러봇을 끌어...

CES

[CES2012] 한눈에 보는 CES 역사

현지시각으로 1월10일부터~1월1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국제소비자가전쇼(CES) 2012′가 시작됩니다. 올해 CES엔 전세계 2700여개 업체가 2만개 이상의 제품을 선보일 계획입니다. 전시회 참여 인원도 15만명에 육박할 것이라고 하는군요. 많은 호텔이 이미 동이나 있고 라스베이거스로 향하는 항공기 좌석이 동이났다는 소식도 들려옵니다. 매년 열리는 이 가전쇼에 대해 알아보기 쉬운 자료가 공개되었습니다. 소터블에서 위키의 CES 자료들과 그간의 자료를 취합해 멋진 CES 역사와 관련된 인포그래픽을 공개했습니다. 자료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자료 : 소터블) CES 행사가 1967년에 시작되었군요. 제가 태어나기 4년 전입니다. 46년이나 된 아주 오래된 행사군요. CES 행사와 관련된 장소는 28개의 풋볼 경기장 크기랍니다. 1970년 VCR이 첫 소개됐고, 74년에는 레이저디스크가 그 모습을 드러냈군요. 1981년에는 CD와 캠코더가 등장했고, 1988년에는...

CES 2012

[CES2012] 미리 짚어보는 5대 관전포인트

2012년 새해가 시작되자마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는 대규모 '쇼' 준비가 한창이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10일부터 전세계 최대규모 가전제품 전시회 '국제소비자가전쇼(CES) 2012'가 장막을 걷는다.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 동안 열릴 CES 2012는 올해 IT 업계가 준비하고 있는 IT 제품 전략과 기발한 IT 상상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다. 올해 CES엔 전세계 2700여개 IT 업체가 참석할 예정이다. CES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를 다녀갈 인파도 15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스케일에 압도당하면 핵심을 놓치기 일쑤고, 아는 만큼 보이는 건 역사뿐만이 아니다. 요점을 미리 알고 있다면, 올해 CES에서 만날 IT 트렌트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올해 CES에서 주목해야 할 '핫' 한 IT 키워드를 뽑아봤다. ■ 스마트TV와 구글TV CES 행사의 초점이 소비자...

마이크로소프트

MS “CES 참가, 2012년이 마지막”

세계 최대 IT행사 중 하나로 꼽히는 소비자가전쇼(CES)에서 더 이상 마이크로소프트(MS)의 발표를 들을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 MS는 12월21일(현지기준) 자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2013년부터 CES에 참가하지 않겠다”라고 선언했다. 2012년 CES 참가가 마지막이 될 것이며 2013년부터는 기조연설에 나서지도, 전시 부스를 운영하지도 않겠다고 밝혔다. 20년 동안 계속됐던 CES와의 인연을 마무리하고 새롭게 시작하겠다는 뜻이다. 프랭크 쇼 MS 부사장은 “급속도로 변하는 IT 환경을 어떻게 하면 고객들에게 좀 더 적절하게 전달할 수 있을까를 계속 고민해 왔다”라며 “불행히도 CES행사가 열리는 1월은 MS의 전략을 소개하기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해 ‘CES불참’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됐다”라고 말했다. MS는 그 대신 애플처럼 독자적인 마케팅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MS는 이벤트, 매장, 소셜미디어,...

CES

MS, X박스로 IPTV 쏜다

세계 최대 SW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가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소비자가전쇼(CES)2007에서 디지털 거실 장악을 위한 밑그림을 공개했다.  홈 서버와 IPTV 기능을 장착한 비디오 게임 콘솔 X박스360이 핵심이다. MS 보도자료를 보니 윈도 홈 서버 소프트웨어를 장착하게 될 가정용 서버는 올해 연말쯤 본격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휴렛패커드(HP)가 내놓게될 미디어 스마트 서버가 대표적이다. Microsoft Unveils Wave of New Products and Services at CES 빌 게이츠 MS 회장은 CES 기조 연설에서 홈 서버 청사진을 밝혔는데, 그가 공개한 홈 네트워크 장비는 가격이 400~500달러 수준이라고 한다. IPTV+X박스 MS가 CES에서 발표한 것중 나의 시선을 가장 사로잡은 것은 X박스를 통해 IPTV를 볼 수 있게 한다는 것이었다.  MS 엔터테인먼트 기기를 총괄하는 바흐 사장은 CES에서 X박스360에서 제공되는 IPTV는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