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csr

티몬 소셜기부, 5년 연속 1억원 돌파

티몬의 '소셜기부'가 연누적 기부액 1억원을 넘어섰다. 5년 연속 이룬 성과다. 10·20대 기부 참여율도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었고, 기부 총액은 3배 증가했다. 소셜기부는 티몬이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창립 첫 해인 2010년부터 비영리단체들과 함께 소외계층을 위한 모금 형태로 운영해왔다. 사회적기업의 판로 개척에서 시작해 지금은 도움이 필요한 가정을 선정해 모금한 뒤 기부금 전액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티몬은 올해 11월 기준으로 올해 기부금 총액이 1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올해는 특히 1020 젊은 세대 참여가 늘었다. 티몬 분석에 따르면 10·20대의 소셜기부 모금액은 지난해보다 236%, 참여자 수도 111% 늘었다. 전체 모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5%에서 올해 19%로 커졌다. 티몬은 젊은층 참여가 늘어난 이유를 "소셜기부가 2천원, 5천원, 1만원의...

csr

클릭으로 기부하는 ‘소셜 나비효과’ 플랫폼, 쉐어앤케어

올해 18살인 준호의 몸무게는 겨우 20kg다. 준호는 4살 때부터 만성신부전증으로 신장투석을 받으며 살아왔다. 장기간 신장투석을 하며 여러 합병증이 왔다. 또래보다 턱없이 낮은 몸무게도 이 때문이다. 오랜 기간 아픈 아이가 있는 집은 경제적으로도 큰 부담을 겪는다. 준호 어머니는 치료비 부담을 덜기 위해 방송에도 출연해 ARS 모금도 시도했다. 660만원이 모였다. 방송임에도 그리 많은 돈이 모이지 않았다. 인기가 없는 프로그램이고, 사람들이 많은 보는 시간대에 편성되지도 않아서다. ARS 모금 자체가 떨어지고 있는 추이인 탓도 있다. 그 660만원을 모으기 위해 준호 어머님은 아픈 속을 다 내놓고 방송 촬영에 응해야 했다. 한편, 페이스북을 기반으로 기업과 시민단체를 연결하는 공유 기부 플랫폼 쉐어앤케어에 준호의 사연이 올라오자 캠페인 발행...

kth

[주간SNS동향] 애플, 주소록 빼가는 앱 단속 본격화

애플, "이용자 주소록 정보 빼갈 때는 사전 허락 받아야" 애플은 이용자의 주소록 정보를 빼갈 때 "위치정보처럼 이용자의 사전 허락이 필요하다"라고 2월15일 올싱즈디지털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최근 인기있는 SNS 앱이 휴대폰 주소록 정보를 무단으로 활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모바일 SNS 패스를 시작으로, 트위터와 포스퀘어, 옐프, 인스타그램이 이용자에게 명확한 허락을 구하지 않고 휴대폰 주소록에 접근해 해당 정보를 자사 서버로 전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미국 의회 의원 2명이 팀 쿡 애플 CEO에게 애플의 방침과 현재 이용자 주소록 정보를 활용하는 앱이 무엇인지를 묻는 공개 서한을 보냈다. 문제가 된 업체들은 이용자에게 친구를 찾아주거나 혹은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주소록 정보를 활용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들 업체는...

따뜻한 디지털

티몬, 사회적기업 지원 캠페인 '소셜 기부' 시작

티켓몬스터(이하 '티몬')가 사회적기업을 위해 자사 플랫폼을 기부한다. 티몬 트래픽을 활용해 사회적기업 상품 판매와 홍보 채널을 제공한다는 소식이다. 중소규모 기업이나 사회적기업은 좋은 일을 하면서 수익도 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무엇보다 홍보가 중요하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생산원가로 인해 마케팅이나 홍보에 투자할 여력이 부족한 곳이 적잖다. 요즘 소셜쇼핑 서비스가 앞다퉈 진행하는 '반값 할인' 조건으로 물건을 공급하기란 마진이나 생산능력을 따져볼 때 현실적으로 어려운 형편이다. 티몬은 이를 감안해 웹사이트에서 '소셜 기부'(So speCial Give)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한다. 50% 이상 대규모 할인행사를 진행할 수 없는 사회적기업이 티몬 서비스를 통해 제품과 서비스를 알리도록 돕고 수수료도 일체 부담하지 않는다. 상품을 팔고 수익 일부를 사회단체에 기부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꾸준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