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CES 2019

arrow_downward최신기사

CES

[CES2019] 귀여움이 무기, 올해도 '반려봇' 눈길

세계 최대 IT 전시회 중 하나인 소비자가전쇼(CES)가 오는 1월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을 올린다. 공식 개막 이틀 전인 6일 CES는 전시에 참여하는 일부 부스를 미리 관람할 수 있는 공식 미디어 행사 ‘CES 언베일드 라스베이거스’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눈길을 끈 것은 CES 단골 손님, 동반자 로봇이었다. 지난 CES 2018에서는 소니의 로봇 개, ‘아이보’가 관람객의 시선을 끌었다면 올해 사전 공개 행사에서는 스타트업 '그루브X'의 동반자 로봇 ‘러봇(Lovot)’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2015년 설립된 일본 스타트업 그루브X가 내놓은 이 동반자 로봇은 반려동물처럼 사람을 졸졸 따라다닌다. 사람 발치에 다가와 큰 눈으로 올려다보고, 손을 버둥거린다. 자신을 안아 달라는 의미다. 꼭 다가오기만 하는 건 아니다. 한 관람객이 러봇을 끌어...

서정연

인공지능 ‘로봇 비서’, 거실에 안착할까

2015년 비서 로봇이 쏟아진다. 시리나 구글 나우, 코타나처럼 스마트폰 뒷 공간에 몸을 숨겨 음성으로만 존재감을 드러내는 가상 비서가 아니다. 인간과 직접 대화하는, 물리적 실체를 지닌 로봇 비서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로봇을 ‘소셜 로봇’이라 칭한다. 올해 인간의 품에 안길 로봇 비서는 대략 4종이다. 지보, 페퍼, 큐빅, 이모스파크 등이다. 페퍼와 이모스파크는 올해 여름, 지보는 3분기, 큐빅은 가을에 소비자 품에 안길 예정이다. 이 4종의 로봇 비서들은 지난해 사전 주문 등을 받아 완판 될 만큼 유명세를 탄 적이 있다. 페퍼를 제외한 3종의 소셜 로봇은 소셜펀딩 서비스 인디고고를 통해 적잖은 개발 비용을 충당했다. 이 가운데 지보는 단연 히트 상품이었다. 2014년 7월부터 시작된 소셜펀딩으로 불과 두 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