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eVTOL

2020년 '뜨는' 우버 항공택시, 출시 후보국은?

우버가 ‘항공택시’를 최초로 출시할 후보국가를 선정해 공개했다. 우리나라는 물망에 오르지 않았지만, 적어도 5년 이내에 이웃나라 일본에 가면 상공을 가로지르는 항공택시를 구경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우버는 8월30일 일본에서 열린 ‘우버 아태지역 엘러베이트 엑스포 2018’에서 항공택시 '우버에어' 최초 출시 후보 지역으로 일본, 인도, 프랑스, 호주, 브라질 총 5개 국가를 최종 선정해 발표했다. 앞서 우버는 미국 댈라스와 로스앤젤레스에서 우버에어 서비스를 가장 먼저 출시한다고 밝혔다. https://youtu.be/JuWOUEFB_IQ 우버는 2016년부터 무인항공운송사업 ‘우버 엘러베이트’를 추진하고 있다. 수직이착륙기를 활용해 도시의 이동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것이 목표였다. 지난 5월 우버는 지상 300-600m 상공을 시속 241km에서 최대 321km로 이동하는 전기수직이착륙(eVTOL) 항공택시 우버에어 시제품을 처음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우버는 항공택시 요금이 우버의 고급...

구글

키티호크, 물 위를 나는 플라잉카 공개

자동차가 빌딩 숲속을 누비고 물 위를 마음껏 날아다닌다. 상상도, 공상과학(SF) 영화도 아니다.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들이다. 차량공유 기업 우버는 수직이착륙기를 개발해 항공 교통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했고, 두바이에서는 올 7월부터 항공 택시가 실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에는 호수 위를 날아다니는 자동차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4월25일 ‘플라잉카’ 스타트업 키티호크의 첫 번째 플라잉카인 키티 호크 플라이어가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호수 위를 주행하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키티호크는 래리 페이지 구글 공동 창업자가 투자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이번에 선보인 키티호크 플라이어는 물 위를 날아다니도록 설계됐다. 일종의 ‘비행하는 제트스키’다. 키티호크 플라이어는 8개의 로터가 장착된 완전전기식 기체로, 무게는 약 220파운드다. 바닥에는 2개의 ‘폰툰’이 달려 있다. 폰툰은 부유구조체다....

VTOL

우버, 항공기 출퇴근 시대 열까

차량공유 서비스 우버가 ‘우버 엘리베이트’라는 미래 프로젝트를 지난 10월27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우버 엘리베이트는 ‘수직이착륙기(VTOL : Vertical Take-off and Landing)’ 항공기를 활용해 온디맨드 도시 항공 교통을 가능하게 만들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제프 홀든 우버 최고제품책임자(CPO)는 “온디맨드 항공 교통은 도시에서의 이동성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킬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라고 우버 엘리베이트 프로젝트의 의의를 소개했다. 길에서 버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면 도심지는 집값이 비싸 거주지는 외곽지역으로 자꾸만 밀려나고 있다. 집과 일터가 멀어지다 보니 항상 통근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 통근시간은 삶의 질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버스가 한적하기라도 하면 편하게 쉴 수라도 있지만, 대체로 앉기는커녕 제대로 서 있을 자리 하나 마련하기 어렵다. 부채의 사북자리에 선 마냥 옹색하게 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