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스냅

증강현실(AR) 리더가 되려는 스냅

사진·동영상 공유 서비스를 하는 스냅이 새 스마트 선글라스 '스펙터클3'를 발표했다. 사진과 동영상 3D 촬영 기능을 더한 새 모델이 전작의 실패를 딛고 사람들의 이목을 끌 수 있을까. 2017년 나온 1세대 스펙터클은 스냅봇이라는 노란색 외눈박이 자판기에서 판매되는 독특한 방식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129달러를 지불하면 마음에 드는 컬러의 선글라스를 구입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인기몰이에 실패하며 스냅에 손실 4천만달러(약 481억원)를 안겼다. 그리고 2018년 4월 나온 2세대는 해상도가 향상되고 카메라 렌즈는 잘 보이지 않게 설계를 다시 했다. 같은 해 9월에는 정말 선글라스처럼 생긴 2종류의 새 디자인을 공개한다. 패밀리 레스토랑 계산대 옆에서나 볼법한 장난감이 아닌 쇼핑몰에서 판매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디자인으로 나왔다. "트렌디 디자인+증강현실" 8월13일(현지시간) 공개된 3세대...

스냅

"아직도 스냅챗 쓰는 사람?" 트윗 하나에 스냅 주가 폭락

유행은 언제나 변한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도 이를 피할 순 없다. 대표적으로 스냅챗이 그렇다. 스냅챗은 페이스북으로 귀결되던 미국 SNS 시장에서 혜성처럼 등장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의 인수 제안을 거절하고 2017년 초 성공적인 기업공개(IPO)까지 마친 바 있다. 하지만 스냅챗이 흔들린다는 소식은 그 후 꾸준히 들려왔다. 연이은 실적 부진으로 기업가치가 폭락했다가, 다행히 지난 4분기 실적 발표에서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 주가가 폭등하기도 했다. 실적과 유행은 즉각 일치하지 않는다. 지난 하반기를 기점으로 기사회생하는 듯했지만, 이용자 이탈을 막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미국 유명인의 '요즘 누가 스냅챗을 쓰냐'는 트윗 하나로 회사의 시가총액이 흔들리는 지경에 왔기 때문이다. <더버지>는 모델 겸 인플루언서인 카일리 제너가 "아직도 스냅챗을 쓰는 사람이...

SNS

스냅챗 리모델링 중…"소셜 분리하고, 미디어 강화"

지난 3월 기업공개(IPO) 이후로 계속해서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는 스냅챗이 새로운 리모델링 전략을 내놓았다. 단순히 디자인 및 애플리케이션 새 버전을 구상하는 것을 넘어서서 전체적인 서비스 재구성에 나선다. 에반 스피겔 스냅챗 CEO는 11월29일(현지시간) 미국 미디어 스타트업 엑시오스에 작성한 기고문을 통해 "그동안 스냅챗은 친구들과 시각적인 메시지를 주고받는 소셜 미디어 서비스로 간주됐지만, 앞으로는 카메라로 자기를 더 표현할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스냅챗은 올해 4분기 내내 신규 가입자 수와 주가에서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에반 스피겔이 말한 전략은 '뉴스피드'보다는 '콘텐츠'에 집중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경쟁 서비스 업체들에 비유하자면, 페이스북이 아니라 차라리 유튜브가 되겠다는 말이다. 에반 스피겔은 먼저 그동안 소셜 기반의 서비스들에 있었던 사회적...

스냅

스냅, 2분기 연속 실망스러운 성적표

하루가 멀다하고 변화를 맞이하는 소셜 업계의 분위기는 여전하다. 그래서 잠깐만 방심해도 크게 흔들리기 일수다. 스냅이 그 위기를 맞이했다.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하더니 잦아질 틈이 보이지 않는다. 스냅은 8월10일(현지시간) 실망스러운 1분기 실적을 이겨내지 못한 2분기 실적을 내놓았다. 스냅은 2017년 2분기에 4억4천만달러, 우리돈 약 5천억원 규모의 순손실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신규 가입자 수나 매출에 있어서도 투자자들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 해당 소식을 들은 주식 거래가는 한때 17%까지 하락했다. 스냅은 이번 2분기에서 700만명의 신규 사용자를 확보했다. 1분기에 800만명을 추가했던 것에 비해 100만명 정도 하락한 수치다. <레코드> 등 외신은 스냅의 투자자들이 2분기에 1천만명에 가까운 신규 가입자 수를 원했다고 말했다. 매출 역시 기대치에 못 미쳤다. 스냅은 1억8170천만달러의 매출을과...

구글

"구글, 300억달러에 스냅 인수 제안했다"

구글이 스냅을 눈독 들이고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그것도 지난해부터 꾸준히 러브콜을 보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8월3일(현지시간) 구글이 2016년 초부터 여러 차례 스냅을 인수하기 위해 300억달러, 우리돈 33조7천억원 수준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스냅은 회사 매각을 거절하고 올해 초 기업공개(IPO)를 마쳤다.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해당 사실은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이미 기업 관계자들에게 공공연한 사실이었다. 구글의 첫 번째 인수 제안은 스냅챗이 스냅으로 이름을 바꾸기 이전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5월 스냅이 시리즈F 투자를 모으던 시기부터 구글은 알파벳의 투자회사인 구글캐피탈을 통해 꾸준히 제안을 해왔다. 300억달러 규모에 관한 이야기가 나온 것은 스냅이 올해 3월 IPO를 앞두고 있던 때다. 스냅은 구글의 인수 거절 이후 지난 3월2일 뉴욕 증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