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비서

스마트폰으로 '카카오미니' 음성인식 기능 쓸 수 있다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 없이 스마트폰으로도 카카오의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능을 쓸 수 있게 됐다. 음성 명령으로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거나 읽는 것도 가능하다. 카카오는 6월18일 자사 AI 플랫폼 '카카오i'를 탑재한 '헤이카카오' 앱 2.0을 출시했다. 카카오미니에서 쓸 수 있는 음성 명령 기능을 추가한 점이 특징이다. 기존 헤이카카오 앱은 카카오미니와 연동해 사용 설정을 돕는 용도로 활용됐다. 헤이카카오 앱 2.0은 음성인식 기능을 바탕으로 ▲실시간 음악 인식 및 재생 ▲날씨, 주식, 인물 정보 ▲카카오톡 전송 ▲새로 온 카카오톡 메시지 읽어주기 ▲라디오 청취 등을 제공한다. 헤이카카오 앱은 구글플레이나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으며, 앱을 실행하고 "헤이카카오"라고 부르거나 화면을 터치하면 음성인식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자동차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는...

AI 스피커

카카오, AI 스피커 '카카오미니C' 고음질 업데이트

카카오가 5월8일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C'의 스피커 성능을 업데이트한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새로운 사운드 알고리즘을 적용하고 음질을 개선하는 방식이다. 카카오는 미국 소재 음향 전문 회사 굿헤르츠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굿헤르츠의 사운드 알고리즘을 카카오미니C에 적용해 음성과 음폭 기능을 크게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용자들은 현장감 있는 고음질 음성과 폭넓은 음역대 음악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스피커 성능 업데이트는 멜론 스트리밍뿐만 아니라 블루투스를 통해 재생되는 음악, 동화 읽어주기, 라디오 듣기 기능 등에 모두 적용됐다. 굿헤르츠 사운드 알고리즘은 카카오미니C에 내장된 프로세서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음질을 개선한다. 카카오에 따르면 특히 음성, 음악의 저음, 고음 부분을 이전보다 훨씬 세밀하게 표현한다. 또 무리한 재생을 실시간으로 감시해 스피커 손상을 줄여준다. 이번 업데이트는...

ai

카카오, 이동성 강화된 AI 스피커 '카카오미니C' 출시

카카오의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가 이동성을 높여 재출격한다. 배터리팩이 새롭게 적용돼 선 없이 자유롭게 쓸 수 있게 됐다. 기존 카카오미니는 배터리가 내장돼 있지 않아 전원을 연결해 쓸 수밖에 없었다. 또 멀리서도 음성 명령을 할 수 있도록 리모컨이 추가됐다. 카카오는 8월27일 카카오미니의 기능을 개선한 '카카오미니C'를 9월10일부터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미니C는 신규 액세서리인 충전식 배터리 '포터블팩'과 기기와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음성 명령을 할 수 있는 '보이스 리모트'를 지원한다. 다른 사양은 기존 카카오미니와 동일하다. 기기를 꾸밀 수 있는 카카오프렌즈 스폐셜 피규어도 기존 2종에서 총 7종으로 늘었다. 카카오미니C는 기존 제품의 불편사항을 개선한 일종의 마이너 업그레이드 제품이다. 디자인이나 큰 사양 변경 없이 이용자들이 지적해온 이동성이 추가됐다. 충전식...

ai

네이버 AI 스피커, 이번엔 '도라에몽'

네이버가 '도라에몽' 모양의 스마트스피커를 내놓았다. 기존 '프렌즈 미니'에 도라에몽 캐릭터를 입힌 형태다. 전반적인 기능은 프렌즈 미니와 같지만, 도라에몽 목소리로 대화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네이버는 '프렌즈 미니 도라에몽 에디션'을 8월27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프렌즈 미니 도라에몽은 지난 6월 일본에서 먼저 선보인 바 있다. 프렌즈 미니는 네이버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스피커의 세 번째 라인업으로, 지난 4월 출시됐다. '프렌즈'의 절반 크기에 전력 효율을 개선해 휴대성을 높인 제품이다. 프렌즈 미니는 라인프렌즈의 '브라운'과 '샐리', 유니버셜 스튜디오의 '미니언즈' 캐릭터를 적용해 출시된 바 있다. 프렌즈 미니 도라에몽의 차별점은 도라에몽 목소리와 대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본 명령어는 기존 클로바 목소리와 같지만, 특정 명령어는 도라에몽 목소리로...

ai

삼성 '갤럭시 홈', AI 스피커 시장에서 성공할까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스피커 '갤럭시 홈'을 깜짝 공개했다. 구글과 아마존이 주도하고 있는 스마트 스피커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셈이다. 각각의 플랫폼 특징을 반영한 '구글 홈'과 '아마존 에코'와 달리 갤럭시 홈은 하이엔드급 스피커 기능을 강조하고 있어 제품 출시 이후 애플의 '홈팟'과 경쟁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8월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노트9' 언팩 행사에서 AI 스피커 갤럭시 홈을 발표했다. 특징은 고품질 오디오다. 삼성은 갤럭시 홈에 대해 "놀라운 사운드와 우아한 디자인"을 결합한 제품으로 소개했다.   6개 스피커, 8개 마이크, 빅스비 2.0 갤럭시 홈에는 삼성의 AI 플랫폼 '빅스비 2.0'이 적용되며 6개의 하만 AKG 스피커와 서브 우퍼, 8개의 마이크가 탑재된다. 이를 통해 공간에 최적화된 고품질 오디오를 제공하고 어디서든...

ai

'러시아의 구글' 얀덱스, 스마트 스피커 공개

‘러시아의 구글’로 불리는 검색엔진 기업 얀덱스도 스마트 스피커 경쟁 대열에 합류했다. 후발주자지만 특징도, 장점도 분명한 제품이다. 얀덱스는 5월29일(현지시간) 스마트 스피커 '얀덱스 스테이션'을 발표했다. 얀덱스 스테이션에는 얀덱스가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비서 '앨리스'가 탑재돼 있다. 국내에는 네이버의 클로바, 카카오의 카카오아이가 있듯 얀덱스 역시 러시아에 특화된 음성인식 비서와 스마트 스피커를 내놓은 것이다. 얀덱스가 지난해 10월 출시한 앨리스는 파파존스 피자를 주문하고, 항공편을 찾아주고, 날씨 및 교통 상황을 확인해주는 등 4천개 이상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얀덱스 스테이션의 특징은 HDMI 출력이 가능하다는 것. 얀덱스 자체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및 기타 사이트에서 영상을 스트리밍할 수 있다. IT 전문매체 <엔가젯>은 “크롬캐스트 같은 미디어 어댑터나 음성인식 TV를 구입하는...

ai

카카오미니, 키즈 유튜버·칭찬 멘트로 동심 잡는다

카카오가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의 키즈 콘텐츠 강화에 나섰다. 동화 주인공의 이름을 아이 이름으로 바꿔 들려주거나, 아이 이름을 부르며 칭찬하는 기능이 핵심이다. 유명 키즈 유튜버들과 계약 체결로 추후 키즈 유튜버가 아이 이름을 불러주는 기능도 추가될 예정이다. 카카오는 5월2일 키즈 맞춤형 콘텐츠를 업데이트한다고 밝혔다. 인터랙티브 동화 50여종과 아이들의 생활 습관을 돕는 칭찬 기능이 5월 중으로 추가될 예정이다. 또 카카오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유명 크리에이터 도티, 잠뜰, 헤이지니, 허팝과 제휴 계약을 맺고 향후 이들의 목소리를 카카오미니에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어린이 식사·양치 습관 교정, 카카오미니가 돕는다 이용자가 카카오미니 설정 앱 ‘헤이카카오’에 자녀 이름을 입력하면, 카카오미니는 올바른 생활 습관 형성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칭찬 멘트에 자녀 이름을...

ai

네이버, 새 스마트 스피커 '프렌즈 미니' 공개

네이버가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스피커의 세 번째 라인업인 ‘프렌즈 미니’를 공개한다. 전작 프렌즈의 반절 크기에, 전력 효율은 좀더 좋아져 휴대성이 높아졌다. 네이버가 프렌즈 미니는 두 번째 스마트스피커 '프렌즈'처럼 라인프렌즈의 브라운과 샐리 캐릭터를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기존 높이 170mm에서 높이 113mm로, 무게는 378g에서 258g으로 전작에 비해 더 작고 가벼워졌다. 연속 재생 시간은 기존 5시간에서 6시간으로 늘었다. 크기가 작아진 만큼 기존 프렌즈보다 음향 크기는 적다. 네이버 관계자는 "프렌즈 볼륨이 10 정도라고 하면 프렌즈 미니는 7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왜 '헤이, 클로바'로 바꿨을까 네이버는 이번 프렌즈 미니부터는 기본 호출명을 '샐리야'에서 ‘헤이, 클로바’로 새롭게 적용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는 클로바의 음성인식 품질을 극대화"하기 위한...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 11월7일 정식 발매

카카오가 11월 7일 오전 11시부터 모바일 커머스 '카카오 선물하기'에서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를 정식 발매한다. 가격은 11만9천원이며, 멜론 정기 결제 이용자에게는 4만9천원에 판매한다. 멜론 신규 가입자나 정기 결제를 이용하지 않는 멜론 가입자는 카카오미니를 4만9천원, 무제한 듣기가 가능한 '멜론 스트리밍 클럽' 6개월 할인 쿠폰 4만원으로 구성한 패키지를 구매할 수 있으며, 구매 고객은 카카오프렌즈 피규어 1종을 선택해서 받을 수 있다. PC·모바일 멜론 6개월 무제한 스트리밍 서비스와 카카오미니를 묶어 8만9천원에 살 수 있는 셈이다. 오프라인에서도 카카오프렌즈 플래그십 스토어 강남·홍대점에서 일부 물량을 구할 수 있다. 스마트스피커인 카카오미니는 카카오톡이 연동돼 메시지를 음성으로 보낼 수 있으며, 재생 중인 음악과 뉴스도 공유할 수 있다. 메시지 수신 현황을 음성으로 안내받을 수 있으며, 나와의 채팅방을 활용해 메모를 보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