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스마트워치

[블로터언팩]‘애플워치6’...‘틀린그림찾기’ 업데이트

매주 일요일, 블로터 기자들이 체험한 IT 기기를 각자의 시각으로 솔직하게 해석해봅니다. 심심하다. 일정한 궤도에 오른 카테고리의 신제품은 설렘이 없다. 특히 최근 애플 제품이 그렇다. 폼팩터 변화 없이 내부 성능에 변화를 주는 '틀린그림찾기'식 업데이트가 계속되고 있는 탓이다. 그래서 애플 제품은 리뷰가 어렵다. 좋긴 한데 전작과 사용자 경험이 크게 다르지 않아 덧붙일 내용이 많지 않다. 탁월한 OS 업데이트 덕에 새롭게 추가된 기능은 대부분 전작에서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마치 산수유의 효능을 설명하는 것 같은 심정으로 기사를 쓰게 된다.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없다. 최근 출시된 '애플워치 시리즈6'도 마찬가지다. 애플워치는 3년째 한결같은 모습이다. 2018년 '애플워치4' 이후 디자인은 변하지 않았다. 변화의 폭은 '애플워치5'보다...

idc

IDC, “올해 세계 웨어러블 기기 출하량 약 4억대”…코로나에도 인기 여전

에어팟, 애플워치 등으로 대표되는 웨어러블 기기의 인기는 코로나19 여파에도 식지 않았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올해 세계 웨어러블 기기 출하량은 3억9600만대로 지난해의 3억4590만대에서 14.5%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IDC는 향후 5년간 전 세계 웨어러블 기기의 연평균 성장률이 12.4%에 달하고, 2024년에는 총 6억3710만대가 출하될 것이라고 25일(현지시간) 예상했다. 특히 올해 상반기는 코로나19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건강에 대한 우려 등으로 웨어러블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생기면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 것으로 파악된다. 하반기 역시 이러한 추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여러 업체의 신제품이 연이어 출시됨에 따라 올해 웨어러블 출하량은 거의 4억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건강과 관련된 서비스도 수요를 늘리고 있다. 애플 피트니스 플러스, 아마존 할로 밴드, 핏빗 프리미엄 등의...

스마트워치

'애플워치6·SE' 29일 국내 출시...30만원대부터

애플이 '애플워치6'와 '애플워치SE'를 29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전 주문은 23일 오후 3시부터 애플 공식 사이트 및 애플스토어 앱에서 진행할 수 있다. 애플 공인 리셀러와 이동통신사를 통해서도 판매된다. 22일 애플코리아는 "대한민국 고객들께 혁신적인 건강 및 피트니스 기능을 선보이는 애플워치6와 디자인, 기능 그리고 가격의 천상의 조합을 제공하는 애플워치SE를 선보이게 됐다"라며 애플워치 신제품 국내 출시일을 발표했다.   지난 15(현지시간) 애플 신제품 발표 행사를 통해 공개된 애플워치6는 헬스케어 기능을 강화한 제품이다. ‘애플워치4’에서 시작된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혈중 산소포화도 측정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한 점이 특징이다. 애플은 애플워치6를 통해 이용자의 혈중 산소포화도(SpO2)를 언제든 간편히 측정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혈중 산소포화도는 혈액이 신체에 산소를 얼마나...

갤럭시언팩 2020

커가는 스마트워치 시장...삼성 ‘갤럭시워치3’ 출격

전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내달 '갤럭시워치3'를 출시해 글로벌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전망이다. 8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은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스마트워치 최대 시장인 북미 지역은 글로벌 평균보다 높은 30%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중남미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두 자릿수 성장을 보였다. 전체 시장에서 약 3% 수준에 불과한 인도는 전년 동기 대비 약 2.5배 성장하며 높은 성장 가능성을 나타냈다. 1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은 약 1780만대 규모다. 스마트폰 시장의 5% 수준에 불과하지만, 헬스케어·피트니스 기능을 강화하며 꾸준히 성장 잠재력을 보여주고 있다. 현재 스마트워치 시장의 절대 강자는 애플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애플워치는...

반도체

퀄컴, 스마트워치 전용 프로세서 신제품 출시

퀄컴이 스마트워치 전용 프로세서 제품군을 새로 출시한다고 6월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테크크런치> 등에 따르면 새로 선보이는 제품은 스냅드래곤 웨어 4100/4100+(Snapdragon Wear 4100/4100+) 등 2종이며 즉시 출하 가능하다. 이들 제품은 안드로이드 웨어 생태계의 성장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테크크런치>는 풀이했다. '올웨이즈-온' 성능에 주력, 화면을 끄지 않고 최소한의 정보를 표시하는 앰비언트 모드(ambient mode)를 더 풍부하게 하면서 에너지 효율을 높이면서 수면의 질 측정 기능 등을 더욱 활성화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퀄컴은 스냅드래곤4100이 전작인 스냅드래곤3100 대비 고성능 기능 실행과 속도는 85% 개선되고, 카메라 해상도도 1천600만화소로 기존 800만화소 대비 2배 높다고 밝혔다. 이밖에 12나노(nm) 공정으로 생산하며 Arm 코어텍스-A53를 기반으로 LPDDR3 메모리, 퀄컴 아드레노 A504 GPU 등도...

갤럭시워치3

애플워치, 올해 1분기 시장점유율 44%...삼성 10%

'애플워치'가 스마트워치 시장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26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은 올해 1분기 전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4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3%p 상승한 수치다. 삼성은 10%의 점유율 기록하며 2위를 유지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020년 1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하며 약 1780만대의 제품이 판매됐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 양상을 보이는 것과는 다르게, 스마트워치 시장은 빠른 성장세를 나타내는 모습이다. 이 같은 스마트워치 시장의 성장에 대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스마트워치에 탑재된 심박수 측정, 운동 트래킹 등의 기능들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었고, 평균제품가격 20만원대의 경제성과 다양한 디자인으로 인한 소비자의 패션 욕구 충족 및 패션 아이템으로의 인식 확산...

ECG

삼성, 혈압측정 앱 출시...'갤럭시워치 액티브2'로 이용 가능

삼성전자가 혈압 측정 앱 '삼성 헬스 모니터'를 18일 출시한다. 삼성 헬스 모니터는 '갤럭시 워치 액티브2' 등 스마트워치를 통해 간편하게 혈압을 측정할 수 있는 모바일 앱으로,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MFDS)로부터 소프트웨어 의료기기(SaMD) 허가를 받았다. 삼성 헬스 모니터는 팔에 착용해 혈관 수축기와 이완기 혈압을 측정하는 커프를 사용하지 않고도 혈압을 쉽게 측정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앱 실행 후 최초에는 커프 혈압계로 기준 혈압을 측정한 값을 입력해야 한다. 이후에는 스마트워치의 심박센서를 활용해 간편하게 혈압을 측정할 수 있다.   작동 원리는 스마트워치의 광혈류측정(PPG)과 함께 커프 혈압계 측정값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커프 혈압계 측정값을 기준으로 스마트워치 혈압 측정값을 보정한다. 스마트워치에서 측정한 맥박파형을 기준 혈압과 비교·분석해 혈압 및 맥박수를...

ECG

'애플워치' 심전도 기능 국내 들어오나

애플워치의 심전도(ECG) 기능이 국내에도 적용될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가 지난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소프트웨어 의료기기(SaMD) 방식으로 심전도 측정 앱 허가를 받은 가운데, 최근 애플은 국내 의료기기 GMP 적합성 평가 인증을 획득한 것으로 확인됐다. 심전도 기능은 2018년 '애플워치4'부터 적용됐지만 국내에서는 원격의료 관련 규제로 비활성화 상태로 묶여 있는 상태다. 애플, 식약처 의료기기 GMP 인증 획득 애플은 최근 식약처의 의료기기 GMP 적합 인정을 받은 것으로 2일 확인됐다. 식약처 GMP 심사현황에 따르면 애플은 의료기기 전문 컨설팅 업체 이머고코리아를 통해 생체현상 측정기기 품목으로 2등급 의료기기 GMP 적합 인정을 받았다. 의료기기 GMP 적합 인증은 의료기기 제조업체가 의료기기 설계. 개발, 제조, 시판 후 관리 등 전 과정을...

갤럭시워치

삼성 갤럭시워치 신제품, 미국 전파인증 목록에 포착

삼성 갤럭시워치 신제품에 대한 힌트가 공식 문서를 통해 포착됐다. 5월 30일(현지시간) <폰아레나>와 <엔가젯> 등은 <샘모바일>을 인용해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전파인증(적합성 평가) 목록에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 신제품이 이름을 올렸다고 전했다. 정확한 브랜드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오는 8월 공개 예정인 삼성 갤럭시워치 신제품은 우선 FCC 인증을 통해 45mm 케이스와 함께 선보일 것으로 파악됐다. 이외의 사항은 업계발 소문을 통해 8GB 내부 저장공간, 심전도(ECG)와 혈압 측정 등을 지원한다는 점이 알려졌다. 외신들은 삼성이 갤럭시워치 신제품의 이름을 '갤럭시 워치 액티브3'로 정할 가능성을 제기하면서도 새로운 이름이 등장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ECG

삼성,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국내서도 심전도 기능 열려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에 탑재된 심전도(ECG) 기능이 국내에서도 허용된다. 그동안 심전도 기능은 규제로 묶여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손목시계형 심전도 기기의 길이 열렸고, 삼성전자는 이번에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심전도 측정 앱을 허가받아 올해 3분기부터 해당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1일 식약처로부터 심전도 측정 앱을 소프트웨어 의료기기(SaMD)로 허가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통해 심전도 관리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식약처 허가로 국내에서 스마트워치 기반의 헬스케어 사업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심전도는 기존 광학식 심박 센서보다 더욱 전문적인 심장 모니터링 기능이다. 심장질환 진단에 보조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 애플은 2018년 출시한 ‘애플워치4’에 심전도 기능을 적용해 헬스케어 사업을 강화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