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S21 울트라

[이슈IN]갤럭시 S21 ‘급 나누기’에 실망…“비싼 모델 몰아주기냐”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S21’ 공개 이후 일부 사용자 사이에서 ‘비싼 폰 띄우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가장 가격이 비싼 S21 울트라 모델은 업그레이드가 대폭 이뤄졌으나, 가격이 낮은 모델의 경우 기대에 못 미친다는 이유에서다. 삼성전자는 15일(한국시간) 갤럭시S21(이하 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제품은 3종으로 6.2형 ‘S21’, 6.7형 ‘S21+(플러스)’와 함께 최고급 모델인 6.8형 ‘S21 울트라’로 나뉜다. 이번 갤럭시 시리즈의 특징 중 하나는 가격을 대폭 낮췄다는 것이다. 일반형인 S21 출고가는 99만9900원으로 전작 S20 출고가(124만8000원)보다 25만원 정도 낮다. 한 등급 위인 S21+도 기존의 S20+(135만3000원)보다 15만원 이상 싸다. 최고급형인 S21 울트라는 전작 S20 울트라와 같은 스펙(12GB 램, 256GB 메모리)으로 구성됐지만 가격은 145만2000원으로 14만원가량 인하됐다. 아울러 용량을 늘린 울트라...

kt

갤럭시 S21 사전예약 개시…SKT·KT·LG유플러스 혜택은?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15일부터 21일까지 삼성전자 '갤럭시 S21’ 시리즈의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이통사들은 각자의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며 가입자 확보에 나섰다. SK텔레콤은 다양한 추첨 상품·서비스 제공에 무게를 뒀다. 먼저 SKT의 주요 구독형 서비스 5종(△웨이브 △게임패스얼티밋 △V컬러링 △북스앤데이터 △플로) 온라인 페이지에서 갤럭시 S21 시리즈 구입 고객을 대상으로 한 추첨 이벤트를 진행한다. 15일부터 2월 10일까지 645명을 추첨해 △제네시스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 1개월 구독(189만원 상당) △Xbox 시리즈X 콘솔 △친환경 바를거리 '톤28’ 3개월 구독 △맞춤영양제 '필리’ 3종 3개월 구독 △’꾸까’ 꽃다발 3회 구독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31일까지 T멤버십을 통해 응모한 고객 1000명에겐 △정수기 △공기청정기 △식기세척기 △비데 등 SK매직 인기 가전 월 렌탈료의 20%를...

갤럭시S21

삼성의 쿼드 카메라 활용법…갤럭시 S21 '디렉터스 뷰'

삼성전자가 15일 공개한 '갤럭시 S21' 시리즈의 신규 카메라 기능으로 브이로거 사로잡기에 나선다. 이번 시리즈의 카메라는 전작과 비교해 스펙보단 다양한 촬영 편의 기능 추가·개선에 집중한 것으로 보인다. 무의미한 스펙 업그레이드보단 고성능 카메라를 활용한 다양한 종류의 사용자경험을 제공하려는 삼성의 포석이다. 새로 추가된 기능 중에는 '디렉터스 뷰' 영상 촬영 모드가 눈에 띈다. 디렉터스 뷰는 한 번에 전면이나 후면, 하나의 카메라만 선택해 쓸 수 있다는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의 상식을 깨고 전·후면 카메라 동시 촬영을 지원하는 기능이다. 그렇다고 단순하게 앞뒤 두 개의 화면만 볼 수 있는 게 아니다. 갤럭시 S21 시리즈에 탑재된 망원·광각·초광각 카메라의 다양한 앵글을 모두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다. 사용자는 그 안에서...

CES 2021

[CES는 블로터로]'LG 롤러블' 티저 공개 D-Day…'다양한 화면비율' 관건

LG전자의 첫 롤러블(Rollable)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LG 롤러블(가칭)’ 티저 영상이 11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개막하는 CES 2021에서 공개될 전망이다. 모바일에서 장기간 고전해온 LG전자가 LG 롤러블을 새로운 터닝 포인트로 삼게 될지, 폴더블(Foldable) 스마트폰과의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올해 스마트폰 업계의 혁신 키워드는 폴더블과 롤러블로 대변되는 폼팩터 경쟁이다. 바(Bar)형 스마트폰은 이미 참신함을 잃은 지 오래다. 천편일률적인 디자인과 더불어 대화면·풀스크린 경쟁은 한계에 다다랐고, 카메라도 대부분 스펙 경쟁에만 치우쳐 있어 주목도가 낮아지고 있다. 이에 대한 해법으로 제조사들은 지난해부터 차세대 폼팩터를 활용한 분위기 반전에 나서고 있다. 가장 먼저 신호탄을 쏘아 올린 건 삼성전자다. 2019년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공개한 삼성전자는 후속작 '갤럭시...

스마트폰

아이폰 12 미니, 미국에선 외면 받는다...왜?

애플의 아이폰12 시리즈가 안방인 미국에서 ‘미니’를 제외하고 순항 중이다. 5일(현지시간) 시장조사기관 CIRP가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아이폰12 미니는 출시 후 판매된 아이폰 중 점유율 6%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이는 1년 전 출시된 아이폰11보다 낮은 수치다. 애플은 2020년 10월 14일 공개한 최신 아이폰을 4개 모델로 세분화해 출시했다. 기본형인 ‘아이폰12’와 크기, 카메라 성능을 강화한 ‘아이폰12 Pro/Pro MAX’, 유일하게 5인치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 12 미니’다. 사양 나누기를 통해 다양한 소비자 욕구를 충족한 아이폰 12 시리즈의 초기 판매 성적은 긍정적이다. 출시 첫 달엔 단 2주만에 10월 전세계 5G 스마트폰 판매량 1, 2위를 독차지했다. 신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도 좋다. CIRP는 최근 미국에서 판매된 아이폰 중 아이폰...

LG

“삼성·LG, 중국산 스마트폰 대응해 ODM 늘렸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제조사개발생산(ODM)’ 방식 스마트폰 비중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가폰 시장에서 중국 업체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15일 자사 보고서를 인용해 올해 삼성과 LG의 스마트폰 ODM 생산 비중이 각각 30%, 70% 이상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ODM은 하청 업체(제조사)가 제품 개발과 생산을 모두 맡고, 주문자(브랜드 업체)가 제품을 유통·판매하는 형태다. 해당 공정 규모의 경제를 통해 원가를 절감하고, 주문 업체는 제품 기획과 마케팅에만 전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업계에서는 일찍이 올해 중저가 스마트폰 경쟁이 심화되면서 OMD 방식이 늘 것으로 예상해왔다. 강민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샤오미, 리얼미, 레노보 등 중국 업체들이 이러한 생산 방식을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반면, 삼성과 LG의 경우 유연한...

대란

아이폰12 미니가 10만원 대?…연말 ‘대란’에 시장 혼란

출시 2주가 된 애플의 ‘아이폰12 미니’가 최근 10만원 대에 판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보조금을 투입한 일부 매장에서는 10만원 이하로 판매하는 경우도 있었다. 3일 휴대폰 유통업계에 따르면 출고가 94만6000원의 아이폰12 미니 64GB 모델이 오프라인 유통채널에서 10~20만원 대에 판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번호이동 시 SK텔레콤의 경우 15만원, KT 18만원, LG유플러스 9만원에 판매하는 매장도 있는 상태다. 실제로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아이폰12 미니 대란이다. 성지 좌표를 받아 방문한 매장에서 현아(현금 완납)로 9만원에 업어왔다” 등의 후기가 다수 올라왔다. 아이폰 최신 모델이, 그것도 출시 2주 만에 10만원 대로 구매가가 떨어진 것은 이례적이다. 일명 '성지'라고 불리는 판매점들은 규정보다 높은 불법보조금을 지급하고 가입자를 끌어 모으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

삼성, 스마트폰 이익점유율 6년만 최고치…30%대 돌파

삼성전자가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이익점유율 30%대를 넘어섰다. 이는 6년 새 가장 높은 수치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3분기 스마트폰 시장 이익점유율 32.6%를 기록했다. 이는 2014년 2분기 기록한 37.9% 이후 6년 만에 최고치다. 전 분기 13.8%와 비교해도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다. 반면 삼성전자보다 이익점유율이 높은 애플의 경우 같은 기간 60.5%를 기록했다. 애플은 플래그십 제품인 아이폰 시리즈의 고가 전략 등의 영향으로 매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높은 이익점유율을 기록해왔다. 그러나 올 3분기 이익점유율은 전 분기 79.0%와 비교하면 큰 폭의 하향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삼성과 애플의 매출액 격차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SA에 따르면 스마트폰 매출액 점유율은 애플과 삼성전자가...

lg전자

LG전자, 3분기 호실적 속 잊혀져가는 '프리미엄폰'

LG전자가 3분기 매출 16조9196억원, 영업이익 9590억원의 호실적을 거뒀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기 대비 각각 31.8%, 93.6%나 늘었고 전년 동기 대비로도 각각 7.8%, 22.7%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도 5.7%로 전기(3.9%), 전년 동기(5.0%) 대비 각각 상승했다. 매출이 2017년 4분기(16조9636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았을 정도로 제품이 잘 팔렸다. 상반기 코로나19로 억눌렸던 가전과 TV 수요가 늘면서 하반기 실적 성장을 견인했고,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온라인 제품 판매가 최대 50%까지 늘었다. H&A(Home Applicance & Air Solution) 부문에서 매출 6조1558억원, 영업이익 6715억원을 거두며 전체 실적을 이끌었다. 냉장고, 세탁기 등 전통적인 가전이 전세계적으로 잘 팔렸고, 특히 스타일러와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 판매량이 급증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TV를 담당하는 HE(Home Entertainment)...

SGH-T100

두 대의 '이건희 폰'이 삼성에 남긴 흔적

이건희 삼성 그룹 회장이 6년간의 투병 끝에 25일 별세했다. 향년 78세. 그는 삼성이 사업상 중대 기로에 섰을 때마다 조직 전면에 나서 그룹의 역량을 하나로 묶는 리더십을 발휘했다. 특히 삼성전자의 휴대폰 사업 역사에는 두 번의 위기 극복 과정에서 그의 이름이 뚜렷하게 각인돼 있다. ‘이건희 폰’으로 분류되는 두 대의 모델은 현재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1위를 기록 중인 삼성의 기틀을 다진 제품들로 회고된다. 최초의 트루컬러 디스플레이 ‘삼성 SGH-T100’ 고(故) 이건희 회장은 1995년 ‘애니콜 화형식’이라 불리는 전설적인 일화를 남긴 바 있다. 1988년 국내 첫 휴대폰 생산을 시작한 이래 기존 1위 사업자인 모토로라를 따라잡기 위해 생산량을 무리하게 늘리던 삼성전자의 휴대폰 불량률은 약 12%까지 치솟았다. 브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