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개발자

스타일쉐어 전수열 개발자가 말하는 스타트업 개발자

"기획자 뽑기 전에 아이폰 개발자부터 뽑으세요. 제가 죽겠어요." "둘이서 하기도 힘든 걸 혼자 하고 있으니 본인도 얼마나 힘들겠어요. 아무리 천재라고 해도요. 걔가 뭐 스티브 잡스예요?" 지난해 화제를 모은 장류진 작가의 단편 소설 '일의 기쁨과 슬픔' 중 한 대목이다. 이 소설은 스타트업의 풍경을 세밀하게 묘사해 관련 업계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소설에서 묘사되는 스타트업 개발자는 혼자서 모든 일을 해내는 만능인이다. 스타트업 특성상 소수의 인력으로 업무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 스타트업의 모습은 어떨까. "혼자 개발하다 보면 외롭다. 지금 하고 있는 개발 방식이 맞는지, 더 나은 방법에 대한 레퍼런스를 찾는 게 어려웠다." 전수열 개발자는 SNS 기반 쇼핑 앱 '스타일쉐어'에서 iOS 개발을 3년 동안 혼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