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kt

차량용 스카이라이프TV 개편...일반 승용차로 서비스 확대

KT스카이라이프가 3월2일 차량용 미디어 서비스 '스카이라이프 LTE TV(SLT)'를 '스카이오토'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위성방송과 LTE 기술을 결합한 차량용 미디어 서비스는 이번 개편을 통해 버스 등 대형차 중심에서 일반 승용차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KT스카이라이프는 스카이오토의 서비스 확대를 위해 유통 체제를 전면 개편한다. 승용과 버스·특수 두 가지 카테고리로 나눠 차종 특성에 맞는 서비스 체제로 정비했으며, 특히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등 자동차 전문 유통 네트워크를 영입해 일반 승용차 대상 멀티미디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사후서비스(AS)도 강화된다. 이번 서비스 개편으로 전국 거점 단위 40여개 AS지정 대리점을 운영해 스카이오토를 처음 설치한 대리점이 아니더라도 전국 어디서든 편하게 AS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새로운 요금제도 상반기 내 도입할 예정이다....

KT스카이라이프

KT스카이라이프, 4분기 실적 발표..."UHD 방송 가입자 비중 늘어"

KT스카이라이프가 지난해 4분기 매출 1576억원, 영업이익 185억원, 당기순이익 159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월31일 발표했다. 매출은 기타 매출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6.1%, 전분기 대비 8.8% 줄었다. 반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6%, 13.4% 증가했고, 전분기 대비 67.7%, 79.6% 증가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플랫폼 매출 증가, 방송발전기금(3분기) 반영 매출 회복으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방송가입자 수는 419만명으로 전분기 대비 2만9천명 감소했지만, 가입자당 평균 매출(ARPU)이 높은 UHD 방송가입자는 전분기 대비 4만1천명 증가한 129만2천명을 기록했다. 전체 가입자의 30.9%에 달하는 비중이다. 인터넷 가입자는 성장세를 이어가며 1만9000명 증가했다. '30% 요금할인 홈결합' 영향이 컸다. 인터넷 누적 가입자는 지난 4분기 말 기준 10만7천명으로, 처음으로 가입자 10만명을 넘었다. KT스카이라이프는...

KT스카이라이프

KT스카이라이프, "중소PP와 상생하겠다"

KT스카이라이프가 중소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지원에 나선다. 선정된 중소PP 방송 프로그램의 제작비용, 마케팅, 유통 등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주요 골자다. KT스카이라이프는 12월30일 '중소PP 제작 지원 사업'을 통해 중소PP 7개 법인과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카이라이프는 방송 제작 산업 발전을 위해 영세한 중소PP를 실질적으로 지원하고 상생 협력하고자 이번 사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선정된 방송 프로그램은 제작비용, 공동 마케팅 및 콘텐츠 판매·유통 등을 지원받게 된다. 이와 함께 스카이라이프는 UHD 업스케일링, UHD채널 편성 등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카이라이프는 지난 10월 모집 공고를 통해 총 7개 중소PP의 6개 프로그램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평가위원회를 통해 프로그램 기획력, 콘텐츠의 대중성과 공공성, 제작 전문성 등을 고려했다. 선정된 프로그램은 ▲위라이크...

HD

스카이라이프, “올HD 플랫폼으로”

“그런데 스카이라이프가 뭐하는 회사인가요?” 10월6일 스카이라이프 간담회에 출연자로 참석한 조영남 씨의 돌발 질문에 행사장은 미묘한 공기가 흘렀다. 마침 스카이라이프가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메시지를 전한 직후였다. KT스카이라이프는 10월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카이라이프가 전채널을 HD로 바꾸고 ‘올HD’와 ‘종합미디어 기업’이라는 메시지를 내놓았다. SD 채널을 줄이고 그 자리에 HD 콘텐츠 채널을 확충하고 UHD에 대한 전송도 확대한다. 또한 자회사인 스카이HD를 통해 스카이라이프에서만 볼 수 있는 전용 콘텐츠를 확충할 계획이다. 스카이라이프는 이제까지 104개 HD채널을 방송하고 있었는데, 10월6일을 기점으로신규 HD 채널 13개와, 기존 SD 방송에서 HD로 전환되는 채널 18개를 더했다. 연말까지 총 141개 채널을 HD로 전송한다. 이남기 사장은 “스카이라이프는 모든 채널을 HD로 내보내는 올HD 플랫폼으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PVR

"본방사수? 스카이라이프는 클라우드로 예약 녹화"

스카이라이프가 SOD(Skylife on Demand)라는 서비스를 공개했다. SOD는 한마디로 위성방송을 녹화했다가 나중에 볼 수 있는 서비스다. PVR(Personal Video Recorder)를 떠올릴 수도 있다. 그것도 틀린 것은 아니다. 그런데 조금 다르다. 일단 SOD가 지원되는 셋톱박스는 두 가지 방식으로 방송을 녹화할 수 있다. 한 가지는 USB를 이용한 메모리나 외장 하드디스크를 이용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클라우드로 저장한다. USB 저장 장치를 이용한 녹화는 굳이 PVR가 아니더라도 요즘 나오는 스마트TV엔 기본으로 달려 나오는 기능이니 별로 놀랍거나 새로울 일이 아니지만, 클라우드 녹화 방식은 낯설다. 원하는 방송을 녹화할 때 클라우드 PVR를 선택하면 셋톱박스를 통해 저장되는 게 아니라 방송센터에서 곧바로 클라우드로 녹화 콘텐츠를 전송하고 보관한다. 방송을 봐야 할 때는 위성을...

UHD

스카이라이프, UHDTV 시험방송 시작

KT스카이라이프(이하 스카이라이프)는 위성 방식으로는 처음으로 HEVC 코덱을 이용한 초고화질TV(UHDTV) 시험방송을 시작한다. 2014년에 무궁화 상용 위성을 통한 시험방송을 거쳐 2015년에는 일반에 상용화할 계획이다. 스카이라이프의 UHD 방송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H.265 HEVC 코덱이다. HEVC는 UHD 방송의 표준 코덱으로 채택된 기술이다. 고화질 영상을 전송하되 용량과 손실을 줄이는 것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기존 코덱과 비슷하지만 압축 효율을 높였다. 현재 HDTV에 쓰는 MPEG2에 비해 4배, IPTV가 쓰는 MPEG4에 비해 2배 가량 더 많이 압축할 수 있다. HEVC는 국제전기통신 표준화 부문(ITU-T)에서 올 1윌 UHD 방송의 표준으로 승인된 바 있다. UHD 방송에 표준으로 채택될 수 있는 전송 기술은 몇 가지 더 나올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첫 번째...

kt

접시 뗀 스카이라이프, 위성인가 IPTV인가

위성방송 제공 업체인 KT스카이라이프가 논란에 쉽싸였다. 방송통신위원회는 8월29일 방통위원 티타임을 갖고, KT스카이라이프의 DCS(Dish Convergence Solution) 전송방식을 불법이라고 규정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30일 곧장 이를 반박했다. DCS는 위성방송을 이른바 ‘접시’로 부르는 안테나 없이 인터넷으로 전송해서 보는 서비스다. 그간 바람이 많이 불어 접시를 달지 못하거나 빌딩 숲처럼 음영지역 접시를 달지 못하면 위성 방송을 볼 수 없던 것을 해소하기 위한 새로운 전송 방식이다. 접시를 달지 못하는 가입자들에게 위성 신호를 직접 수신하는 대신 중계기를 거쳐 인터넷 라인으로 전송해주는 것이다. KT스카이라이프는 5월부터 이 사업을 시작한 바 있다. 이 새로운 방송 방식을 두고 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접시 없으니 불법" vs. "위성방송의 혁신" 먼저 문제를 삼은 것은 케이블 방송과...

3d

KT스카이라이프, "교육용 동영상도 3D로"

“장차 3D로 뉴스를 생중계하고, 드라마를 방송하는 세계가 곧 오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지금의 지상파와 종편과 같은 채널처럼 말이지요.” KT스카이라이프가 국내 인력만으로 3차원(3D) 초접사와 3D 적외선으로 촬영한 자연 다큐멘터리 ‘반디의 숲’을 12월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개했다. 이몽룡 KT스카이라이프 사장은 “우리가 3D를 최초로 방송한 데 이어 세계 최초로 초정밀 접사 촬영한 ‘반디의 숲’ 시사회를 진행하게 돼 뿌듯하게 생각한다”라며 “‘2D로 촬영하기도 어려운 곤충의 세계를 3D로 촬영하는 게 과연 가능할까’라고 반신반의하고 시작했는데 훌륭한 작품이 나왔다”라고 소개했다. 반디의 숲은 개똥벌레의 일생을 그린 다큐멘터리로, 100% 3D로 촬영됐다. 제작은 KT스카이라이프의 자회사 한국에이치디방송이 맡았다. 30분 분량의 다큐멘터리를 촬영하기 위해 제작기간만 8개월이 걸렸다. 총연출을 맡은 김동욱 한국에이치디방송 PD는 3D 촬영장비를 개조하거나...

KT스카이라이프

"TV 게임, 스마트폰으로 조작해 봐"

KT스카이라이프가 리모컨 대신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TV와 연결해 게임을 즐기는 양방향 TV 게임을 7월7일부터 서비스한다. 올레TV스카이라이프(OTS)를 통해 제공되는 첫 서비스는 '굴려라 눈덩이!'다. 이용자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스카이터치 굴려라 눈덩이 게임 리모컨’ 응용프로그램(앱)을 깔고 집안 OTS 셋톱박스와 동기화하면 스마트폰을 게임 조종기처럼 활용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TV를 연동해 게임을 즐기는 서비스는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KT스카이라이프는 올해 하반기부터는 스마트폰을 아예 리모컨 대용으로 활용하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면 가벼운 손동작만으로 채널을 바꾸거나 음량을 조절하는 등 리모컨 주요 기능을 활용하게 한다는 생각이다. 10월부터는 스마트폰 자이로센서 기능을 이용해 사격, 허들, 양궁 등 다양한 스포츠게임을 스마트폰을 기울이고 흔들며 직접 체험하듯 즐길 수 있는 동작인식...

kt

케이블TV업계 "지금은 벼랑끝…KT OTS 폐지해야"

"캄캄하고 절실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앉아 있다. 유료방송 시장이 무너지고 있다. 도와달라." 길종섭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장은 4월1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호소로 말문을 열었다. "저가 출혈 경쟁으로 방송 시장이 어지러워지고 있다"는 게 절박함의 배경이다. 문제의 '경쟁'은 케이블TV업계 내부에서 일어나는 게 아니다. 케이블업계가 공통 원인으로 지목하는 곳은 하나다. KT다. 이 자리엔 케이블TV 방송사업자(SO)와 방송채널 사용 사업자(PP) 대표들이 함께 자리했다. 이들은 특히 '올레TV스카이라이프'(OTS)를 시장 교란 주범으로 꼽는다. "KT가 통신시장 지배력을 앞세워 OTS를 '결합상품'이란 이름 아래 사실상 방송시장을 교란하고 있다"는 게 이들 주장의 뼈대다. 케이블TV협회 관계자들은 "OTS는 당장 폐지돼야 한다"고 한결같이 입을 모았다. 문제가 된 OTS는 어떤 상품일까. OTS는 2009년 8월 KT와 당시 스카이라이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