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GEN Z

생방송 보며 옷 사는 '스쉐라이브', 1분기 거래액 725% '껑충'

스타일쉐어의 라이브 커머스(생방송 전자상거래) 채널 ‘스쉐라이브’가 올해 1분기 전분기 대비 725%의 거래액 성장을 기록했다고 4월27일 밝혔다. 스쉐라이브는 브랜드와 크리에이터가 협업해, 고객과 실시간으로 소통하고 상품을 판매하는 비디오 커머스 채널이다. 스타일쉐어는 작년 9월부터 160회 이상의 파일럿 방송을 진행했으며, 지난 2월 정식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용자는 생방송을 시청하며 채팅에 참여하거나, 마음에 드는 상품을 방송 중 바로 구매할 수 있다. 지난 1분기 스쉐라이브 거래액은 2, 3월 거래액이 껑충 뛰며 전 분기 대비 가파르게 성장했다. 특히 스쉐라이브가 정식 출시된 2월에는 메가 크리에이터를 중심으로 방송을 개편하며 전월 대비 거래액이 10배나 상승했다. 사용자 참여 지수도 증가했다. 작년 9월 대비 올해 3월 사용자 채팅 반응은 14.5배가 증가해, 지난 3월...

스타일쉐어

아이디·생일·배송지까지...스타일쉐어, 개인정보 유출

SNS 기반 커머스 스타일쉐어에서 이름, 생일, 배송지 정보 등 사용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정확한 유출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스타일쉐어는 4월6일 회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고 알렸다. 회사 측은 "지난 4일 오후 9시30분경 일시적인 서버 접속 장애의 원인을 파악하던 중, 이상 접근을 발견하고 즉각적으로 모든 외부 접속을 차단하는 조치를 취했다"라며 "정보통신망법 규정에 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개인정보유출, 해킹사고 신고를 자진 접수했다"라고 전했다. 외부 접속자가 접근한 것으로 파악된 정보는 일부 사용자들에 대한 아이디, 사용자 이름, 생일, 배송지 정보, 성별, 암호화된 이메일 주소, 암호화된 전화번호다. 회사 측은 "이메일 주소와 전화번호는 암호화 처리돼 있어 해독 및 식별이 불가능해, 광고성 메일 또는 보이스 피싱 등의 2차 피해...

29CM

스타일쉐어, 250억 규모 투자 유치

쇼퍼블 콘텐츠 기업 스타일쉐어가 스톤브릿지캐피탈 등으로부터 250억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1월31일 밝혔다. 스타일쉐어는 신규 동영상 사업을 비롯한 콘텐츠 개발 전반에 이 자금을 투자할 계획이다. KB증권 및 스톤브릿지캐피탈이 주도한 이번 투자에는 프리미어파트너스, SBI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벤처투자, 미래에셋캐피탈 등이 새로 참여했다. 기존 투자사인 KTB네트워크, IMM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LB인베스트먼트 등도 추가 투자를 진행했다. 이번 라운드까지 누적 투자액은 약 550억원이다. 2011년 패션 SNS로 사업을 시작한 스타일쉐어는 작년 기준 연 거래액 2천억대(29CM 연결 기준)의 커머스사로 성장했다. SNS와 커머스를 연결해 끊김 없는 구매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장점이다. 2018년 3월 온라인 편집숍 29CM를 인수했다. 올 1월 스타일쉐어 가입자 수는 620만명을 돌파했으며, 이 같은 성장세를 인정받아 작년 12월에는 기술보증기금 예비유니콘 기업으로...

스타일쉐어

스타일쉐어, 사용자 기반 패션 브랜드 '어스' 런칭

사용자 콘텐츠 기반 커머스 스타일쉐어가 유저 크리에이티드 브랜드 '어스(US by StyleShare)'를 런칭한다. 어스는 스타일쉐어가 서비스 출시 8주년을 맞이해 사용자들과 함께 만든 베이직 라인 패션 브랜드다. 2011년 패션 SNS로 출발한 이래 ‘유저 간 소통을 기반으로 성장해 온 커뮤니티’라는 서비스 특징을 살려, 제품 기획부터 홍보에 이르는 전 단계에 사용자의 목소리를 반영했다. 스타일쉐어는 지난 5월부터 총 530여명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진행하고, 이들 중 모집단을 확보해 오프라인 품평회를 가졌다. 회사 측 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스타일쉐어 내 70% 이상의 사용자가 올가을 구매하고 싶은 베이직 아이템으로 ‘쭉티(무지 긴팔티)’를 꼽았다. 또 만족도가 높은 베이직 아이템을 색상별로 구매하고 싶다는 응답이 85%를 넘어섰다. 스타일쉐어는 이 같은 의견을...

29CM

[UXD] ⑥ ‘의도적인 불편함’, 29CM

UX(User Experience)는 말 그대로 ‘사용자 경험’을 뜻합니다. 앱의 첫화면, 웹사이트 페이지 구성, 서비스가 가진 통일성. 당신이 각종 제품과 서비스를 접하면서 느끼고 생각하는 모든 것이 사용자 경험인 셈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아는 앱·웹 그 뒤편에는 당신의 경험을 고민하는 사람들, UX디자이너들이 있습니다. 온라인 편집숍 ‘29CM(이십구센티미터)’ 앱은 ‘이상한 것’ 투성이다. 상품을 구경하기 위해 스크롤을 내리면, 글자가 흔들린다. 처음에는 ‘버그’인줄 알았지만 수개월 째 그대로다. 상품 소개 사진은 꼭 왼쪽이 비워져 있다. ‘마이페이지’도 미스터리다. 이름이 큼지막하게 써 있고 나머지 공간은 텅 비어 있다. 이름 아래에 ‘방금 본 상품’을 볼 수 있는 타래가 만들어졌는데, 이 이미지는 또 묘한 데서 끊겨 있다. 이상훈 29CM 디자인랩장을 만나 미스터리한 점들을...

개발자

스타일쉐어 전수열 개발자가 말하는 스타트업 개발자

"기획자 뽑기 전에 아이폰 개발자부터 뽑으세요. 제가 죽겠어요." "둘이서 하기도 힘든 걸 혼자 하고 있으니 본인도 얼마나 힘들겠어요. 아무리 천재라고 해도요. 걔가 뭐 스티브 잡스예요?" 지난해 화제를 모은 장류진 작가의 단편 소설 '일의 기쁨과 슬픔' 중 한 대목이다. 이 소설은 스타트업의 풍경을 세밀하게 묘사해 관련 업계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소설에서 묘사되는 스타트업 개발자는 혼자서 모든 일을 해내는 만능인이다. 스타트업 특성상 소수의 인력으로 업무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 스타트업의 모습은 어떨까. "혼자 개발하다 보면 외롭다. 지금 하고 있는 개발 방식이 맞는지, 더 나은 방법에 대한 레퍼런스를 찾는 게 어려웠다." 전수열 개발자는 SNS 기반 쇼핑 앱 '스타일쉐어'에서 iOS 개발을 3년 동안 혼자서...

29CM

'스타일쉐어' 누적 가입자 500만 돌파...77%가 1525세대

SNS 기반 쇼핑 앱 ‘스타일쉐어’가 누적 가입자 500만명을 돌파했다. 작년 말 기준 400만명을 돌파한 지 약 5개월 만이다. 스타일쉐어는 가입자 77%에 해당하는 1525세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쇼핑 트렌드를 주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1년 패션 애호가들을 위한 SNS로 시작한 스타일쉐어는, 2018년 기준 연 거래액 1200억대(29CM 연결 기준) 규모의 패션·뷰티 쇼핑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작년 3월에는 온라인 패션몰 29CM을 인수하며, 10대부터 2030 패션 커머스를 아우르게 됐다. 스타일쉐어 가입자는 1525세대가 77%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25~29세 가입자는 14%, 30세 이상의 가입자는 9% 수준이다. Z세대 점유율이 압도적이다. 스타일쉐어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자료에 따르면 국내 1525 연령대의 총인구 수는 약 680만명"이라며 "1525세대 57%인 385만명이 스타일쉐어 가입자이므로, 15세에서...

스타일쉐어

[5월4주] 주간 스타트업 동향

미처 챙기지 못한 이번주 스타트업 소식을 모아 전해드립니다. 스타트업 관련 소식은 블로터닷넷 매거진팀장 이성규 기자 e메일(dangun76@bloter.net)로 보내주세요. 말머리에 [스타트업]이라고 붙여주시면 확인하도록 하겠습니다. ▲슬라이드셰어 보러 가기

스타일쉐어

[5월3주] 주간 스타트업 동향

미처 챙기지 못한 이번주 스타트업 소식을 모아 전해드립니다. 스타트업 관련 소식은 블로터닷넷 매거진팀장 이성규 기자 e메일(dangun76@bloter.net)로 보내주세요. 말머리에 [스타트업]이라고 붙여주시면 확인하도록 하겠습니다. ▲슬라이드셰어 보러 가기

SNS

스타일쉐어, ‘베타’ 떼고 맵시 내고

스타일쉐어가 3년 동안 부쩍 자랐다. 창업 동아리 티를 벗고 어엿한 기업의 모습을 갖추는 중이다. 오는 2월11일 2년4개월 만에 서비스에서 ‘베타’라는 꼬리표를 뗀다. 그 사이 윤자영 대표는 7년 만에 대학교를 졸업했다. “제가 먹여살릴 가족이 10명이에요. 진지하게 하지 않으면 모든 게 물거품이 되죠. 그래서 작년에 졸업했어요.” 윤자영 대표의 졸업장은 스타일쉐어에도 의미가 있다. 스타일쉐어가 직원뿐 아니라 대표도 학생이다 보니 취미로 하는 걸로 여기는 오해를 받았다. 윤자영 대표부터 졸업 학점을 채우고도 졸업을 미뤘다. 그때문에 그는 ‘학생 시절에 좋은 경험하는구나’라는 얘기를 들었다. 학교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어서 졸업을 미뤘는데, 주위 사람은 스펙 쌓기의 하나로 여겼던 게다. 이 시선이 사업하는 데 도움이 될리 없을 터, 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