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D2SF

네이버는 왜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할까

네이버는 지난 2015년부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를 통해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해왔다. 매년 1천개 정도의 기술 스타트업을 만나, 300개 업체를 검토하고 10개 내외의 업체에 투자를 진행한다. 투자사 중 절반 정도는 네이버, 라인과 협업을 진행했다. 이처럼 네이버가 꾸준히 기술 스타트업 투자에 나서는 이유는 뭘까. 이에 대해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기술 스타트업은 시장을 열고, 기술적 특이점을 만드는 등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국내 전체 스타트업 투자 중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게 현실"이라며 "(네이버 D2SF는) 기술 스타트업의 생태계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정리하고, 어떤 해법이 필요한지 찾는 일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네이버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SF는 11월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테크 밋츠 스타트업 2019'...

ai

제네시스랩 AI 영상면접 기술, LG전자·LGU+ 채용에 도입

제네시스랩이 LG유플러스와 LG전자 2019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에 자사 AI 영상면접 기술이 적용됐다고 11월12일 밝혔다. 제네시스랩은 취업·채용, 진학 등에 적용할 수 있는 비디오 AI 면접 솔루션을 개발한 기술 스타트업이다. 제네시스랩의 '뷰인터'는 면접 영상을 찍으면 이를 AI가 분석해 평가해주는 서비스다. 표정, 목소리, 제스처 등을 통합 분석하는 멀티모달 감정 인식 기술을 자체 개발해 적용했다. 이번에 LGU+와 LG전자에 적용된 '뷰인터HR 솔루션'은 기업용 AI 면접 서비스로, 제네시스랩은 LGU+와 함께 기업 맞춤형 비디오 AI 면접 솔루션을 개발해왔다. LGU+와 LG전자 측은 "제네시스랩의 뷰인터 AI영상면접 기술은 기존 대기업의 면접 시간 및 비용, 그리고 면접 대상자의 수고로움을 덜어주는 등 효율성을 높여 준다"라고 설명했다. AI 영상면접을 통해 40% 이상의 대상자를...

마루180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2020 상반기 입주 스타트업 모집

아산나눔재단이 창업지원센터 ‘마루180’의 2020년 상반기 입주 스타트업을 모집한다. 모집 대상은 법인 설립 후 5년 이내의 기업으로, 직원 수 최소 3인 이상 최대 8인 이하면 지원할 수 있다. 사행 및 유흥업종 5개는 제외다. 벤처기업으로 인증받은 기업은 우대한다. 마루180은 아산나눔재단에서 운영하는 창업지원센터다. 2014년 4월 서울 강남구 역삼로에 지하 1층, 지상 5층 1090의 규모로 개관했다. 스타트업을 위한 사무공간, 네트워크, 투자, 교육 등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공간 제공되고 네트워킹 기회, '복지몰' 이용까지  입주기업은 독립된 사무 공간을 지정받아 사용할 수 있다. 수면실, 휴게실, 회의실 등 부대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구글, 아마존웹서비스(AWS) 등으로부터 클라우드 지원이 제공된다. 또, 건강검진 및 복지몰 등 임직원 복리후생을 할인가로 이용할 수 있다....

기술 스타트업

'블루포인트 데모데이' 성료...혁신 기술 발표에 1천여명 몰려

기술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11월7일 대전 카이스트 본원 대강당에서 '제5회 블루포인트 데모데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창업 관계자, 투자자, 예비 창업자, 학생, 연구원 등 약 1천여명이 참석해 기술 스타트업이 제시하는 미래를 함께 논의했다. 블루포인트 데모데이는 기술 창업 전문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 파트너스의 포트폴리오사가 사업 아이템과 비즈니스 모델, 기술 전문성, 창업과 성장 성과, 향후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다. 이번 행사는 대전 테크노파크의 후원으로 5일부터 사흘간 열린 ‘2019 카이스트 테크 위크’ 기업가 정신 행사의 일환으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세상을 바꾸는 새로운 방법을 만나다'를 주제로 열렸다. 특히 최근 대두된 환경 오염과 미세먼지, 차세대 모빌리티 보안, 전기 자동차 충전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술이...

ai

네이버, AI 칩 개발한 '퓨리오사 AI'에 후속 투자

네이버가 인공지능(AI) 반도체 개발 스타트업 퓨리오사AI에 후속 투자를 했다. 퓨리오사AI는 최근 글로벌 AI칩 벤치마크 테스트에 참가해 경쟁력 있는 성능을 인정받았다.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SF는 DSC인베스트먼트, 산업은행, 트러스톤자산운용, 코리아오메가투자금융, 퀀텀벤처스코리아, 인텔렉추얼디스커버리, 슈미트 등과 함께 퓨리오사AI에 총 80억원 규모의 공동 투자를 진행했다고 11월7일 밝혔다. 퓨리오사AI는 소프트웨어 기반의 다른 AI 스타트업과 달리 국내에서 보기 드문 AI 반도체 전문 스타트업이다. 많은 양의 데이터를 빠른 시간 내에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AI 칩을 직접 설계하고 개발하고 있다. 현재 데이터센터와 자율주행 서버에서 AI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반도체를 개발 중이다. 퓨리오사AI는 지난 2017년 4월 3명의 멤버로 창립 직후 네이버 D2SF로부터 첫 투자를 유치했다. 현재 25명 규모의 팀으로...

VCNC

'타다' 기소에 스타트업 업계 곡소리 "제발 숨통 터달라"

검찰이 '타다'를 불법으로 보고 기소하자 국내 스타트업 업계가 비판을 쏟아냈다. 스타트업들은 “숨통을 터달라”고 호소하는 한편 신산업에 네거티브 규제를 적용해줄 것을 촉구했다. 1100개 스타트업 연합체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하 코스포)은 10월29일 입장문을 내놓고 “정부, 국회, 검찰 모두 한 방향으로 스타트업을 사지로 내몰고 있다”라며 “택시만을 위한 법이 아닌 혁신이 가능한 새로운 법을 제정해달라”고 말했다. 전날인 28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김태훈)는 ‘타다’가 불법 유상운송 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이재웅 쏘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를 불구속 기소한다고 밝혔다. 코스포는 이로 인해 ‘타다’를 비롯한 모빌리티 스타트업이 더 이상 사업을 지속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택시만을 위한 법이 아닌, 새로운 법 필요” 코스포는 최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로봇

로봇 스타트업 클로봇, 20억원 규모 추가 투자 유치

지능형 로봇 서비스를 개발하는 스타트업 '클로봇'이 KDB산업은행으로부터 2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월24일 밝혔다. 이번 투자로 클로봇은 총 55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클로봇은 로봇 상용화에 필요한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어 및 모니터링할 수 있는 로봇 관리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클로봇의 에이전트를 로봇에 설치하면 원격으로 로봇을 제어할 수 있고, 데이터 수집, 운영 시나리오 변경 및 업데이트를 쉽게 할 수 있다. 특정 하드웨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종류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술을 융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현재 클로봇은 국내 상용 안내형 로봇에 서비스 관리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 큐레이팅 로봇 ‘큐아이’, 한국 암웨이 고객응대 로봇 ‘드리미’,...

skt

SK텔레콤, 스타트업 도와 사회문제 해결 나선다

SK텔레콤이 ‘소셜임팩트’(Social Impact∙긍정적 사회 변화)를 추구하기 위해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과 협력에 나선다. SKT는 10월22일 을지로 SK-T타워 수펙스홀에서 11개 혁신기술 스타트업들이 참여하는 ‘임팩트업스(ImpactUps)’ 론칭 행사를 열었다. 임팩트업스는 소셜임팩트와 스타트업을 합친 말로, 사회적가치 생태계 활성화 프로그램을 뜻한다. 이날 SKT타워에서 열린 ‘임팩트업스 컨퍼런스’에는 임팩트 투자자, 벤처캐피탈과 SK 등 대기업 관계자를 비롯한 민관 지자체 등 약 150여명의 사회적가치 추구 관계자들이 참석해 스타트업이 설정한 소셜임팩트 목표에 관심을 표했다. 11개 스타트업 성장 지원...목표는 사회문제 해결 지난 6월 SKT는 11개 혁신기술 스타트업 대표들에게 각자의 비즈니스를 통해 해결할 수 있는 사회문제와 이를 통한 사회적가치 목표를 설정할 것을 제안했다. 이후 사회혁신 컨설팅 회사 ‘MYSC’와 함께 11개 스타트업의 사회문제 해결 과정과 궁극적인 변화...

NHN고도

NHN고도-와이앤아처 맞손, 이커머스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나선다

NHN 커머스 자회사인 NHN고도는 10월21일 이커머스 온라인 창업자 양성을 위해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와이앤아처와 이커머스 창업증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와이앤아처는 스타트업을 보육하고 투자하는 전문 액셀러레이터 기업이다. 국내를 포함해 미국, 중국, 스위스, 베트남 등 다양한 국가에서 글로벌 데모데이 및 컨퍼런스를 개최하며 스타트업의 성장 및 스타트업 생태계의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이커머스 온라인 창업자 양성을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온라인 시장 진출을 위한 창업보육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 및 운영하고 창업기업 투자를 공동 지원하여 이커머스 분야의 창업 시장 확대에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NHN고도 및 산하 교육기관 고도아카데미는 국내 벤처 및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자사의 솔루션 기반 인프라를 지원하고, 와이앤아처는 창업 컨설팅...

ai

네이버가 새롭게 투자한 스타트업 3곳은?

"기술 스타트업은 기술 자체를 구현하는 데 쏟는 에너지가 너무 크다. 시장에 필요를 입증하고 사용자와 만나는 일에 역량을 투입하기 어려운데, 네이버 D2SF는 이 역량의 언밸런스 부분에 초점을 맞춰 기술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있다." 네이버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는 10월18일 서울 강남구 D2SF 라운지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자사의 중점 투자 분야와 함께 신규 투자사를 세 곳을 소개했다. 인공지능(AI), 디지털헬스, 모빌리티 분야 스타트업이다. 기존에 네이버 D2SF가 중점적으로 투자하던 기술 분야다. 이날 양상환 D2SF 리더는 "기술 스타트업은 기술부터 이해를 시켜야 하기 때문에 투자를 받기 힘들다"라며 "잠깐 사용자와 시장의 관심을 끌더라도 존재감을 오래 유지하는 게 벅찬 상황인데, 이런 자리를 통해 기술 스타트업의 기술 자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