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kt

KT, 아이폰에서도 실시간 스팸 전화 걸러낸다

시도 때도 없이 걸려오는 스팸 전화를 걸러주는 ‘후후’가 아이폰에도 적용된다. KT는 8월26일부터 ‘후후 스팸 알림’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서비스 자체로 보면 새롭지 않지만, 아이폰이라면 이야기는 좀 달라진다. 후후를 비롯한 스팸 알림 서비스는 이미 안드로이드에 대중화돼 있다. 이용자들과 기업이 수집하고 검증한 스팸 연락처를 데이터베이스로 만들어 두는 서비스다. 앱을 설치하고 전화가 걸려오면 번호를 대조해서 스팸 전화를 판별해준다. 전화번호부에 없는 번호지만 ‘대출 권유’, ‘휴대전화 가입 센터’처럼 알려준다. 요즘은 데이터베이스가 채워지면서 ‘인터넷에 가입하면 얼마를 준다더라’같은 정보도 함께 보여준다. 이를 좀 더 발전시키면 ‘피자집’, ‘택배’처럼 전화하려는 곳의 명칭을 입력하는 것으로 전화번호를 검색할 수 있는 공공 전화번호부 역할도 해준다. 데이터베이스는 앱 개발사 뿐 아니라 이용자들이 직접...

다이얼러

분석으로 스팸 걸러내는 전화 앱, '카카오헬로'

카카오가 안드로이드용 통합 전화 응용프로그램(앱) ‘카카오헬로’를 발표했다. 전화를 걸고, 주소록을 관리하고, 스팸전화를 걸러주는 앱이다. 전화 보조 앱은 안드로이드폰에서 꽤 인기 있는 프로그램으로 꼽힌다. 모르는 번호로 걸려온 전화를 분석해서 어디에서 걸려온 번호인지 알려주기도 하고, 스팸전화를 걸러주기도 한다. ‘후스콜’, ‘뭐야이번호’같은 앱이 단골 앱으로 꼽힌다. SK텔레콤은 여기에 전화번호 검색을 붙이고, 전화와 관련된 기능을 통합해 기존의 다이얼러를 대체하고 있다. 구글도 기본 전화 앱에 지역정보를 통합해 검색어로 주소록에 없는 연락처를 찾아주는 서비스를 안드로이드에 품고 있다. 카카오도 이 전화 앱 시장에 뛰어들었다. 카카오톡의 보이스톡이 아니라 일반 휴대폰으로 전화를 거는 전화 앱이다. 기본 형태는 SK텔레콤의 'T전화'와 비슷하다. 주소록 뿐 아니라 자체적으로 다이얼러도 품고 있어서 완전히 전화 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