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뉴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스페이스X

[99뉴스]지구인은 이제 '화성'에 한발 더 가까워졌다

<블로터>가 매일 벌어지는 주요 이슈들을 정리해 알려드립니다. ‘뉴스누나’가 99초 만에 훑어주는 ‘99뉴스’, 플레이버튼을 눌러주세요! 지난 3일 스페이스X의 우주선 스타십이 시험 비행 중 착륙하다 폭발하는 사고가 있었다. 스타십 시제품 'SN9'은 지난 2일 고도비행에는 성공했지만 착륙 중 터졌다. 앞서 'SN8'도 지난해 12월 6분 42초의 비행을 마친 후 착륙 도중 폭발했다. 연이은 폭발 상황에 스페이스X의 화성 탐사 프로젝트를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미국 연방항공청 FAA가 스타십의 사고 조사를 한 결과가 지난 21일(현지시간) <CNN> 등을 통해 보도됐다. 결론은 스타십의 폭발이 안전기준 내에 발생한 것이며,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스페이스X는 영화 ‘마션’에서만 보았던 화성에서의 삶을 현실로 만들려 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 CEO는 2024년 무인 탐사선을...

스페이스X

일론 머스크 '화성 이주 프로젝트' 다시 궤도...FAA "스타십 사고 통제 범위 안에"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시험비행 중 폭발한 스페이스X의 우주선 스타십(Starship) 사고 조사를 마쳤다. FAA는 스타십이 안전 기준 내에서 발생한 것이고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이번 조사로 스타십의 화성 탐사는 일정대로 순항할 전망이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은 연방항공청이 스타십의 시제품 SN8과 SN9 모델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SN9과 SN8은 시험비행 중 폭발하면서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SN9은 지난 2일 고도비행에는 성공했지만 착륙 중 폭발했다. SN8은 지난해 12월 6분 42초 동안 비행을 마친 후 착륙하는 중 폭발해 스페이스X의 화성 탐사 프로젝트를 규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FAA는 2주 동안 폭발한 두 시제품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고, 프로젝트를 중단할 수준의 안전성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FAA는...

스페이스X

일론 머스크의 화성 이주선 '스타십', 착륙 중 폭발

테슬라 창업주인 일론 머스크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 '스타십(Starship)'이 착륙 과정에서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스타십은 태양계 행성인 화성으로 이주하기 위한 우주선으로 프로토타입 개발 중에 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미국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 기지에서 스타십 시제품 'SN9'을 시험 발사했다. SN9은 고도 비행에는 성공했지만 착륙 과정에서 폭발했다. 앞서 SN8도 지난해 12월10일 6분 42초간 비행해 최고 높이에 도달했지만, 착륙 중 폭발했다. 스페이스X는 2050년까지 100만명을 화성으로 이주하는 원대한 계획을 세웠다. 스타십 1대당 100명씩 탑승시켜 한번에 10만명을 화성으로 보내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지구와 화성은 26개월 주기로 가까워지는데 스페이스X의 목표대로라면 2050년까지 13차례 보낼 수 있다. 스페이스X는 화성 이주를 목표로 스타십을 개발 중이며 현재 고도비행에는 성공했지만...

모토로라

[99뉴스]143개 위성 쏘아올린 스페이스X..모토로라, 부활 '날갯짓'?

<블로터>가 매일 벌어지는 IT업계 이슈들을 정리해 알려드립니다. ‘IT기사 읽어주는 여자’가 99초 만에 훑어주는 ‘99뉴스’, 플레이버튼을 눌러주세요! ①스페이스X, 143개 위성 한번에 쏘아올렸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가 또 하나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번엔 한 번에 사상 최다 소형 위성을 우주로 실어나르는 데 성공했다. 스페이스X는 24일(현지시각) 미국 동부시각 오전 10시 기준 플로리다 케이프 카나베랄에서 ‘펠컨9’ 로켓을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이 우주선에는 우편함 크기만큼 작은 소형 위성 143개가 담겨있었다. 앞서 한 번에 가장 많은 우주선이 발사된 건 2017년 2월로 인도 PSLV 로켓이 기록한 104개였다. 스페이스X는 이를 39개 앞질렀다. 스페이스X가 이처럼 대규모로 소형 위성을 담은 우주선을 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랜스포터-1(Transporter-1)’이라는 미션명으로 진행됐으며, 스페이스X는 이 상품을...

스페이스X

스페이스X, 143개 위성 한번에 쏘아올렸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가 또 하나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번엔 한 번에 사상 최다 소형 위성을 우주로 실어나르는 데 성공했다. 스페이스X는 24일(현지시각) 미국 동부시각 오전 10시 기준 플로리다 케이프 카나베랄에서 ‘펠컨9’ 로켓을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이 우주선에는 우편함 크기만큼 작은 소형 위성 143개가 담겨있었다. 앞서 한 번에 가장 많은 우주선이 발사된 건 2017년 2월로 인도 PSLV 로켓이 기록한 104척이었다. 스페이스X는 이를 39개 앞지른 것이다. 스페이스X가 이처럼 대규모로 소형 위성을 담은 우주선을 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랜스포터-1(Transporter-1)’이라는 미션명으로 진행됐으며, 스페이스X는 이 상품을 ‘승차공유(Rideshare)’라는 이름으로 200킬로그램 이내 발사체 한 개당 100만 달러에 팔고 있다. 이번에 발사된 우주선에 들어간 143개의 소형 위성 가운데는 정부와...

메르세데스 벤츠

[99뉴스]벤츠 순수전기차 공개..우버는 '승차거부'없는 택시 시동

<블로터>가 매일 벌어지는 IT업계 이슈들을 정리해 알려드립니다. ‘IT기사 읽어주는 여자’가 99초 만에 훑어주는 ‘99뉴스’, 플레이버튼을 눌러주세요! ①팰콘9, 악천우, 성공적 스페이스X가 2021년 17번째 스타링크 위성을 발사하고 비행 중인 팰콘9 로켓을 재착륙시키는데 성공해 재사용 신기록을 세웠다. 발사는 20일 오전8시 2분(미 플로리다 현지시각)에 이뤄졌으며, 인공위성들은 이륙 후 약 1시간 만에 계획대로 인도됐다. 이번 발사에 사용된 팰콘9 추진로켓은 지난 12월 시리어스XM 위성을 궤도에 올리는 것을 포함해 이미 7번의 비행을 한 바 있다. 이번 착륙 성공은 상당히 의미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로켓이 해상에 위치한 착륙지점에 도달할 당시 풍속이 안전 기준을 초과한 상태였기 때문이다. 이번 성공으로 인해 스페이스X는 풍속에 대한 허용오차가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착륙지대의 기상조건에 따른...

스페이스X

스페이스X, 악천후 불구 ‘팰콘9’ 성공적 착륙

  스페이스X가 2021년 17번째 스타링크 위성을 발사하고 비행 중인 팰콘9 로켓을 재착륙시키는데 성공해 재사용 신기록을 세웠다. 발사는 20일 오전8시 2분(미 플로리다 현지시간)에 이뤄졌으며, 인공위성들은 이륙 후 약 1시간 만에 계획대로 인도됐다. 이번 발사에 사용된 팰콘9 추진로켓은 지난 12월 시리어스XM 위성을 궤도에 올리는 것을 포함해 이미 7번의 비행을 한 바 있다. 이번 착륙 성공은 상당히 의미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로켓이 해상에 위치한 착륙지점에 도달할 당시 풍속이 안전 기준을 초과한 상태였기 때문이다. 이번 성공으로 인해 스페이스X는 풍속에 대한 허용오차가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착륙지대의 기상조건에 따른 발사 취소가 줄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뉴 글렌

나사, 제프 베조스 ‘블루오리진’ 중형 로켓 승인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블루 오리진의 재사용 가능한 중형 로켓인 ‘뉴 글렌’ 사용을 승인했다. 이번 계약은 블루 오리진이 스페이스X, 보잉 등과 경쟁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중요하단 평가를 받는다. 아직 블루오리진은 나사와 구체적인 계약을 체결하진 않았지만 ‘뉴 글렌’을 출시할 수 있게 됐다. 자렛 존스 블루오리진 수석 부사장은 “나사 발사 서비스 카탈로그에 오른 것이 자랑스럽다”며 “몇 년 내 나사가 뉴 글렌에 탑승해 임무를 수행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블루 오리진의 경쟁사인 스페이스X의 두 로켓 ‘팔콘’과 ‘팔콘 헤비’는 이미 나사 승인을 받았으며, 이중 ‘팔콘 헤비’는 지금까지 두 개의 민간 상업임무를 수행했다. ‘팔콘 헤비’는 향후 프로그램에 따라 나사 ‘프시케 우주선’의 소행성 비행을 이끌 예정이다. 또...

스페이스X

스페이스X, 재사용 팰콘9 ‘100번째’ 발사 성공

스페이스X는 7일 사상 100번째로 재사용 가능한 우주발사체 '팰콘(Falcon)9'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쏘아 올리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우주선 발사(CRS-21)는 미국 나사 캐네디 스페이스센터에서 지난 6일(현지시각) 국제표준시간(GMT) 기준 16시 17분 이뤄졌으며 유튜브로도 생중계됐다. 이번 발사는 스페이스X가 100번째로 성공한 팰컨9 이륙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팰컨이 2010년 처음 발사를 시작했고, 재사용을 목적으로 한 팰컨9이 2012년 쏘아 올려진 이래 약 8년만이다. 발사체는 화물을 실어나르는 캡슐 ‘드래곤’의 새로운 버전이다. 6400파운드(2903kg) 상당의 물자와 실험용 하드웨어, 장비 등이 실렸다. 이번 발사에는 1단계 부스터 재활용도 함께 이뤄졌으며, 이는 스페이스X의 68번째 부스터 착륙이다. 기존 크루 드래곤을 개조한 이 로켓은 기존 버전보다 운송 능력이 20% 개선됐고 우주정거장과도 완전 자율도킹이 가능하다. 기존 로켓이...

스타링크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스타링크’ 베타 테스터 추가모집”

스페이스X가 추진하는 인공위성 인터넷 서비스 ‘스타링크’의 베타 서비스 참가자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스페이스X CEO는 본인 트위터에 “이번 주에 수천 개의 스타링크 베타 버전 참가자 초대장을 더 보낼 것”이라고 지난 3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타링크는 스페이스X가 쏘아 올리는 저궤도 소형 인공위성을 통해 지구 전역에 기가 인터넷을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상국과 사용자 단말 시스템을 구축해 소비자와 네트워크를 직접 연결하는 스타링크는 인터넷 망이 닿지 않는 시골 지역이나 바다 한 가운데에서도 약 50Mb/s 속도로 인터넷을 쓸 수 있다. 스페이스X는 이 서비스를 위해 위성 1만2000여개를 쏘아올릴 계획이며, 현재까지 버전 1.0 위성 중 약 800여개를 발사했다. 베타 버전에서 측정된 사용료는 99달러(약 11만2000원)이며 초기 설치비는 499달러(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