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G스위트

새 구글 문서 만들려면 주소창에 'http://docs.new'

구글이 ‘구글 드라이브’에서 제공하는 주요 웹문서 서비스를 웹브라우저 주소창에서 곧바로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을 공개했다. 구글은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레젠테이션', '설문지' 같은 주요 업무용 웹문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금까진 각 웹문서 서비스 페이지나 구글 드라이브로 접속해 '새로 만들기→Google 문서→빈 문서'를 선택해 새 문서를 만들어야 했다. 이제 웹브라우저 주소창에 원하는 서비스 주소를 입력하면 3-4단계 과정을 건너뛰고 곧바로 새 문서를 열 수 있다. 예컨대, 웹브라우저 주소창에 'http://docs.new'를 입력하면 곧바로 새 구글 문서 페이지가 열린다. 마찬가지로, 'sheet.new'를 입력하면 새 스프레드시트 창이, 'slide.new'를 넣으면 새 슬라이드 페이지가 뜬다. 'www' 없이 웹주소만 입력해야 제대로 작동한다. 구글은 이를 위해 지난 10월 말, '.new' 도메인을 G스위트에 추가했다. https://twitter.com/googledocs/status/1055490445088903168/ 주소창에서...

구글

구글 웹오피스, 한글 글꼴 23종 추가

구글 웹오피스 서비스 쓰시나요? 구글 드라이브에 접속해 쓰는 웹기반 오피스 서비스입니다. '구글 독스', '구글 스프레드시트', '구글 프레젠테이션'을 비롯해 설문지, 드로잉, 사이트 도구 등 다양한 서비스로 구성돼 있습니다. 기업용 'G스위트' 사용자라면 지메일이나 캘린더 등을 자체 도메인(URL) 기반으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웹기반으로 별도 설치 과정 없이 어떤 기기에서든 쓸 수 있는데다, 개인용 계정은 무료로 쓸 수 있어서 인기가 높죠. 그런데 한국어 버전 사용자라면 가질법한 불만이 있었습니다. 한글 글꼴이 부족하다는 점입니다. 지원되는 한글 글꼴을 찾아보기 힘들었죠. 구글 프레젠테이션은 더 큰 '문제'가 있었습니다. 어떤 글꼴을 쓰든, 프레젠테이션 모드로 전환하면 '굴림'체로 제멋대로 바뀌어 뜨곤 했죠. 발표 내용도 보기 전에 자료의 첫 만남부터 투박하고 서투른 인상을...

구글검색

데이터 저널리즘을 돕는 구글 도구 7선

구글코리아와 <미디어오늘>은 글로벌 에디터스 네트워크(GEN)가 해마다 개최하는 미디어 해커톤 대회인 ‘GEN에디터스 랩’의 한국 예선인 ‘서울 에디터스 랩’을 3월31일부터 4월1일까지 이틀에 걸쳐 진행한다. 3월31일 오전에는 아이린 제이 류 구글 뉴스랩 아시아태평양지역 리드가  ‘이머시브(Immersive, 몰입) 스토리텔링과 데이터 저널리즘’을 주제로 키노트 스피치를 진행했다. 아이린은 “언론의 큰 추세 중 하나는 독자들이 (언론사의) 데이터 사용을 기대하는 것”이라며 “(독자들은) 책임 있게 데이터를 활용해서 사람들이 이해하기 쉽게 시각화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아이렌은 데이터 저널리즘 콘텐츠를 만들 때 도움이 되는 6가지 도구를 소개했다. 1. 구글 검색 기자가 자료를 찾기 위해 검색할 때는 일반인이 사용할 때와는 다르다. 전문적인 자료여야 하며, 구체적이고 명시적인 데이터를 찾아야 한다. 정교한 검색이 필요한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