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강정수

'네이티브 광고', 언론의 '떳떳한 돈줄' 될까

언론은 기업의 돈 없이 자생할 수 있을까. 언론이 결코 아름답지 않은, 기업과의 공생 관계 사슬을 끊을 방법은 없을까. 5인치 화면의 스마트폰으로 뉴스를 소비하는 모바일 기기 시대, 흔하고 낡은 배너광고 대신 언론에 새로운 수익을 올려주는 도구는 뭐가 있을까. 대안 언론 '슬로우뉴스'가 7월2일 이같은 고민을 담은 '제1회 슬로우포럼'을 개최했다. 주제는 '혁신 저널리즘과 네이티브 광고’였다. 이 이야기는 대부분의 독자는 별 관심을 두지 않는, 지루하게 이어진 언론의 위기와 새로운 수익모델, 그리고 고민에 관한 얘기다. △ 슬로우뉴스 '필로스'님 네이티브 광고가 성립하려면 네이티브 광고. 결코 대중적인 주제는 아니다. 일부 언론만 관심을 가질만한 주제니까 말이다. 하지만 이날 슬로우포럼엔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사람이 몰렸다. 시대의 흐름과...

강정수 박사

"모바일 시대, 언론과 광고의 미래는?"

요즘 독자들은 어떤 플랫폼에서 뉴스를 가장 많이 읽고 있을까. 종이 신문은 이미 옛날 얘기고, 무가지나 잡지도 아니올시다. PC 모니터마저도 뉴스를 가장 많이 보여주는 장치가 아니다. 정답은 모바일 기기다. 누구나 한손에 스마트폰을 쥐게 되면서 모바일 기기는 뉴스를 가장 많이 전하는 '창문'이 됐다. 국내 언론 환경을 되돌아보자. 언론은 과연 스마트폰으로 대표되는 모바일 시대에 제대로 적응했을까. PC 사용량을 뛰어넘은 모바일 기기가 대세로 떠오르자 언론사는 저마다 모바일 기기 화면에 맞는 배너광고를 달기 시작했다. 하지만 의문은 남는다. 플랫폼은 변했는데, 옛 모니터 화면에서 보던 똑같은 광고가 모바일 기기에도 넘쳐나는 탓이다. 모바일 시대는 IT 업계 뿐만이 아니라 언론에도 파괴적인 혁신을 강요하는 상황이다. 온라인 대안 매체 ‘슬로우뉴스'가 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