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스피커

'장애인의 날' 맞이한 IT기업들

매년 4월20일은 '장애인의 날'이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없는 일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돌아보는 날이다. 구글코리아, 배달의민족, 쏘카, LG유플러스 등 IT기업들은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발표했다. 구글 "안드로이드 9.0부터 접근성 메뉴 지원합니다" 구글코리아는 19일 블로그를 통해 '접근성'을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례로 구글 클라우드 기반 '라이브 트랜스크라이브(Live Transcribe, 실시간 자막)' 기능은 실시간으로 음성을 자막으로 변환해준다. 이는 난청 및 청각 장애로 불편을 겪고 있는 사용자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현재 구글은 전세계 인구의 80% 이상이 사용하는 70개 이상의 언어로 실시간 자막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시각 장애가 있거나 시력이 약한 사용자를 위한 기능은 더 있다. 구글은 화면 내용을 읽어주는 음성 안내 지원(TalkBack), 텍스트...

MS

한국MS, 장애 청소년 위한 '코딩 교육' 나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4월18일 장애 청소년 교육 커리큘럼 개발을 위해 해외 발달장애 소프트웨어 교육 기관의 자문과 국립특수교육원의 도움으로 발달 장애 청소년을 위한 코딩 교육 커리큘럼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개발 중인 시각, 발달, 지체장애 학생 교육은 3가지 커리큘럼 과정으로 5개 단원 별 10차시, 총 150차시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4월부터 9개월 간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교육부 국립특수교육원, JA코리아와 함께 시각장애 청소년을 위한 코딩 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하고, 국립특수교육원 정교사 100여명을 대상으로 교사연수를 진행한 바 있다. 개발된 교육 커리큘럼에 따라 ‘나랑 놀자!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신설하여 시각장애 청소년에게 다양한 교육 기회를 지원했다. 총 5개 교과목이 국립특수교육원 공식 홈페이지의 웹 컨텐츠와 전자책으로 제공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청각장애 청소년 대상 코딩 교육을 개발하고,...

csr

시각장애 학생 돕는 미술교육, '엔비디아 터치 비주얼'

엔비디아코리아가 시각장애 학생들을 위한 미술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 '터치 비주얼'을 본격 띄웠다. '터치 비주얼'은 지난해 12월 첫선을 보인 미술교육 프로그램이다. 올해 초엔 대학생 미술교육 보조교사 '터치 비주얼 서포터즈'를 모집했는데, 대학생 450여명이 지언했고, 최종 16명이 선발됐다. 터치 비주얼 서포터즈 1기 16명은 새학기가 시작되는 3월2일부터 서울맹학교와 한빛맹학교에서 한국시각장애인예술협회의 미술교육 프로그램 ‘우리들의 눈, Another Way of Seeing’ 수업 보조교사로 1년 동안 수업에 참여하게 된다. 이들은 오리엔테이션을 거쳐 주임교사와 함께 매주 평균 1번 이상 미술 수업에 참여하게 된다. 엔비디아코리아는 ‘비주얼 경험’의 소외 계층인 시각장애 학생들에게 미술교육을 통해 ‘또 다른 방식의 비주얼 경험’을 제공한다는 취지로 터치 비주얼 프로그램을 띄웠다. 해마다 터치 비주얼 프로그램도 꾸준히 확대 발전시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