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사업부 하나로 통합…"사업구조 단일화"

글로벌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가 핵심 부서인 오리지널 콘텐츠 사업부에 대한 개편을 단행한다. 18년간 넷플릭스에 몸 담았던 신디 홀랜드가 떠나면서 영어권과 비영어권으로 분리했던 오리지널 콘텐츠 사업부를 하나로 통합할 계획이다. 9일 <버라이어티>, <데드라인> 등 미국 엔터테인먼트 전문 매체에 따르면 다음달 신디 홀랜드 오리지널 콘텐츠 부사장(VP)이 넷플릭스를 떠나게 됐다. 신디 홀랜드의 빈 자리는 벨라 바자리아가 채울 계획이다. 최근 벨라 바자리아는 글로벌 TV 부문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를 통해 영어권과 비영어권을 신디 홀랜드와 벨라 바자리아가 각각 담당했던 이원화 체제는 단일 운영 형태로 변경될 예정이다. 이번 조직 개편은 테드 사란도스 최고콘텐츠책임자(CCO)가 공동 최고경영자(CEO)로 올라선 후 시행됐다. 테드 사란도스 CEO는 오리지널 콘텐츠 사업부의 구조를 단순화하고 운영 총괄을 일원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