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IT

[블로터포럼] 실리콘밸리를 그리는 사람들 ②

[블로터포럼] 실리콘밸리를 그리는 사람들 ①과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일시 : 2018년 3월13일 오후 7시 장소 : 미국 캘리포니아 샌머테이오에 위치한 윌(Will)과 에린(Erin)의 집 참석 : '실리콘밸리를 그리다' 팀 에이든(Aiden) : 엔지니어링 매니저. 레드우드 쇼어 지역에 있는 회사에서 일함. 데이터 수집을 통한 프로세스 개선에 관심이 많음. 칠리(Chili) : 디자이너. 마운틴 뷰 지역에 있는 회사에서 일함. 생각을 그림으로 요약하는 데 관심이 많음. 에린(Erin) : EA(Executive Assistant). 사우스 샌프란시스코 지역 바이오테크 회사에서 일하고 있음. 조직 문화, 커뮤니케이션, 워킹맘 관련 정보에 관심이 많음. 사라(Sarah) : IPO 재무회계 컨설턴트. 산타클라라 지역에 있는 회사에서 일함. 실리콘밸리식 스타트업 자본 구조와 주식 보상 제도에 관심이 많음. 윌(Will) : 소프트웨어...

EA

[블로터포럼] 실리콘밸리를 그리는 사람들 ①

실리콘밸리는 수많은 혁신이 시작되는 곳이다. 구글, 페이스북, 애플 등 전 세계를 변화시키는 글로벌 기업들이 모두 이곳에서 출발해 뿌리를 내렸다. 이들의 성장은 실리콘밸리를 꿈의 무대로 만들었다. 창고에서 시작해도 세계를 뒤흔들 만큼 성장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우리나라에서 알려진 실리콘밸리 스토리는 여기까지다. '인재들이 모이고, 혁신이 만들어지고, 기업문화가 좋다더라'에 관한 이야기다. 겉으로 보이는 현상 외의 깊숙한 이야기가 알려지지 못했다. 때문에 한국 청년들에게 실리콘밸리는 그저 높은 장벽으로 비쳤다. '도대체 얼마나 똑똑해야 될까' 같은 짐작만 하게 했다. 사실 지금 실리콘밸리가 구축해놓은 환경은 그들만의 필사적인 생존 전략일 뿐인데 말이다. 실리콘밸리의 일상을 살아가는 6명의 한국인이 모였다. '실리콘밸리를 그리다' 팀이다. 실리콘밸리를 꿈꾸는 청년들을 위한 멘토를 자처했다. 이곳에서 일하고,...

공무원

"실리콘밸리에서 성장하는 비결이요?"

실리콘밸리가 한국에서 주목받는 이유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아무래도 '커리어에 대한 열망'이 크다. 한국에서 직장생활을 논할 때 '미생' '헬조선' 같은 단어가 나오는 것과 반대되는 이유 때문이다. 개인의 능력을 위한 시스템과 회사 내 인프라, 그리고 수평적 커뮤니케이션 등이 그에 속한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실리콘밸리를 커리어를 위한 환상의 무대로 여긴다. 진짜 실리콘밸리로 떠난 한국인들은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그들이 직접 부딪히고 도전한 성장 스토리를 들을 수 있는 자리가 있었다. 4월3일, 스타트업얼라이언스와 네이버 주최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8’ 행사가 열렸다. 이날 연사로 참석한 실리콘밸리의 한국인들은 각자의 경험담은 물론 현지에서 느낀 성장 비결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외국 생활 한번 안 하던 한국 공무원이 실리콘밸리에 적응하기까지" 실내...

네오펙트

“실리콘밸리 진출? 현지화부터”

“한국 스타트업 중에 한국 펀딩 받아서 실리콘밸리 오겠다는 회사는 다 말린다. 버틸 수 없다고. 쉽지 않은 일이다.” 스타트업얼라이언스와 네이버가 공동주최한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8’ 컨퍼런스가 4월3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열렸다. 이날 연사로 나선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는 한국 스타트업인 네오펙트가 실리콘밸리로 진출하면서 겪은 경험담을 풀어놨다. <참고> 네오펙트의 라파엘 스마트 글러브로 할 수 있는 재활 게임 https://youtu.be/Roox59HQvco 네오펙트는 재활치료와 인공지능(AI), 게임화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 재활기기 및 솔루션을 만드는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현재 스마트 글러브, 스마트 보드, 스마트 페그보드, 병원 및 가정용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아닌 한국에서 시작한 이유 창업 전, 반호영 대표는 미국과 한국, 둘 중...

구글

실리콘밸리 혁신의 마중물, '다양성'

이 글은 ‘넥스트 저널리즘 스쿨’ 4기 우승자 곽효원(khw33033@gmail.com) 님이 작성했습니다. 이 글은 <한겨레21>에도 게재됐습니다. ‘엔지니어의 도시.’ 실리콘밸리를 떠올리면 각종 최신 기술을 가진 엔지니어의 도시가 떠오른다. 역설적으로 첨단기술의 도시 실리콘밸리를 받치고 있는 가치관은 '다양성'이다. 고용에서부터 업무 환경, 회사 목표까지 다양성은 실리콘밸리의 판단 기준이다. 앞서가는 기술만큼 기업 문화 전반에 구성원을 위한 존중과 이해가 있었다. 넥스트 저널리즘 스쿨 2017 우승자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3월12-16일 구글을 비롯한 실리콘밸리 기업을 탐방했다. 어느 때보다 한국 사회에서 젠더 이슈와 인권 논의가 활발한 지금, 사람을 중심에 두는 실리콘밸리 기업 문화를 살펴봤다. 넥스트저널리즘스쿨은 <블로터>와 <한겨레21>이 구글코리아의 후원으로 운영하는 디지털 시대 미래 언론인을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해시태그 운동과 고용 다양성 보고서 실리콘밸리에서...

비지터 센터

[현장] 잡스의 유작, '애플파크'를 가긴 했다

애플의 신사옥인 '애플파크'는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유작으로 불립니다. 그가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주도적으로 신사옥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스티브 잡스는 애플에서 일하게 될 다음 세대 직원들을 위해 인생의 마지막 몇 개월을 쏟아부었습니다. "건물 전체가 하나의 큰 원이고, 중간은 멋있는 정원이 될 겁니다. 우리는 세계 최고의 사무실 건물을 짓게 될 겁니다. 건축을 공부하는 학생들이 보기 위해 올 정도로 말이죠." - 고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 애플은 지난해 4월 애플파크를 완공했습니다. 비록 스티브 잡스는 완성된 애플파크를 보지 못했지만, <블로터>는 애플파크를 볼 수 있었을까요. 당차게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파크 사옥으로 향했습니다. *스압주의, 그리고 동영상 촬영본의 캡처가 많습니다. 화질이 낮은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추후...

마켓 스트리트

[현장] 파랑새들의 둥지, 트위터 본사를 가다

트위터의 역사는 2006년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시작은 팟캐스트였습니다. 인터넷이 느린 미국에서 '아이팟'이 유행하던 때였죠. 트위터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오데오'는 음성 콘텐츠를 더 쉽게 검색하고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이 시점은 안타깝게도 애플이 팟캐스트 서비스를 내놓기 바로 일주일 전이었죠. 어쩌면 트위터 공동창업자들은 처음부터 사람들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것을 고민했던듯 합니다. 지금까지도 트위터가 가장 중요한게 생각하는 가치관은 '퍼블릭 컨버세이션'입니다.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다양한 이슈와 그에 대한 토론이 트위터를 통해 이뤄지기를 바라죠. 트위터의 모든 이용자 경험은 사회를 향한 메시징에서부터 나온다고 할 수 있습니다. 파랑새의 둥지가 되는 곳,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트위터 본사를 방문했습니다. 트위터는 어떤 공간에서, 어떤 방식으로 소통해 나갈까요. 내부...

미국

[탐방] 코워킹스페이스, 실리콘밸리 '위워크'를 가다

안녕하세요. <블로터>는 지금 미국 IT의 중심지인 실리콘밸리에 와있습니다. 앞으로 일주일간 미국 샌프란시스코는 물론 샌머테이오, 팔로알토, 마운틴뷰 지역까지 정말 동분서주하게 다닐 계획인데요. 곳곳에 위치해있는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을 직접 방문합니다. 질문은 하나입니다. 왜 실리콘밸리에선 끊임없는 혁신이 탄생할까요? 답을 찾기 위해 현장의 단서들을 날것 그대로 보여드리겠습니다. 과연 이 여정의 끝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을까요? <블로터>의 실리콘밸리 탐방기를 함께 해주세요. 위워크 미드마켓점(WeWork Mid-Market) 실리콘밸리는 그야말로 전 세계에서 인재들이 몰려드는 곳입니다. 아이디어와 재능을 한가득 담아 싣고 말이죠. 그들에겐 공간이 필요합니다. 딱딱한 사무실 공간이 아닌, 자유로운 협업을 보장할 수 있는 장소가 있어야 하죠. 이런 공간을 요즘 '코워킹스페이스'(co-working space)라고 합니다. 말 그대로 다양한 사람들이 한 곳에...

김동신

센드버드, 17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모바일용 채팅 API 개발사인 센드버드가1600만달러(약 170억원)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2월20일 알렸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샤스타벤처스, 어거스트캐피탈 그리고 트위치 TV 공동 창업자인 저스틴 칸 등 실리콘밸리 현지의 대형 투자자들이 참여했다. 센드버드는 은행, 커머스, 미디어, 게임 등 다양한 기업들이 메시징 기능을 자사의 서비스에 탑재하는 데 필요한 기술을 챗 API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현재 전세계 150개국에서 고젝, 캐로셀, 신세계, 넥슨, 국민은행 등의 기업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센드버드는 이번에 확보된 자금을 통해 기술 투자와 마케팅, 영업 등 시장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김동신 센드버드 대표는 “실시간 대화를 통해 전 세계 온라인 서비스의 사용자 경험을 지속적으로 혁신해 나가겠다는 우리의 계획이 이번 투자 유치로...

구글

실리콘밸리는 어떻게 저널리즘을 재설계했나

한국언론진흥재단이 11월13일 프레스센터에서 '2017 KPF 저널리즘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키노트 연사로는 컬럼비아대학교 저널리즘스쿨 부설 토우센터를 창립한 에밀리 벨 교수가 나섰다. 에밀리 밸 교수는 "대형 기술 플랫폼이 저널리즘을 완전히 흔들고 있다"라며 최근 있었던 3가지 사건을 꼽아서 플랫폼과 미디어가 복잡하게 얽힌 현상에 대한 관점을 전했다. 장면 1 : 청문회에 간 구글과 페이스북 구글과 페이스북은 처음으로 상원에서 진행된 청문회에 참석했다. 러시아 측의 대선 개입 문제 때문이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러시아의 선전자들이 구글과 페이스북을 이용해 대선에서 구글과 페이스북은 모르게 수많은 유권자에게 영향을 미친 사실에 대해 대답해야 했다. 에밀리 벨 교수는 "구글은 별 거 아니라고 말했지만, 우리가 조사해보니 수천만명이 영향을 받았다"라며 "이번 청문회는 처음으로 플랫폼 회사에 올라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