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e스포츠

아프리카TV가 e스포츠와 공존하는 방법

'스타크래프트1'이 '스타크래프트2'로 대체되면서 수많은 '스타크래프트1' 프로게이머는 직장을 잃었다. 리그가 사라지면서 업계 자체가 사실상 사라졌지만, 최근 아프리카TV가 주최한 ‘KT GIGA 인터넷 아프리카TV 스타리그 시즌2(이하 ‘ASL 시즌2’)’는 최고의 라이벌로 꼽히는 이제동 선수와 이영호 선수의 리쌍록까지 재현하며 화려하게 부활했다. 현장에는 1천명이 넘는 사람이 모였고, 온라인에는 20만명이 넘는 시청자가 모이기도 했다. 프로리그가 사라졌고, 구성원의 직업이 사라졌음에도 ‘스타크래프트’는 명맥을 유지했고,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는 순전히 아프리카TV 덕분이다. 전직 프로게이머들이 BJ로 활동한 덕분에 ‘스타크래프트’를 하면서도 생계를 유지할 수 있었다. 게임 방송 콘텐츠도 e스포츠와 상호작용하면서 시너지를 내고 있다. 채정원 아프리카TV 인터랙티브콘텐츠 사업본부장을 만나 아프리카TV와 e스포츠가 공존하는 방법을 들었다. 게임에서 BJ로 옮겨가는 콘텐츠의 매력 현재 아프리카TV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