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kt

통신 3사, 탈통신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이동통신 3사가 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1분기 나쁘지 않은 성적표를 받았다. 5G 가입자가 늘면서 이동통신(MNO) 매출이 늘었고, 미디어를 비롯해 신사업의 성장세가 지속됐다. 통신 3사는 기존 이동통신사업 중심의 수익구조에서 벗어나 신사업 비중을 지속해서 늘려갈 방침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탈통신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지난 13일 KT 실적발표를 끝으로 마무리된 통신 3사의 1분기 성적을 살펴보면, SK텔레콤은 매출 4조4504억원, KT는 5조8317억원, LG유플러스는 3조286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SKT는 2.7% LGU+는 11.9% 증가, KT는 0.05%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SKT 3020억원, KT 3831억원, LGU+ 219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각각 6.4%, 4.7% 감소, 11.5% 증가했다. 3사 중에서는 LGU+의 성장이 눈에 띈다. 서비스수익 증가는 LG헬로비전 인수 효과가...

5G

KT,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

KT가 코로나19 영향으로 1분기 매출, 영업이익 모두 소폭 하락했다. 로밍과 단말 매출이 직접적인 타격을 입었으며, 카드 및 호텔·임대 사업 자회사가 소비 침체로 인한 매출 하락을 피하지 못했다. 무선 사업은 5G 가입자 증가로 선방했으며, IPTV 등 미디어 사업은 언택트(비대면) 문화 확산 속에 성장세를 이어갔다. KT는 자사 IT 역량을 바탕으로 B2B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위기, 기회로 만들겠다 KT는 2020년 1분기 매출 5조8317억원, 영업이익 3831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05%, 전분기 대비 5.9%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7% 감소, 전분기 대비 158.4% 증가했다. 윤경근 KT CFO·재무실장은 이날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현재 전세계는...

5G

KT, 코로나19로 1분기 매출 제자리걸음

코로나19 영향으로 KT 1분기 매출이 제자리걸음을 걸었다. KT는 2020년 1분기 매출 5조8317억원, 영업이익 3831억원을 기록했다고 5월13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0.05%, 영업이익은 4.7%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5.9% 감소, 영업이익은 158.4% 증가했다. 이동통신 3사 중 1분기 매출과 영업이 모두 감소한 건 KT뿐이다. KT는 "코로나19 여파로 로밍과 단말 수익이 줄면서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와 비슷하지만, 우량 가입자 확대로 무선과 미디어 사업이 호조를 보이고 AI/DX 등 B2B 사업이 성장해 서비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 상승했다"라며, "카드와 호텔 등 일부 그룹사 사업이 코로나19 영향을 받으면서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7%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무선사업 매출은 선방했다. KT 별도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검은사막

펄어비스, 1분기 수익성 개선...“검은사막 효과”

펄어비스가 올해 1분기 '검은사막' 효과로 수익성을 크게 개선했다. 펄어비스는 5월13일 실적발표를 통해 2020년 1분기 매출 1332억원, 영업이익 46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4%, 154.5% 증가한 수치다. 이에 대해 펄어비스는 '검은사막'의 견고한 글로벌 성과, '검은사막 모바일' 글로벌 출시 매출, '검은사막 콘솔'의 글로벌 성장을 이뤄내며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해외 매출 비중은 76%에 달한다. 펄어비스는 MMORPG '검은사막'을 PC, 모바일, 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출시해 글로벌 게임 개발사로서 입지를 다졌다. PC 버전 '검은사막'은 안정적인 라이브 서비스 운영으로 한국 및 북미·유럽 지역 매출이 상승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한국 서비스 2주년, 일본 서비스 1주년 콘텐츠 업데이트와 현지 이벤트가 큰 호응을 얻었고, 지난해 12월 글로벌 출시...

리니지2M

엔씨, 역대 최대 실적... “코로나보다 리니지2M 효과”

엔씨소프트가 올해 1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당초 업계는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늘면서 게임사가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해왔다. 이에 대해 엔씨는 코로나19로 인한 반사이익보다는 ‘리니지2M’ 자체의 콘텐츠 효과라고 설명했다. 엔씨는 2020년 1분기 매출 7311억원, 영업이익 2414억원, 당기순이익 1954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5월12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 이익은 104%, 204%, 당기순이익은 162% 상승한 수치다. 전분기와 비교했을 때는 각각 37%, 71%, 261% 증가했다. 이번 실적을 견인한 건 매출 3411억원을 기록한 ‘리니지2M’이다. 전체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분기 대비 54% 증가한 5532억원을 기록했으며, ‘리니지M’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한 2120억원이다. 시장에서 우려했던 자기잠식효과 없이 두 리니지 형제가 쌍끌이로 엔씨의 매출을 거둔 셈이다. 이날...

5G

LGU+, 코로나19에도 1분기 실적 방긋...“언택트 사업 효과”

LG유플러스가 코로나19 여파에도 1분기 좋은 성적을 받았다. 오프라인 매장의 휴대폰 판매가 줄었지만, 모바일·IPTV·초고속인터넷 가입자가 지속해서 늘고 모바일 소액결제, VOD 매출, 데이터센터 수요 증가 등 언택트(비대면) 사업이 성장하면서 실적을 이끌었다. LG헬로비전 인수에 따른 서비스수익도 반영됐다. LGU+는 2020년 1분기 매출 3조2866억원, 영업이익 2198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1.9%, 11.5% 증가한 수치다. 매출에서 단말수익을 제외하고 모바일·스마트홈·기업 수익을 합친 서비스수익은 15.2% 증가한 2조5175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IPTV·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증가, 비대면 사업 성장 이혁주 LGU+ CFO는 이날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코로나19 여파로 실물경기가 위축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핸드셋 판매량이 감소하는 등 오프라인 영업의 매출 감소 요인이 있었으나, LTE 및 5G 고객 순증에 따른 핸드셋 ARPU(가입자당 매출)...

네이버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역대 최대 매출 달성...올해 B2B 시장 공략할 것”

카카오가 올해 1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거뒀다.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한 ‘톡비즈’ 사업이 성장을 견인했다. 간편결제 등 신사업과 콘텐츠 부문도 이를 뒷받침했다. 하반기 전망도 낙관적이다. 실물경기 회복이 가시화되면 광고 수요가 반등하면서 카카오의 성장세 역시 지속될 전망이다. 카카오는 신사업을 확대하고 콘텐츠 IP로 해외 진출을 가속화하는 한편, 올해 B2B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영역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5월7일 카카오 1분기 실적발표 직후 컨퍼런스 콜에서 “이번 분기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으로 직접적인 대면 소통이 어려워지면서 카카오톡을 통한 소통이 활발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의 영향으로 광고 시장이 위축되고 소비 활동이 감소했지만 카카오의 핵심사업인 톡보드 메시지 광고의 안정적인 매출과 커머스 사업의...

5G

SKT, 1분기 무난한 성적표...5G·미디어 덕

SK텔레콤이 올해 1분기 무난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5G 가입자 증가와 미디어 등 신사업 부문의 성장세가 지속된 덕이다. SKT는 1분기 매출 4조4504억원, 영업이익 3020억원, 순이익 3068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5월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7% 증가, 영업이익은 6.4% 감소했다. 증권가의 실적 전망치와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이다. SKT는 5G 가입자 증가 및 신사업 부문 성장으로 매출이 증가했으며, 5G 주파수 비용을 포함한 5G 네트워크 투자 비용 등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당기순이익은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영향 등으로 당기순이익은 17.9% 줄었다. 이동통신(MNO)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2조9228억원을 기록했다. SKT는 "코로나19 여파로 로밍 매출 감소, 이동통신시장 성장 둔화 등의 영향이 있었으나 5G...

LG

LG전자, 프리미엄 가전으로 코로나 버텼다...스마트폰은 적자

LG전자가 코로나19 사태에도 올해 1분기 선방했다고 할만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프리미엄 가전제품 비중이 늘면서 영업이익은 1조원을 넘었다. 스마트폰 사업은 예상대로 20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2분기에는 실적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LG전자는 2020년 1분기 매출 14조7278억원, 영업이익 1조90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3%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1.1%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7.4%로 역대 1분기 기준 가장 높다. 1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LG전자는 이날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영업이익 일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전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모두 개선됐다"라면서도 "3월 이후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에 따른 실물 경제 지표 악화 및 경제 예측 불확실성이...

메모리

삼성전자, 반도체 선방에 1분기 실적 방어...2분기는 하락 예고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올해 1분기 실적 방어에 성공했다. 비대면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서버·PC용 메모리 수요가 늘면서 반도체 사업이 버팀목 역할을 해준 덕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된 2분기의 경우 실적 하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 55조3300억원, 영업이익 6조450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4월29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61%, 영업이익은 3.43% 증가한 수치다. 전분기 대비로는 각각 7.61%, 9.96% 감소했다. 서병훈 삼성전자 부사장은 이날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코로나19의 사회적 경제적 영향이 어느 정도일지, 언제까지 지속될지 가늠하기 힘들다"라며, "지난 1분기 어려운 여건 가운데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지만, 2분기 세트 사업에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이며 하반기에도 불확실성은 여전히 상존한다"라고 밝혔다. 또 "주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