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Maker Faire Seoul 2018

[2018메이커] "얘들아, 리모컨으로 '마인크래프트' 즐겨보렴"

재미난 물건, 재미난 일, 재미난 일상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지난 9월 이들과 함께 모여, 만드는 이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8'를 열었습니다. 메이크 코리아가 만난 축제의 주인공과 작품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가슴 깊은 곳에 무엇인가를 만들고픈 열망을 간직한 어른이, 꿈 많은 청소년과 어린 친구들을 모두 환영합니다. 지난 메이커 페어 서울 2018에서 '마인크래프트'를 좋아하는 어린이들이 줄을 서서 거쳐 간 곳이 있다. '마인크래프트 리모컨'을 만든 이나무 메이커의 부스였다. 이나무 메이커는 페어 내내 어린이보다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아이들과 신나게 리모컨으로 '마인크래프트'를 가지고 놀았다. 이나무 메이커는 본래 UX 전문가다. 블로터아카데미에서 UX 디자인을 주제로 매달 강의도 한다. 그런 그가 키보드나 패드로 게임하지 않고 굳이 리모컨을 만들고 카드게임까지...

개굴개굴개구리

[2018메이커] "노래하는 개구리 합창단 만들었어요"

재미난 물건, 재미난 일, 재미난 일상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지난 9월 이들과 함께 모여, 만드는 이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8'를 열었습니다. 메이크 코리아가 만난 축제의 주인공과 작품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가슴 깊은 곳에 무엇인가를 만들고픈 열망을 간직한 어른이, 꿈 많은 청소년과 어린 친구들을 모두 환영합니다. 엄지 메이커와 임성흠 메이커로 구성된 팀 크랩소시지는 간단하지만 매우 재미난 아이디어로 지난 메이커 페어 서울 2018에서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아두이노와 기울기 센서를 이용해 물 위에서 개구리가 화음을 이루며 노래하게 만든 프로젝트 ‘개굴개굴개구리 노래를 한다’(이하 개굴개굴개구리)가 주인공이다. 크랩소시지는 앞으로도 자연을 소재로 하는 메이킹을 재미나게 펼쳐 보이는 콘셉트를 표방하고 있다. 임성흠 메이커와 엄지 메이커를 만나 작은 아이디어...

MAKE

[책] Make: 초보 메이커의 전기 공작

아두이노와 전자공학을 전혀 모르는 진짜 초보자를 위한 기초 입문서가 나왔다. 블로터앤미디어가 출간한 <Make: 초보 메이커의 전기 공작>이다. DIY 메이킹 프로젝트를 시작해 보려고 마음을 먹었지만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면, 이 책이 당신을 메이킹의 세계로 인도해 줄 것이다. 아기자기한 일러스트로 꾸며진 <Make: 초보 메이커의 전기 공작>은 전기 공작의 세계에 발을 들이고자 하는 초보자가 읽기에 부담이 없다. 기초적인 전자공학 이론을 설명하는 부분에서도 쉬운 언어로 반복해 설명한다. 저자인 조디 컬킨과 에릭 헤이건은 현업에서 미디어아트, 인터랙티브 아트, 키네틱 아트 활동을 하는 예술가이자 동시에 메이커다. 조디 컬킨은 미국 국립과학재단, 뉴욕 예술위원회 등 여러 기관으로부터 수상한 바 있으며, 현재 뉴욕 보로우 맨허튼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미디어 아트 및...

교육

배워서 '메이커' 입문해볼까

'메이커'를 꿈꾸는 입문자를 위한 일일 강좌가 열린다. 주말을 이용하므로 부모와 아이가 함께 참여하기에도 좋다. 메이크 코리아를 운영하는 블로터앤미디어는 메이킹 입문자를 위한 기초 교육 과정 ‘Make: 아두이노 101’과 ‘Make: 라즈베리파이 101’을 선보였다. 두 교육 과정은 1일짜리 단과 강좌로, 6월16일부터 6주 동안 매주 토요일에 열린다. 두 교육 과정은 메이커 페어 서울을 운영하는 메이크 코리아팀이 기획과 운영을 맡았다. 스스로 생각하고 만드는 능력을 가진 메이커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재로 떠올랐다. 서울시 교육감은 서울형 메이커 교육 중장기 발전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메이커 교육에 대한 일반인, 교사, 학부모들의 관심도 뜨겁다. 메이커 교육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단발성 워크숍 형태의 교육도 잇따른다. 메이크 코리아가 준비한 두 교육 과정 모두...

김명국 메이커

“뇌파로 자동차 경주 도전해보세요”

‘뇌파로 움직이는 자동차’ 김명국 메이커 인터뷰 뇌파로 움직이는 자동차는 김명국 메이커가 십여 년간 로봇교육 사업을 펼치다 재미로 만들어낸 아주 귀여운 작품이다. 조작법은 매우 간단하다. 뇌파를 감지하는 센서를 머리에 두르고 집중하면 된다. 올해 메이커 페어 서울에서도 뇌파로 움직이는 자동차를 만나볼 수 있을까. 이번 페어가 확정되고 참가하게 되면, 소소하게 경쟁심을 불러일으키는 이벤트를 하나 추가할 계획이라고. 김명국 메이커의 만나 이야기를 들었다. https://youtu.be/7mSTJHNxcvU?t=2m16s ▲ 메이커 페어 서울 2017 스케치 영상 중 ‘뇌파로 움직이는 자동차’ 부분(2분 16초부터 재생) 뇌파로 움직이는 자동차의 원리는 무엇인가요? 뇌파에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는데요. 그 파형 중에서 제가 만든 자동차는 집중도에 해당하는 파형을 잡았어요. 집중력이 높아지면 속도를 빨리 내고 낮아지면 멈추기도...

MENS

[메이커] 무심코 들이키는 음료, 칼로리 알고 '마시자'

숭실대학교 전자정보공학부 학생들로 구성된 팀 엠이엔에스(MENS: Make Everybody's life New and Special, 이하 MENS)가 스마트 칼로리 컵 ‘MSG’를 만드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음식에 비해 상대적으로 간과하는 음료의 칼로리를 음료를 다량 섭취하는 이들을 위해 직관적으로 보여주고자 한다.” MENS는 MSG를 만들면서 메이커 페어 서울 2017에 8-10종류의 음료를 식별할 줄 아는 스마트 칼로리 컵을 가지고 나가기를 목표로 삼았다. 보여줄 것들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으니까. MENS의 최형석, 송동현, 김혜리 메이커를 만났다. 프로젝트명 MSG가 갖는 뜻이 무엇인가? 식품첨가물은 아닌 것 같다. 사실 간단하다. '마시자(MaSiGa)'다. 학구적으로만 하면 너무 재미가 없으니까 작명부터 좀 유쾌하게 정하자고 해서 이름을 이렇게 지었다. 음료를 마실 때 용량에 따른 칼로리를 염두하며 ‘마시자’는 뜻으로 붙인...

DIY악기

[현장] 로봇·드론·게임…‘메이커 페어 도쿄 2017’의 주인공들

2017년 8월5일부터 이틀간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메이커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도쿄 2017’이 열렸습니다. 메이커는 말 그대로 무엇인가를 '만드는 사람'을 말합니다. 메이커 페어는 메이커들이 만든 작품을 가지고 나와 사람들에게 보여주거나, 다른 사람이 만든 작품을 감상하고 체험해보면서 메이커들 간에 네트워크를 만들어가는 행사입니다. 라즈베리파이와 아두이노 등을 활용한 기술 창작물은 물론 공예품, 장난감, 게임기, 로봇, 악기, 가구, 음식 등 재미있는 작품들을 구경하고 왔습니다. 이 글은 [현장] ‘좀 만든다’는 사람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도쿄 2017’에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그럼 메이커 페어 도쿄 2017에서 현장과 재밌는 작품들을 계속해서 만나보실까요? 가자, 로봇 속으로 자 이제 로봇들을 구경하러 가보겠습니다. 로보틱스 존이 따로 마련될 정도로 로봇 작품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물론...

데일 도허티

[현장] '좀 만든다'는 사람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도쿄 2017'

지난 8월5일부터 이틀간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메이커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도쿄 2017'이 열렸습니다. 메이커는 말 그대로 무엇인가를 '만드는 사람'을 일컫는데요. 메이커 페어는 메이커들이 만든 작품을 가지고 나와 사람들에게 보여주거나, 다른 사람이 만든 작품을 감상하고 체험해보면서 메이커들 간에 네트워크를 만들어가는 행사입니다. 메이커들이 만드는 물건 중에는 라즈베리파이와 아두이노 등을 활용한 기술 창작물은 물론 공예품, 장난감, 게임기, 로봇, 악기, 가구, 음식 등 재미있는 것이 참 많습니다. 행사장은 일본 열도 각지와 세계 곳곳에서 찾아온 메이커들과 만들기를 좋아하는 관람객으로 붐볐습니다. 다른 컨퍼런스나 페어와 달리 관람객들의 모습이 아주 자유로워 보였는데요. 메이커들만의 독특한 문화를 행사장 곳곳에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어린아이와 함께 온 가족 관람객도 아주 많았습니다. 그럼 이제 메이커...

IT열쇳말

[IT열쇳말] 라즈베리파이

프로그래머는 컴퓨터라는 도구로 자신이 원하는 바를 직접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창작자와 비슷하다. 과거 프로그래머는 소프트웨어 영역에서만 무엇인가 만들어낼 수 있었지만, 최근에는 이러한 활동이 하드웨어 영역까지 확장됐다. 이른바 ‘메이커(Maker) 문화’가 생겨난 것이다. 이 메이커 문화를 부흥시킨 기술 중 하나가 바로 ‘라즈베리파이(Raspberry Pi)’다. 프로그래머의 장난감이자 최근에는 코딩 교육 도구로 각광받고 있는 ‘미니컴퓨터’ 라즈베리파이에 대해서 알아보자. 교육용 목적으로 만들어진 초소형 컴퓨터 라즈베리파이는 교육용 목적으로 개발된 초소형 컴퓨터다. 신용카드 크기의 작은 컴퓨터로, 출시 직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다. 라즈베리파이에 대한 첫 아이디어는 2006년 에벤 업톤(Eben Upton), 롭 멀린스(Rob Mullins), 잭 랑(Jack Lang), 앨런 마이크로프트 (Alan Mycroft)가 진행한 프로젝트다. 라즈베리파이재단 공동설립자인 네 사람은 당시...

ESLOV

아두이노, IoT 전용 하드웨어 모듈 개발

아두이노가 사물인터넷(IoT)을 위한 하드웨어를 별도로 개발하고 이를 위한 크라우드펀딩을 시작한다고. 아두이노가 새롭게 공개한 'ESLOV IoT 인벤션 키트'는 일상생활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하드웨어 모듈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아두이노는 이 프로젝트로 움직임 인식 모듈, 온도 인식 모듈, GPS 인식 모듈, 불빛 인식 모듈을 작은 하드웨어 모듈을 최소 25개를 만들고, 이를 쉽게 조절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계획이다. 아두이노는 'ESLOV IoT 인벤션 키트'를 활용해 실내 온도 조절기, 세탁기 모니터링 도구, 애완동물을 위한 자동 배식 프로그램 등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모듈 종류는 계속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한다. ▲ESLOV IoT 인벤션 키트에 들어갈 하드웨어 모듈 ▲ESLOV IoT 인벤션 키트를 아두이노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연결한 예시 ESLOV...